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바웃동물> 화성습지탐사 후기

Tess
2022-07-19 12:55
145

   안녕하세요, 화성습지탐사 후기를 맡은 테스입니다! (후기를 쓸 줄 알았으면 더 열심히 들을 걸 그랬어요 ;ㅁ;) 저희는 서울팀(저, 제 남편, 윤경샘, 경덕샘)과 용인팀으로 나누어 출발을 했고, 알려주신 장소에 모두 시간맞춰 도착했습니다! (서울팀은 무려 9시에 도착했지 뭐에요.. 차가 막힐까봐 서둘렀는데,ㅎㅎ 윤경샘이랑 경덕샘 피곤하셨을 것 같아요;)

 

 

 

  그리고 방조제 쪽으로 넘어가, 환경운동연합에서 나오신 선생님들로부터 화성습지에 관한 설명과 이곳이 어떻게 자연보호구역으로 지정되었는지에 대한 역사적 배경 설명을 들었어요. 오랫동안 미군부대가 사격연습을 하던 곳이라던데… 지금은 또 군공항이 들어오려고 해, 여러가지로 이해관계가 얽힌 곳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그곳에서 스코프를 이용해 알락꼬리 마도요와 왜가리, 백로, 그리고 마도요의 주된 먹이인 칠게들을 보았습니다! 알락꼬리 마도요는 호주에서 시베리아로 이동하는 철새인데, 약 일주일간 먹지도 않고 자지도 않고 날라와 중간에 쉬는 곳이 이 곳 화성습지라고 합니다!!! 이 곳에서 쉬며 부리로 콕콕 칠게들을 잡아먹고, 다시 시베리아로 날아가 그곳에서 알을 낳는다고 해요. 신기한 것은 시베리아에서는 새끼들에게 곤충을 잡아다 먹인다는데, 중간 쉬는 곳인 화성에서는 칠게가 주된 먹이라고 해요. 심지어 마도요의 부리는 칠게를 잡아먹기 완벽한 구조라고 합니다. 뻘 속으로 콕 하고 쑤시면 바로 칠게가 있는 깊이에 도달한데요 >_<

 

 

 

저희는 물이 많이 빠진 때에 가서 많은 새들을 보지는 못했지만 스코프를 활용해 마도요는 볼 수 있었답니다! 새들은 물이 빠지거나 들어올 때 찰랑찰랑 할 때 물고기들이 얕은 수면에 드러나는 그 때 많이 볼 수 있다고해요. 탐조하시는 분들은 시간을 잘 맞춰가시면 좋을 것 같아요~~~ 참, 오랜기간을 날아 습지에 쉬러 온 새들은 한 곳에서 쉬며 영양보충을 하는 것이 중요한데 경비행기 또는 드론같은 것들로 인해 이 친구들의 쉼이 방해받는다고 합니다. 가장 큰 천적이 경비행기라는 말을 들으니 이들에게 미안한 마음이 들었어요. 

 

 

 

그 뒤엔 차로 이동을 하여

주변 습지들을 보았어요. 매향리 배후습지에 관한 설명을 들었는데 여러 이해관계가 얽혀 있는 곳이더라구요. 제가 잘 몰라 검색을 해보니, 이런 기사글이 나왔어요

.http://www.kihoilbo.co.kr/news/articleView.html?idxno=925476

습지의 생태적 가치, 군공항 이전문제, 주민들과의 갈등 등 여러가지를 잘 써놓은 기사라 공유합니다. 제 후기보다 유익한 내용 같으니; 꼭 읽어보셔요 ^ ^

 

 

 

  그 후 다큐멘터리가 나온 곳으로 이동해 데크를 걸었습니다. 이곳은 허가를 받아야 들어갈 수 있다는데, 꼭 그런 것 같지도 않더군요.. 들어가는 길에 아가 너구리가 로드킬을 당해 길에 죽어있는 것을 보았어요. 묻어주고라도 올 걸… 집에와서도 내내 마음이 쓰였습니다. ㅜㅜㅜㅜ

 

 

 

  이곳은 갈대와 부들이 장관을 이루고 있어요. 그 갈대숲을 타는 바람과 개개비들이 낮게 날며 우는 소리들, 곤충들이 내는 소리들이 도시에서 나고 자란 저에겐 낯설면서 좋았습니다. 천연 ASMR을 들으며 힐링하는 시간이었어요 ^_____^ 이 곳에는 고양이과 동물인 삵, 개과 동물인 너구리, 사슴과 동물인 고라니들도 사는데요. 이들의 발자국과 배설물로 이들의 존재를 확인할 수 있었어요! 개를 키우는 저는 너구리의 발자국에 “귀여워~~~”라며 감정을 이입해서 봤습니다. 

