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문장] 신화란, 오늘날 무엇인가?

노트북필사
2021-01-11 11:45
104

 

 

 

 


“인간은 늘 신화를 창조해왔다...네안데르탈인들은..여느 피조물들과는 다른 방식으로 죽음에 대해 깊이 생각하고 있었다는 점이다. 물론 짐승들도 서로의 죽음을 지켜보지만, 우리가 아는 한 더 이상 고민하지는 않는다. 그러나 네안데르탈인들은 달랐다...이 원시인간들은 생명의 유한함을 인식했고 그 사실과 타협하기 위한 일종의 대응논리를 만든 것이다.”(카렌 암스트롱, 8)

 


“인간은 의미를 추구하는 동물이다. 우리가 아는 한, 개는 동족의 삶의 질에 대해 번민하지 않고...그러나 쉽게 절망에 빠지곤 하는 인간은 애초부터 이야기를 꾸며냈다. 그리고 그 이야기들은 인간으로 하여금 더 큰 시야를 갖고 삶을 바라보게 하였고, 삶의 바탕에 깔린 원형을 드러냈으며, 아무리 암울하고 무질서해 보일지라도 인생에는 의미와 가치가 있다고 느끼게 해주었다.”(암스트롱, 8)

 


“근대 이전의 사회에서 과거를 기록할 때는 사건의 의미에 더 비중을 두었다. 신화는 어떤 의미에서 보면 한 번 일어난 사건이지만, 늘 일어나고 있는 사건이기도 하다. 역사..그러한 성질의 사건을 부르는 말이 따로 없다. 그러나 신화는 역사 저편에 있는, 인간 존재에 내재한 영원성을 지향하는 예술 형식이다. 그리하여 신화의 도움을 받은 우리는 무질서하게 흘러가는 우발적인 사건들을 뛰어넘어 실재의 핵심을 얼핏 목격하게 된다” (암스트롱, 14)

 


“인간은 놀이하는 능력을 잃지 않는 유일한 동물이다...인간은...예술 안에서 이성과 논리의 제약으로부터 자유로워진 우리는 삶을 풍요롭게 해주는 여러 새로운 형태를 고안하고 또 결합시킨다. 그리고 그것이 우리에게 매우 중요하고 대단히 ‘진실한’ 무엇인가를 전해준다고 믿는다. 이렇듯 신화에서도 우리는 어떤 가설을 염두에 둔다. 그리고 의식을 통해 그 가설을 소생시키고 행동으로 옮긴 다음, 그것이 우리 삶에 끼치는 영향에 대해 깊이 생각한다. 그리고 마침내 세상이라는 까다로운 수수께끼에 대해 새로운 통찰을 얻게 되었음을 깨닫는다.”(암스트롱, 16)

 


"사람들은 우리 인간이 궁극적으로 찾고자 하는 것은 삶의 의미라고 말하지요. 그러나 나는 우리가 진실로 찾고 있는 것은 그것이 아니라고 생각해요. 나는 우리가 찾고 있는 것은 살아 있음에 대한 경험이라고 생각해요. 따라서 순수하게 육체적인 차원에서 우리 삶의 경험은 우리의 내적인 존재와 현실 안에서 공명합니다. 이럴 때 우리는 실제로 살아 있음의 황홀을 느끼게 되는 것이지요. 우리가 궁극적으로 지향하는 것, 어떤 실마리의 도움을 받아 우리 안에서 찾아야 할 것이 바로 이것이랍니다." (조셉 캠벨, 29)

 


"신화는 인간 삶의 영적 잠재력을 찾는 데 필요한 실마리인 것이지요...(선생님께서는 신화의 정의를 '의미의 모색'에서 '의미의 경험'으로 바꾸셨는데요?)....'삶의 경험'이라고 합시다. 마음은 의미와 밀접한 관계가 있답니다. 꽃의 의미는 무엇이지요? 선禪 이야기에는 꽃과 관련된 석가의 이야기가 나옵니다. 석가는 그저 꽃 한 송이를 쳐듭니다. 그런데 좌중에 딱 한 사람이 그 의미를 알아들었다는 뜻으로 석가를 향해 웃어 보입니다. 석가라는 분 자신은 '이렇게 해서 오신 분(如來)'이라고 불립니다. 여기에는 의미가 없어요. 우주의 의미는 무엇이던가요? 벼룩의 의미는 무엇이던가요? 모두 그저 그기에 있을 뿐이지요. 그겁니다....외적 가치를 지닌 목적에만 너무 집착해서 움직이는 바람에, 우리는 가장 중요한 것이 내적 가치임을, 즉 살아 있음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삶의 황홀이라는 것을 그만 잊어버리게 되었지요."(캠벨, 30)

 

 

3만2천년 전 쇼베동굴벽화

 

 

1만3천년 전 라스코동굴 벽화

 

 

댓글 2
  • 2021-01-11 13:00

    지금은 신화를 공부할 시간?
    헛! 내가 옆에 두고 읽고 있는 책과 겹치는군!ㅎㅎ
    캠벨에서 필사한 문장은 별 다섯 개^^

  • 2021-01-12 00:11

    살아 있음에 대한 경험... 챙겨갈게요.

