<밤을사유하다 시즌2> "꿈, 또 다른 현실"

히말라야
2019-06-02 22:02
340

<밤을 사유하다 시즌2>    “꿈, 또 다른 현실”


우리는 시즌1에, 우리가 지금은 잃어버린 밤이 어떤 것인지 상상해보았습니다. 낮과 밤이라는 자연과 우주의 리듬에 맞추어 살던 사람들에게는 낮과 밤을 보내는 서로 다른 두 질서가 공존하고 있었다는 것, 그런 리듬을 잃어버린 것은 산업사회와 인공조명이 발달하기 시작했던때부터인 얼마되지 않은 시간이라는 것을 깨달았죠.


밤이 어둡던 시절에도 사람들은 밤에 그저 잠들지만은 않았습니다. 그러나 낮과는 다른 일을 하고, 다른 생각을 하고, 다른 능력을 발휘하며 지냈습니다. 그 중요한 일 중 하나가 꿈이라는 연결점을 통해 자기 자신에 이르는 길을 발견하는 일이었습니다. 시즌2에서는 바로 이런 꿈이라는 또 다른 현실의 통로를 탐색해 봅니다. 이는 꿈의 내용을 기호로 해석하는 것과는 다른 일입니다.


우리는 단순히 깨어있거나 잠들거나 둘 중 하나의 의식상태에 있지 않습니다. 깨어있을 때도 마치 꿈을 꾸는 듯한 느낌을 받거나, 꿈을 꿀 때도 현실처럼 생생함을 느끼기도 합니다. 전혀 꿈을 꾸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과학적으로 밝혀진 바에 따르면, 단지 기억을 못하는 것일 뿐 꿈을 꾸지 않는 사람은 없다고도 합니다. 그렇다면, 꿈은 분명 우리 삶에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우리의 삶에 많은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꿈이 우리에게 안겨주는 가장 큰 선물은 꿈 그 자체다. 꿈은 아름다움, 유머, 풍부한 아이디어, 수수께끼와 긴장이다. 그렇기 때문에 꿈을 수확하는 작업보다 더 매혹적인 것은 꿈을 ‘발견하는’ 작업이다. 예술 작품과 마찬가지로 꿈은 인간의 상상력이 이룬 성취다.”                                               - 슈테판 클라인, 『어젯밤 꿈이 나에게 말해주는 것들』 중에서 -



<밤을 사유하다>의 시즌2, 꿈이라는 매혹적인 선물을 발견하러 가는 길에 함께 가실 분을 기다립니다.


1.일시 : 6월 20일 (목) 오후 1시 30분, 매주 목요일 같은 시간

2.함께 읽을 책

『어젯밤 꿈이 나에게 말해주는 것들』(슈테판 클라인)

『자각몽, 또 다른 현실의 문』(카를로스 카스타네다)

『라스코 혹은 예술의 탄생 / 마네』(조르주 바타유)

『성』(카프카)

   2_1.jpg 2_2.jpg 2_3.jpg 2_4 (2).jpg


3.공부방법: 매주 번갈아가며 발제와 후기를 쓰고, 시즌이 끝날 때 간단한 미니 에세이를 쓰며 마무리합니다.

4.세미나 장소 : 파지사유

5.회비 : 매월 2만원

6.반장 : 히말라야(010-3110-구팔이륙)


댓글 4
  • 2019-06-04 08:02

    꿈이 궁굼하던 요즘 책이 나에게 말해주겠다고하니 신청합니다~

  • 2019-06-04 18:43

    신청 요!!

  • 2019-06-04 18:45

    신청합니다~

  • 2019-06-20 09:05

    개근 자신이 없어서 고민만 하다가

    급 신청합니다 ^^ 잘 부탁드리겠습니다 ㅎㅎㅎ

글쓰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알림]
[알림] 하위징아의 [중세의 가을] 함께 읽어요~ (3)
노을 | 2019.12.15 | 조회 246
노을 2019.12.15 246
[마감]
[마감] <밤을 사유하다 >시즌3 안내- 말에서 비껴나는 말 (6)
히말라야 | 2019.09.12 | 조회 548
히말라야 2019.09.12 548
220
'의미와 무의미의 경계에서' 두 번째 시간 후기 (1)
히말라야 | 2019.09.28 | 조회 73
히말라야 2019.09.28 73
219
쉬플레망 supplement 에 대해서 (2)
루욱 | 2019.09.27 | 조회 102
루욱 2019.09.27 102
218
"의미와 무의미의 경계에서" 두번째 발제
히말라야 | 2019.09.26 | 조회 73
히말라야 2019.09.26 73
217
데리다&들뢰즈 '의미와 무의미의 경계에서 ' 첫 번째 부분 후기 (2)
루욱 | 2019.09.20 | 조회 123
루욱 2019.09.20 123
216
데리다&들뢰즈 '의미와 무의미의 경계에서 ' 첫 번째 발제 (1)
루욱 | 2019.09.12 | 조회 178
루욱 2019.09.12 178
215
시즌2 에세이데이 후기 (2)
히말라야 | 2019.09.08 | 조회 111
히말라야 2019.09.08 111
214
시즌 2 마무리하며 (4)
루욱 | 2019.09.03 | 조회 95
루욱 2019.09.03 95
213
카프카의 <성 城>, 세 번째 후기 (3)
곰곰 | 2019.08.31 | 조회 92
곰곰 2019.08.31 92
212
카프카의 <성 城>, 두 번째 후기 (4)
루욱 | 2019.08.23 | 조회 104
루욱 2019.08.23 104
211
[밤을 사유하다] 카프카 <성> 첫번째 후기 (8/8) (3)
초희 | 2019.08.10 | 조회 145
초희 2019.08.10 145
210
[밤을사유하다] "자각몽, 또다른 현실의 문" 마지막 시간 후기
히말라야 | 2019.07.27 | 조회 97
히말라야 2019.07.27 97
209
<자각몽, 또 다른 현실의 문> 두 번째 후기 (2)
곰곰 | 2019.07.21 | 조회 79
곰곰 2019.07.21 79
208
<밤을 사유하다> '자각몽, 또다른 현실의 문' 첫 번째 후기 (2)
| 2019.07.15 | 조회 83
2019.07.15 83
207
[밤을 사유하다] 『어젯밤 꿈이...』 - 3부 후기 (5)
초희 | 2019.07.07 | 조회 99
초희 2019.07.07 99
206
< 꿈이 우리에게 말해주는 것들> 세미나를 마치고 (2)
루욱 | 2019.06.27 | 조회 92
루욱 2019.06.27 92
205
밤을 사유하다. <꿈이 우리에게 말해주는 것들> 발제
루욱 | 2019.06.27 | 조회 75
루욱 2019.06.27 75
204
[밤을사유하다] "어젯밤 꿈이..." 첫 번째 시간 후기 (2)
히말라야 | 2019.06.20 | 조회 85
히말라야 2019.06.20 85
203
[밤을사유하다] "어젯밤 꿈..." 발제
히말라야 | 2019.06.20 | 조회 70
히말라야 2019.06.20 70
202
<밤을 사유하다 >1분기 미니에세이데이 후기 (1)
달래냉이씀바귀 | 2019.06.14 | 조회 87
달래냉이씀바귀 2019.06.14 87
201
[밤을 사유하다] 『카프카와의 대화』를 읽고 - 네번째 시간 후기 (6)
초희 | 2019.06.06 | 조회 139
초희 2019.06.06 1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