 

 

 (왼쪽부터)1. 새 발자국 2. 발톱으로 찍은 자국이 있는 것으로 보아 삵으로 추정되는 발자국 3. 너구리발자국

 

  왜가리와 백로, 오리들은 제가 주로 산책하는 안양천에서도 볼 수 있는 새들인데 습지에서 보는 것과 느낌이 아주 달랐어요. 동네에서는 왜가리나 백로를 봐도 그런가보다~ 하고 넘겼는데, 여기서는 스코프를 통해 관찰해서인지, 훨씬 “야생” 또는 “날것”의 느낌이 많이 나더라구요! 인간이 아닌 다른 생명체를 깊이 관찰하고, 또 소리로 듣는 시간은 참 낯설면서도 소중했습니다. 도시의 소음과 현란한 조명들로 쌓인 때를 벗기는 그런 귀한 시간이었습니다 ^_____^

 

참, 온라인으로만 뵙던 샘들과 이렇게 오프에서 모여 뵐 수 있어 참 반가웠어요! 할 말이 더 많았는데, 요기 댓글로 또 나누기로 해요 🙂

 

  집에와 이런 저런 다큐를 검색해보니 ebs에서 “이것이 야생이다!” 시리즈로 최수종씨가 나온

https://home.ebs.co.kr/sunday/main 이런 프로그램을 하네요.

어바웃동물로 새와 습지에 관심이 생기신분들 보아도 좋을 것 같아요 ^______^ 

 

 

더운 날씨에 그보다 더 뜨거운 열정으로 모인 우리들(하트) 모두를 위해 셀프박수 치고 마무리 합니다! 짝짝짝 (영상은 첨부파일로 올립니다! 이너피스가 필요할 때 한 번씩 듣고 보셔요~~)

 

 

댓글 7
  • 2022-07-19 13:23

    철새들 얘기 읽으니 우리가 조금만 신경쓰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저도 강아지랑 살 땐 털있는 동물들이 다 예뻐보였는데…발자국까지도 ㅋ

    인스타 동영상으론 많이 뵙지만 테스님 실물로 못봐서 아쉽네요~~~^^

  • 2022-07-19 16:02

    테스님 인스타로만 보다, 게시판에서 만나니 반갑네요~ 자주 함께 해요^^

  • 2022-07-20 09:40

    테스샘 후기 보니 다시 생각나네요... 

    문탁앞에서 초희님과  같이 문탁샘이 운전하시는 차를 타고 화성습지로 가며 여기저기 아픈얘기로 초희님을 잠들게 했고 길치라고 하시지만 운전은 잘하셔서 약속장소에 시간 맞춰서 도착했습니다. 매향리의 역사나 화성습지가 생기게 된 연유와 여기 갯벌이 새들의 이동이나 생태에 얼마나 중요한 곳인지 들었습니다. 새들이 좋아한다는 칠게와 많지는 않지만 여기 저기 날아다니는 새들도 보며 어떤 특징이 있는지도 알게 되었습니다. 여기서 원기님의 곁들이는 설명과 해설사님보다 먼저 새들을 찾아서 우리를 보게하며 볼거리와 설명을 풍성하게 해주었습니다. 윤도현씨가 화성습지에서 걸었던 데크를 걸으며, 부들과 갈대들이 있는 습지에서 들리는 소리들에 귀기울이고 여러 동물의 잔유물도 보았습니다. 겉으로 보기엔 쓸모없는 땅이라 생각하고 개발하려고 하는 사람들의 이해관계가 아쉬웠습니다.

    오랜만에 외출이라 설레었고 줌으로만 보던 분들을 만나서 반갑고 즐거웠습니다~~

  • 2022-07-20 13:49

    저는 이번에 부들을 봤습니다. 

    부들은 그 소세지 같은 모양의 열매이자 꽃이 부들부들해서 부르는 이름인 줄 알았는데, 알고 보니 잎이 부드러워서 부들이라고 한다네요.

    (소세지가 터지면서 꽃이 피고, 그 안의 씨가 민들레처럼 터져 퍼뜨려지는 구조인가 봅니다)

    보통 이렇게 생긴 잎은 양옆에 혹은 뒷면에 아주 얇은 칼날이 있어서 잎을 쓸어내면 손이 베일 것 같아 잘 안건드리게 되는데, 이 녀석은 반전이었습니다.

