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탁 & 이슈 >

문탁네트워크에서는 신고리 공론화과정이 우리 사회의 실질적 민주주의를 진전시키는 중요한 계기가 된다고 생각하여, 신고리공론화를 둘러싼 다양한 쟁점 (공론화란 무엇인가? 과학기술정책은 어떻게 결정되어야 하는가? 숙의민주주의란 무엇인가? 탈원전은 가능할까? 등)에 대해 회원연속칼럼을 게재합니다. (<문탁뉴미디어> 편집자) [신고리5,6호기공론화-연속칼럼➃ ] 리셋하다, 전환이 시작되었다        글 : 새털 밀양X문탁 인문학 캠프에서 많은 사람들이 <점필재 연구소> 정출헌샘의 강의의 매력에 푹 빠졌지만, 나에게는 같은 날 오전에 있었던 손희정 평론가의 <페미니즘의 시각으로 읽는 이야기책> 강연도 인상 깊었다. 손희정샘의 강의는 인문학캠프와 무관하게 정기적으로 열리는 너른마당의 ‘달공’(한 달에 한 번 공부한다는 뜻의) 프로그램이었다. 금요일 저녁 토론회에서 “문탁 사람들은 너무 공부만 하는 거 아니에요?”라고 날카로운 질문을 던졌던 곽빛나씨가, 다음날 아침 손희정샘 강의를 들으러 쪼르륵 달려가기에 나도 그 뒤를 따라가 보았다. “우리 보곤 왜 그렇게 공부 많이 하냐고 하면서, 토요일 오전부터 무슨 공부예요?” 나는 곽빛나씨에게 힐난 아닌 힐난을 던졌고, “아! 이건 한 달에 한 번 하는 공부예요!”라고 곽빛나씨는 변명 아닌 변명을 늘어놓았다. 그렇게 나는 곽빛나씨의 뒤에 앉아 영화 강의를 들었다. 주제는 페미니즘이 아니라 재난과 파국이었다. 브루스 윌리스가 지구를 구하는 과학자로 ‘열일’을 했던 1998년의 <아마겟돈>과 봉준호 감독이 백인남성이 아니라 동양인소녀와 흑인소년을 지구의 생존자로 설정한 2013년의 <설국열차>와 문명이 파괴되고 서로가 서로에게 ‘인간사냥꾼’으로 살아가는 파국 이후를 다룬 2010년의 <더 로드>까지, 이날 나는 지난 20여 년 동안 발표된 블록버스터 재난영화의 대표작들을 두루 섭렵할 수 있었다. 강의에서 손희정샘은 두 편의 영화를 꼭 보라 추천했다. 앞에서 언급한 <더 로드>와 2012년에 발표된 <멜랑콜리아>다. 손희정샘은 최근 재난영화의 문법이 바뀌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이제까지 재난영화들은 어떻게든 파국을 막아내는 방식이었다면, 두 편의 영화에서 파국은 피할 수 없는 현실로 기정사실화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제 지구의 재난과 파국은 미국의 대통령이나 머리 좋은 과학자, 재력 있는 히어로가 어떻게든 막아낼 수 있는 범주의 문제가 아니다. 그리고 그동안 인류가 자행한 ‘사악한 일’들을 생각하면, 지구의 파국을 막아내는 일 자체가 ‘정의’가 아닐 수 있다는 성찰이 제기되고 있다고 한다. 밀양에서 돌아와 몇 주를 보내고, 몇몇 사이트를 거쳐 맥스무비에서 <멜랑콜리아>를 다운로드할 수 있었다(심지어 넷플릭스에도 가입했지만 거기에도 없었다!!) 매번 회원가입을 하는 번거로움과 비밀번호를 까먹어서 다시 인증절차를 거쳐야 하는 번거로움을 감수하며 보게 된 <멜랑콜리아>는 멋진 영화였다. 