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강공지) <나이듦과 자기서사> 시즌3 - 파커파머로 9월21일에 시작합니다

문탁
2022-09-07 12:38
535

꿈같은 방학을 보내고 계시나요?

전 지난 5박6일, 꿈같은 휴무를 보냈습니다. 물론 그 전에 열흘간의 빡센 돌봄노동이 있었지만요. ㅎㅎ

 

 

 

이제 곧 추석이고, 추석이 지나면 또 개강입니다. ㅎㅎ

시즌3의 첫 책은 파커 파머의 <모든 것의 가장자리에서>입니다. 

파커 파머는 아시다시피 <가르칠 수 있는 용기>, <비통한 자들을 위한 정치학>등으로 유명한 교사이자 작가이구요.

 

 

 

우리의 시즌3 첫 책은, 

"'엄숙함과 슬로건'을 거부하고, '숨어있어서 말로 나오기 어려운 것을 보듬어',  깃털처럼 가볍고 경쾌하되 '거룩한 방향으로' 삶을 향해 날아가는"  여든살 파커의 언어가 담겨있는 책입니다.

 

재숙샘이 파커의 이 책에 대한 첫 발제를 기꺼이 자처해주셨습니다. (샘, 고마와요)

시즌3에서는 날도 선선하고 공부하기도 좋으니까 발제자 빼고 격주로 메모를 올리는 걸로 해봅시다.

 

A조 : 재숙샘, 미정샘, 경희샘, 언덕샘, 지영샘

B조 : 윤경샘, 해성샘, 신혜샘, 효진샘, 영애샘

으로 조를 나누고

 

첫날은 A조에서 재숙샘이 발제하고 다른 조원들은 A4 1매 이내의 메모를 올리는 걸로 할게요.

역시 수욜 저녁 6시까지 요기에 댓글로 올려주세요.

 

글구 모두 추석 잘 보내세요~~~~

댓글 6
  • 2022-09-21 16:28

    요약 수준으로 메모글 올립니다.

  • 2022-09-21 16:30

    첨부 파일이 더 있어 다시 올립니다.

  • 2022-09-21 16:44

    모든 것의 가장자리에서 메모입니다..^^

    • 2022-09-22 11:19

      어제 못 읽어 지금 찾아 읽었어요. 간단명료하게 정리해주셔서 다시 한번 책을 읽는 느낌이에요. 

      마지막 인용문이 마음에 와닿네요. 

      “한 번도 있는 모습 그대로 살아본 적이 없었음을 깨달으며 죽는 것보다 더 슬픈 일이 있을까. 진정한 자아로, 자신이 아는 한 최선의 방식으로 여기에 존재했으며, 현실에 치열했기 때문에 자유롭게, 그리고 사랑으로 삶을 영위했음을 깨달으며 죽는 것보다 더 은혜로운 일이 있을까.”

      고맙습니다.

       

  • 2022-09-21 18:13

    메모입니다.

  • 2022-09-21 18:41

    메모입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19
2023년 마지막 에세이 데이 후기 (7)
김혜근 | 2023.11.30 | 조회 307
김혜근 2023.11.30 307
118
[초대] <나이듦과 자기서사> 2023년 마지막 에세이 데이 (11/26일)에 와주세요 (12)
문탁 | 2023.11.21 | 조회 383
문탁 2023.11.21 383
117
<가을시즌10주차 공지> - 에세이쓰기 3차 피드백 - 수정안- 1122 (12)
문탁 | 2023.11.16 | 조회 260
문탁 2023.11.16 260
116
<가을시즌 9주차 공지> - 에세이쓰기 2차 피드백 - 초안- 1115 (9)
문탁 | 2023.11.12 | 조회 196
문탁 2023.11.12 196
115
<가을시즌 8주차 공지> - 에세이쓰기 1차 피드백 - 초초안- 1108 (10)
문탁 | 2023.11.06 | 조회 214
문탁 2023.11.06 214
114
[s3-7주차 후기] <‘나’의 죽음 이야기 > (2)
평강 | 2023.11.04 | 조회 171
평강 2023.11.04 171
113
[s3-6주차 후기] 대세는 SF! (6)
혜근 | 2023.10.30 | 조회 234
혜근 2023.10.30 234
112
[s3-7주차 공지] <숨결이 바람될 때 > - 10월 마지막 날에 '죽음'을 생각합니다 (12)
문탁 | 2023.10.30 | 조회 300
문탁 2023.10.30 300
111
[s3-6주차 공지] - <당신 인생의 이야기 > #2- 낯설고 또 고전적인 테드 창의 sf (4)
문탁 | 2023.10.24 | 조회 233
문탁 2023.10.24 233
110
[s3-5주차 후기] 과거. 현재. 미래를 동시에 알 수 있다는 게 어떻게 가능하다는 거지? (4)
바람 | 2023.10.23 | 조회 194
바람 2023.10.23 194
109
[S3- 4회차 후기] 커다란 연관과 중심 질서에 대하여 (3)
김은영 | 2023.10.16 | 조회 156
김은영 2023.10.16 156
108
[s3-5주차 공지] - <당신 인생의 이야기 > #1- 드디어 테드 창의 SF를 읽습니다 (6)
문탁 | 2023.10.15 | 조회 189
문탁 2023.10.15 189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