    나름 굵기도 있고 아주 탄탄한데다 표면은 얼마나 부드러운지, 더 신기한 건 물속 땅에 박은 뿌리 위로 자라서 잎 하나 홀로 쑤우욱 자라왔다는 거에요.

    와우, 외유내강 소리가 절로 났습니다. 찰랑찰랑되는 흔드림.... 완전 매혹되었어요.

    게다가 함께 있는 갈대는 잎이 완전 댓잎과 비슷했습니다. 바람에 흔들리는 소리도 거의 대숲에서 나는 소리인데다, 부들과 같이 있으니 그 잎이 어찌나 건조해보이는지, 물에 산다고 다 윤기가 촬촬은 아닌가봅니다.  (순간 우리 피부 생각을 했습니다. ㅋㅋ '물을 많이 안마셔서 난 건조해' 라는 말이 참은 아닌가 보다... ) 아래 마지막 사진이 갈대인데, 사진확대를 해야 댓잎이 보이네요. ㅜ

  • 2022-07-20 22:34

    저두 저 자리에 있었음을 상상해 봅니다 ㅎㅎ

    왜가리, 백로, 마도요… 

    순천만에도 새가 많았은데….

    저는 무슨 새인지도 모르고 그저 ‘멋지다~ ‘했어요.

    귀여운 칠게랑 짱뚱어는 정말 많이 구경했네요~

    순천만 정말 아름다웠어요.

    다른 계절에도 가보고 싶어요.

    담에 저도 꼭 같이 가요🥹

    • 2022-07-20 22:59

      우와~~~ 순천만 정말 아름답네요! 사진 공유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다음 번엔 참님 꼭 뵐 수 있길!!! 

  • 2022-07-21 23:17

    테스샘의 후기를 보니 화성습지에서 본 아름다운 것들이 다시 생각나네요^^  감사감사

    저도  습지 탐조는 처음이라  알락꼬리 마도요, 저어새, 물닭, 장다리 물때새를  눈으로 직접 보니 넘 감동이었어요~~~ 

    습지의 바람, 개개비 새소리, 식물들도 넘 좋았구요!   그러나,   로드킬 당한 아기너구리의 모습이 자꾸 생각나서 마음이 안 좋았어요.

    화성습지가 잘 보전되면 좋겠어요!  군공항이전  이런 거 말구요!!!

    함께 한 세미나 학우들 만나서 넘 즐거웠구요~  이런 자리 만들어 주신 문탁샘 고맙습니다. ^^

     

    다음 어바웃 세미나에서 다시 만나길 기대할께요^^

     

     