지구를 향해 빠른 속도로 돌진해 오던 ‘멜랑콜리아’ 행성과 지구는 충돌할 것인가 아슬아슬하게 비껴갈 것인가? 영화는 과감하게 지구와 행성의 충돌을 화면으로 담아내고 있다. 위기의 순간을 비명과 화염과 폭발과 함께 표현했던 재난영화의 관습과 결별하며 <멜랑콜리아>는 파국의 순간을 바그너의 음악과 함께 고요히 끝내고 있다. 내가 살고 있는 지구의 파괴가 내 눈 앞에서 펼쳐진다는 것은 새로운 경험이었다. 아...그래...지구가 끝장날 수 있구나...세상을 리셋할 수 있구나...이런 생각의 전환과 감수성의 전환을 <멜랑콜리아>는 선취하고 있다. ‘전환’은 쉽지 않다. 습관과 생각과 관습이 바뀐다는 것은 ‘다시 태어나는’ 일만큼이나 어렵다. 다시 태어나지 않고는 습관도 생각도 바뀔 수 없을 것 같은 ‘벽’을 느낄 때가 많다. 2014년 문탁에서 76.5일 탈핵릴레이를 시작했을 때, 2015년 광화문에서 녹색당 탈핵집회에 참여하게 되었을 때, 길을 오가는 사람들의 눈과 귀는 오로지 스마트폰에 장착되어 있었다. 핵발전의 위험, 원자력 신화의 거짓말, 송전탑 때문에 흘린 밀양 할매들의 눈물까지 어느 것 하나 길을 오가는 사람들의 눈과 귀에 전달되지 않았다. 습관처럼 전단지를 받고 가방에 넣어버리는 무심한 동작 하나하나가 벽이었다. 2016년 수지구청 올리브영 앞으로 탈핵집회를 옮겨오면서 동네 노인들이 자주 우리에게 훈수를 두셨다. 훈계와 호통 그리고 “고생한다”는 훈훈한 격려가 뒤섞인 애매모호한 얘기들이 오고갔다. 그리고 대통령탄핵이라는 전대미문의 사건을 겪으며 거리를 오가는 사람들이 더 자주 피켓을 들고 있는 우리에게 말을 걸어온다. 노인뿐 아니라 풋풋한 20대도, 애 키우는 엄마들도, 우리 남편 같은 중년의 아저씨들도 피켓을 들고 있는 우리에게 자신들의 의견을 보탠다. 올리브영 앞에서 나는 최근 ‘어떤 변화’를 느낀다. ‘신고리 5,6호기 공론화’는 하나의 사건이다. 8월 초 갤럽조사에서 계속건설 40%, 건설중단 42% 오차범위 내 근소한 차이로 앞서갔던 반대의견이, 9월 초 조사에서는 계속건설 42% 건설중단 37%로 밀리는 상황이 되었다. 탈핵을 지향하는 우리에게 지금은 결코 유리한 상황이 아니다. 그러나 나는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기사를 인터넷뉴스로 읽으며 ‘지각변동’을 느낀다. 2014년 76.5일 릴레이를 시작할 때, ‘탈핵’이라는 말 자체가 사람들에게 입력이 되지 않았다. ‘탈핵’은 대중적인 용어가 아니니 ‘핵 없는 세상’이라는 구호를 쓰자는 의견이 자주 논의되었다. 이번 공론화과정이 없었다면, 여전히 사람들은 핵발전소에 큰 관심을 가지지 않았을 것 같다. 고리와 신고리 핵발전소가 우리가 잘 알고 있는 부산과 울산에 위치해 있다는 사실, 건설 중인 핵발전소를 멈출 수도 있다는 사실, 국가전력수급계획을 정부와 전문가만이 아니라 국민의 의사가 반영되어야 하는 영역이라는 사실, 이것들에 대해 필부필부(匹夫匹婦)가 갑론을박(甲論乙駁)할 수 있다는 사실 자체에서, 나는 ‘전환’이 일어나고 있다고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