글쓰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알림]
[알림] [생활이야기] 1월11일 문탁네트워크가 두 개로 분화되어 새롭게 출발합니다 (1)
관리자 | 2021.01.04 | 조회 491
관리자 2021.01.04 491
[알림]
[알림] [생활이야기] 슬기로운 방역생활 잘 하고 계신가요? (1)
해를 품은 달팽이 | 2020.06.26 | 조회 381
해를 품은 달팽이 2020.06.26 381
1715
생활이야기 [오늘의 문장] 신화란, 오늘날 무엇인가? (2)
노트북필사 | 2021.01.11 | 조회 104
노트북필사 2021.01.11 104
1714
생활이야기 아듀! 2020 랜선 송년회를 알립니다!
봄날 | 2020.12.09 | 조회 358
봄날 2020.12.09 358
1713
생활이야기 <2020 문탁 에세이데이>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17)
여울아 | 2020.12.06 | 조회 497
여울아 2020.12.06 497
1712
생활이야기 <북콘서트>옛이야기 낭송책 4권 출판기념 파~뤼에 초대합니다~
여울아 | 2020.11.12 | 조회 270
여울아 2020.11.12 270
1711
생활이야기 올가을 패셔니스타 한번 돼봐? -복경매의 후유증^^ (6)
문탁 | 2020.10.24 | 조회 159
문탁 2020.10.24 159
1710
생활이야기 홍은전의 <나는 동물이다>와 고병권의 <두번째 사람 홍은전> (3)
문탁 | 2020.10.12 | 조회 316
문탁 2020.10.12 316
1709
생활이야기 <마마’s 테이블> ZOOM 토크 후기 (4)
초빈 | 2020.09.27 | 조회 147
초빈 2020.09.27 147
1708
생활이야기 문탁 강의실에 공유기 달았습니다. (4)
가마솥 | 2020.09.19 | 조회 105
가마솥 2020.09.19 105
1707
생활이야기 [청년과 가족③] 그런 사랑 어디 없습니다 (2)
고은 | 2020.09.18 | 조회 145
고은 2020.09.18 145
1706
생활이야기 용인이주노동자쉼터에서 소식지가 왔어요
문탁이층 | 2020.09.03 | 조회 139
문탁이층 2020.09.03 139
1705
생활이야기 8월30일~9월6일 파지사유와 문탁 이용안내
요요 | 2020.08.30 | 조회 348
요요 2020.08.30 348
1704
생활이야기 10인이하 세미나엔 줌 말고 이 화상채팅 플랫폼을 써보는게 어떠세요? (3)
동은 | 2020.08.30 | 조회 584
동은 2020.08.30 584
1703
생활이야기 상추쌈출판사에서 온 책 선물-잘가, 석유시대 (1)
2층공부방 | 2020.08.27 | 조회 218
2층공부방 2020.08.27 218
1702
생활이야기 <수요힙합> 신나는 건 싫은데, 그루브는 좀 타고 싶네요 (1)
송우현 | 2020.08.12 | 조회 110
송우현 2020.08.12 110
1701
생활이야기 고전장편세미나의 동학, 파랑의 책 <박경리의 말> (3)
기린 | 2020.07.20 | 조회 177
기린 2020.07.20 177
1700
생활이야기 논어 한문장 동영상 연재 시작합니다 (6)
관리쟈 | 2020.07.13 | 조회 452
관리쟈 2020.07.13 452
1699
생활이야기 [홈페이지] 소소한 새 기능 (4)
관리쟈 | 2020.07.12 | 조회 322
관리쟈 2020.07.12 322
1698
생활이야기 <수요힙합> 7월 둘째주- 한국힙합에서 가장 중요한 레이블의 해체..! (4)
송우현 | 2020.07.08 | 조회 123
송우현 2020.07.08 123
1697
생활이야기 액팅스쿨의 스타 '유'의 딸 기현의 돌을 축하해요~~ (10)
이문동학 | 2020.07.03 | 조회 426
이문동학 2020.07.03 426
1696
생활이야기 김종철 선생님이 주신 선물같은 글들 (1)
문탁 | 2020.07.01 | 조회 148
문탁 2020.07.01 1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