('로봇이 아닙니다' 체크 필수)
글쓰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알림]
[알림] 기린님의 <나는 공동체로 출근한다>가 출간되었습니다. 얏호!! (3)
문탁 | 2022.11.26 | 조회 265
문탁 2022.11.26 265
[알림]
[알림] [리뷰 오브 죽음 6회] 죽은 자의 집 청소 (2)
모로 | 2022.10.19 | 조회 185
모로 2022.10.19 185
[알림]
[알림] [리뷰 오브 죽음 5회] 아빠의 아빠가 됐다 (6)
권경덕 | 2022.10.16 | 조회 254
권경덕 2022.10.16 254
[알림]
[알림] [리뷰 오브 죽음 4회]자유죽음 (6)
김윤경 | 2022.10.13 | 조회 213
김윤경 2022.10.13 213
[알림]
[알림] [리뷰 오브 죽음 3회] 아미쿠스 모르티스 (6)
요요 | 2022.10.10 | 조회 225
요요 2022.10.10 225
[알림]
[알림] [리뷰 오브 죽음 2회] 고맙습니다 (5)
황재숙 | 2022.10.06 | 조회 210
황재숙 2022.10.06 210
[알림]
[알림] [리뷰 오브 죽음 1회] 작별일기 (5)
봄날 | 2022.10.03 | 조회 299
봄날 2022.10.03 299
[알림]
[알림] 리플레이 사주명리 누드글쓰기 ③ - 계수 겸목편 (1)
겸목 | 2022.07.06 | 조회 243
겸목 2022.07.06 243
[알림]
[알림] 리플레이 사주명리 누드글쓰기 ② - 경금 기린편
기린 | 2022.07.05 | 조회 200
기린 2022.07.05 200
[알림]
[알림] 리플레이 사주명리 누드글쓰기 ① - 계수 둥글레편
둥글레 | 2022.07.04 | 조회 343
둥글레 2022.07.04 343
[알림]
[알림] 북드라망 제2회 한뼘리뷰대회...알려드려요^^
문탁 | 2022.04.08 | 조회 144
문탁 2022.04.08 144
[알림]
[알림] 경축!! 일리치약국 뉴스레터 <건강한달> 1호가 3월1일 발간되었습니다 (3)
문탁 | 2022.03.01 | 조회 385
문탁 2022.03.01 385
[알림]
[알림] 일리치약국 1주년 기념 산행 (10)
일리치약국 | 2022.02.15 | 조회 578
일리치약국 2022.02.15 578
[알림]
[알림] <어바웃 식물> 첫 세미나(1월10일/월) 안내 - 김초엽의 <지구 끝의 온실> (3)
문탁 | 2021.12.22 | 조회 414
문탁 2021.12.22 414
[알림]
[알림] 인문약방이 코디하는 도협 <길위의인문학> 무료강좌를 알려드려요
인문약방 | 2021.10.27 | 조회 453
인문약방 2021.10.27 453
[알림]
[알림] <특강취소공지>일리치약국에 놀러와-갱년기편 고미숙샘 특강관련
기린 | 2021.10.18 | 조회 439
기린 2021.10.18 439
[알림]
[알림] 신간 소개 - <이반 일리치 강의> (이희경 지음)가 나왔습니다 (6)
인문약방 | 2021.10.09 | 조회 559
인문약방 2021.10.09 559
[알림]
[알림] 일리치약국에놀러와-갱년기편 세미나 공지합니다 (2)
문탁 | 2021.09.24 | 조회 640
문탁 2021.09.24 640
[알림]
[알림] 4월3일(토)2시 둥글레<人, 文,藥 이 있는 인문약방>북콘서트
인문약방 | 2021.03.22 | 조회 729
인문약방 2021.03.22 729
[알림]
[알림] 경축!!! 둥글레 새책, <사람(人)과 글(文)과 약(藥)이 있는 인문약방>이 나왔어요 (11)
인문약방 | 2021.02.18 | 조회 926
인문약방 2021.02.18 926
[알림]
[알림] 지금까지 이런 CF는 없었다!! - 인문약방 2020 S/S편 (3)
문탁 | 2020.05.19 | 조회 867
문탁 2020.05.19 867
[알림]
[알림] 팟캐스트 <인문약방>이 시작되었습니다. 야홋!!
문탁 | 2020.03.14 | 조회 957
문탁 2020.03.14 957
[알림]
[알림] <인문약방>활동 시작합니다 (3)
인문약방 | 2020.01.17 | 조회 1232
인문약방 2020.01.17 1232
[모집]
[모집] 2023 사주명리 강좌 - 'MBTI보다 명리학' (2)
둥글레 | 2022.12.02 | 조회 192
둥글레 2022.12.02 192
[모집]
[모집] <내 방에서 만나는 일상의 인문학> 유튜브 강좌 소개 (1)
일리치약국 | 2022.11.29 | 조회 122
일리치약국 2022.11.29 122
[모집]
[모집] <내 방에서 만나는 일상의 인문학> 줌무료강좌 신청하세요
인문약방 | 2022.11.08 | 조회 783
인문약방 2022.11.08 783
[모집]
[모집] 일리치약국에 놀러와 4회 죽음편 신청하세요 (67)
일리치약국 | 2022.09.12 | 조회 1693
일리치약국 2022.09.12 1693
[모집]
