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축!!! 둥글레 새책, <사람(人)과 글(文)과 약(藥)이 있는 인문약방>이 나왔어요

인문약방
2021-02-18 08:45
927

 

 

 

둥글레 혹은 건달바 혹은 김정선,

하지만 이제는 조만간 개업할 <일리치약국>의 쥔장!!!!

그의 책이 출간되었습니다.

현직 약사가 약국이라는 현장에서 길어올린, 우리 시대 삶과 질병과 자기돌봄에 대한 이야기.

그녀의 이야기를 들어보세요.

 

이 책은 인터넷서점에서 구입하실수도 있고 <일리치약국>에서 만원(하하, 정가는 13,500원) 에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일리치약국이 어디냐구요?

바로 요기에요. ㅎㅎ

 

 

 

 

 

 

 

 

 

 

 

 

 

 

 

 

 

 

 

 

 

 

이 책을 출판한 북드라망 블로그에 가면 이 책이 이렇게 소개되어 있습니다. 아주 웃겨 죽습니다. ㅎㅎㅎ

 

"모두들 [화이트] 입춘 잘 보내셨는지요? [입춘 추위는 꿔다 가도 한다더니, 올해는 눈이라는 이자까지 붙여다 했네요.] 좌우간 입춘 지났다고 벌써 롱패딩 세탁소 갖다 주지 마시고, 내복 벗지 마시고요! 내복은 식목일에 벗어서 개천절에, 아니 명색이 인문의역학 전문 출판사이니 다시 하겠습니다. 내복은 청명에 벗어서 한로부터 입는 것이라는 생활의 지혜를 잘 새겨 두시기 바랍니다. 입춘이 지나자 저희 북드라망에도 또다른 새싹이 돋기 시작했으니, 바로 신간 『사람과 글과 약이 있는 인문약방: 현직 약사가 들려주는 슬기로운 병과 삶, 앎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부제까지 붙으니 제목이 꽤나 길지만 어렵지는 않지요? ‘인’(人)은 사람이요, ‘문’(文)은 글이요, ‘약’(藥)은 약이니까요(^^). 그리하여, 이 책은 사람과 글로 통하는 ‘약방문’(藥方文, 처방전)이자 ‘약방/문’(藥房/文, 약방에서 태어난 글)이기도 합니다. 

 

약방에서 글을 탄생시킨 저자, 김정선(필명은 둥글레) 선생님은 현직 약사이신데요, 아주 화려한(?) 이력을 갖고 계신 분입니다. 미술을 공부하고 싶었지만 딸의 안정된 삶을 바라는 엄마의 뜻을 거스를 수 없어 할 수 없이 가신 곳이 무려 (앞날이 무조건 보장되는) 약대! 약대 졸업 후에는 종합병원과 의약품 도매상, 제약회사, 약국 등을 두루 거치며 스스로를 불태우던 어느 날, 일을 그만두고 인문학공동체 문탁네트워크를 찾아가게 됩니다. 그 이유를 선생님은 “다르게 살고 싶었다”(김정선, 「머리말_약사에서 ‘호모큐라스’로」, 『사람과 글과 약이 있는 인문약방』, 5쪽, 이하 『인문약방』)고 말씀하셨는데요. ‘다른 삶’이란 거저 주어지는 것이 아니지요. 아마 저희 북드라망 독자님들이라면 곧 김정선 선생님께 닥칠 시련을 눈치 채고 계실 것입니다. 그것은 바로 책 읽기와 글쓰기! 

생전 처음 듣는 루쉰(魯迅, 1881~1936)이라는 사람의 책을 읽고 글을 쓰는 기획세미나 (……) 첫 시간부터 멘붕이 왔다. 문학하고는 거리가 멀기도 했고 책을 반복해서 읽어 본 적이 거의 없었다. 게다가 글쓰기라곤 초딩 때 숙제나 일기 쓰기가 다였던 상태. 첫 시간에 난 세 명 안에 뽑혔다. 튜터였던 이희경 선생님(문탁샘)이 이렇게 쓰면 안 된다고 고른 예로 말이다. 지금 생각하면 당연하지만 그땐 너무 창피했다. 그다음 시간에도 문탁샘은 세미나가 끝난 후 조용히 나를 불렀다. 친절하게 내 글에 대해 조언해 주었지만 내 눈엔 눈물이 그렁그렁해졌다.(「프롤로그: 인문약방, 여기가 로두스다!」, 『인문약방』, 17~18쪽) 