[모집] About 정독精讀 - 푸코 <자기해석학의 기원> / 5회 / zoom (12)
문탁 | 2022.09.11 | 조회 1228
문탁 2022.09.11 1228
[모집]
[모집] ***2022년 인문약방 강좌 - 사주명리 기초*** (13)
둥글레 | 2022.06.27 | 조회 969
둥글레 2022.06.27 969
[모집]
[모집] <어바웃 (비인간)동물> 세미나 (7회 ZOOM + 1회 화성습지탐방) /5월30일 시작 (17)
문탁 | 2022.04.25 | 조회 1229
문탁 2022.04.25 1229
[모집]
[모집] [일리치약국에 놀러와]3회 다이어트편 신청해주세요 (38)
일리치약국 | 2022.04.19 | 조회 1035
일리치약국 2022.04.19 1035
[모집]
[모집] [일리치약국책처방] - 고미숙의 <몸에서 자연으로, 마음에서 우주로> (2월10일시작/총3회) (25)
인문약방 | 2021.12.25 | 조회 1065
인문약방 2021.12.25 1065
[모집]
[모집] [인문약방한뼘세미나]- 어바웃 식물 (ZOOM) (32)
문탁 | 2021.12.07 | 조회 1522
문탁 2021.12.07 1522
[마감]
[마감] About 정독精讀 - 푸코 <자기해석학의 기원> / 5회 / zoom (12)
문탁 | 2022.09.11 | 조회 1228
문탁 2022.09.11 1228
148
[어바웃정독] <자기해석학의 기원> 세미나 후기,를 댓글로 달아주세요~ (7)
푸코푸코 | 2022.11.07 | 조회 150
푸코푸코 2022.11.07 150
147
<어바웃정독>-푸코<자기해석학의기원> 마지막 공지 -역시 질문은 올려야 (4)
문탁 | 2022.11.06 | 조회 154
문탁 2022.11.06 154
146
<어바웃정독>-푸코<자기해석학의기원>읽기 4차시 - 질문 올려주세요 (4)
문탁 | 2022.10.30 | 조회 135
문탁 2022.10.30 135
145
<일리치약국에 놀러와 4회 죽음편> 4회 후기 (1)
겸목 | 2022.10.26 | 조회 83
겸목 2022.10.26 83
144
<어바웃정독>-푸코<자기해석학의기원>읽기 3차시 - 질문 올려주세요 (6)
문탁 | 2022.10.23 | 조회 125
문탁 2022.10.23 125
143
<일리치약국에 놀러와 -죽음편> 3회 후기 (1)
둥글레 | 2022.10.21 | 조회 81
둥글레 2022.10.21 81
142
<어바웃정독>-푸코<자기해석학의기원>읽기 2차시 - 질문 올려주세요 (6)
문탁 | 2022.10.14 | 조회 196
문탁 2022.10.14 196
141
<일리치 약국에 놀러와-죽음편> 2회 후기 (2)
윤슬 | 2022.10.13 | 조회 89
윤슬 2022.10.13 89
140
<일리치 약국에 놀러와-죽음편> 1회 후기 (1)
느티나무 | 2022.10.09 | 조회 109
느티나무 2022.10.09 109
139
<일리치약국에놀러와 3회-죽음편> 집에서 혼자 죽기를 권한다(우에노치즈코) 서평을 소개합니다
문탁 | 2022.10.09 | 조회 88
문탁 2022.10.09 88
138
<어바웃동물> 화성습지탐사 후기 (7)
Tess | 2022.07.19 | 조회 145
Tess 2022.07.19 145
137
<어바웃 비인간 세미나>줌 마지막 후기- 짐을 끄는 짐승들 두번째 시간 (3)
| 2022.07.16 | 조회 120
2022.07.16 120
136
<어바웃(비인간)동물> 필사 마지막 후기 - 서화필사라는 새로운 장르의 탄생! (4)
김윤경 | 2022.07.13 | 조회 133
김윤경 2022.07.13 133
135
<어바웃 동물> 필사 후기_필사는 어딘가 습지와 닮아있었다. (3)
정의와미소 | 2022.07.09 | 조회 132
정의와미소 2022.07.09 132
134
<어바웃 동물> 짐을 끄는 짐승들 후기 (6회차) (5)
Tess | 2022.07.05 | 조회 99
Tess 2022.07.05 99
133
<어바웃 비인간 세미나> 필사후기 -습지주의자- (6)
| 2022.07.02 | 조회 106
2022.07.02 106
132
<어바웃 동물 5회차 후기> 물 속의 퀴어하고 정치적인 존재들 (6)
경덕 | 2022.06.28 | 조회 125
경덕 2022.06.28 125
131
<어바웃(비인간)동물>5회차 -물고기는 알고있다 (5부) (3)
문탁 | 2022.06.27 | 조회 115
문탁 2022.06.27 115
130
<어바웃 동물 필사 후기> - 필사적이지 않게 필사하기 (4)
경덕 | 2022.06.24 | 조회 103
경덕 2022.06.24 103
129
<어바웃 동물> 물고기는 알고 있다. 4회차 후기 (8)
정의와미소 | 2022.06.22 | 조회 155
정의와미소 2022.06.22 1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