이 길로 선생님이 집으로 도망쳐 버리셨다면 다음 이야기는 어떻게 되었을까요? 이 책 『인문약방』이 세상에 나올 일도 없었겠지요. 하지만 보시다시피 이렇게 훌륭한(!) 책으로 빛을 볼 수 있게 되었는데요, 책 제목의 ‘인문약방’ 네 글자가 그 과정을 말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합니다. ‘혼자’가 아니라 ‘함께’ 루쉰, 일리치, 스피노자, 푸코를 공부하고, 새로운 삶의 방식을 실험했던 공동체 사람들[人]이 있었기에 선생님의 지난 7년이 가능했겠지요. 눈물을 쏙 뺄 정도로 힘들었지만, 변화해 가는 자신을 돌아볼 수 있었기에 글쓰기[文]를 벼리고 또 벼릴 수 있었던 것이고요. 우정과 공부, 글쓰기라는 수련을 통해 앓는 것, 아는 것, 읽는 것, 쓰는 것 모두가 삶을 기르는(養生) 약[藥]임을 깨닫게 되고, 공동체에서 공부하고 활동하는 ‘나’와 ‘약사’를 업으로 하는 ‘나’가 함께할 수 있는 곳[房]을 만들어 나가는 여정이 이 책 『사람과 글과 약이 있는 인문약방』에 담겨 있다고 볼 수 있을 듯합니다.     

현직 의료업계 종사자로서 예리하게 짚어 내는 현대의료 제도와 의학 기술의 맹점이나 자신의 몸과 일상을 스스로 돌볼 생각조차 하지 않고 무작정 의료 서비스에 의존하는 현대인들에 대한 안타까운 시선도 이 책의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기는 하지만, 역시나 이 책은 ‘약사 사람’에서 인문학 공동체의 일원으로, 인문학도이자 다시 약사로 돌아온, 한 ‘호모 큐라스’의 성장기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만물이 성장을 앞두고 있는 지금, 함께 성장해 나갈 새 책 『사람과 글과 약이 있는 인문약방』을 소개해 드릴 수 있게 되어 더욱 기쁩니다.^^ 

 

책은 서점에 있습니다!! "

 

출처: https://bookdramang.com/2508 [책으로 여는 지혜의 인드라망, 북드라망 출판사]

 

 

 

 

 

 

댓글 11
  • 2021-02-18 09:33

    소갯글 읽고 바로 서점 접속하러 고고~~
    두루두루~축하드려요~

  • 2021-02-18 09:36

    무한도전정신을 가지셨네요.
    웬약방을 여기에 차리시지? 했는데 일을 내셨군요.
    처방전은 의사에게 받아야하는데 병원밑이 다 최고약국자리인줄만 아는 저는 아직도 이해가 안가지만 처방전 없이 들릴 약방같아 아프지도 않지만 들릴게요.
    이벤트 책사러 갈게요~
    돈벌자고 하는 일 같지는 않은데 그래도 생각이상 번창하시길 바랍니다.
    축하합니다. 개업과 출판. 겹경사네요.
    일어강독 모임에도 빨리 나오시길 바랍니다~

    • 2021-02-18 13:45

      ㅋㅋㅋ 돈벌자고 하는 일도 맞습니다. 누구에겐 삶이죠... 일단 영양제는 앞으로 일리치약국에서 주문하시면 됩니다. 맞죠~~ 약사님 ~~~~?
      간판이 책방이 아니라, 약방입니다. 또 다음 책이 나오려면 시간이 좀 걸릴테니요... 우선 약을 사러 가셔야 합니다.
      일단 처방전 없는 상담은 일리치 약방에 먼저 들러주시는 걸로 ~~~~^^👀

  • 2021-02-18 13:12

    하하 봄이 오니 서생원도 기지개를 펼 때가 되었나봐요.^^
    그동안 새책이 나오면 서생원에서 책을 보내던 리스트도 꺼내봐야겠어요.
    누구누구에게 둥글레의 책을 선물할까, 지인 리스트를 만드는 즐거운 노동 들어갑니다~~ㅎㅎ

  • 2021-02-18 17:58

    그동안 나왔던 어떤 문턱 책들보다 지인들에게 환영받을 것 같은 느낌적 느낌이..

    인문약방 일리치 약국 번창해서 공동체에서 자립하기 숙원을 이뤄주세여~~

  • 2021-02-19 07:31

    한 편 한 편 완성하는 둥글레를 옆에서 지켜본 동학으로써
    그의 노고가 이룬 기쁜 생산을 한껏 경축해요~~~
    둥^^ 다음 생산은 언제쯤^^? ㅋㅋㅋ

  • 2021-02-20 19:24

    새로운 '약사'의 탄생이네요. 만나본적은 없지만 둥글레님, 진심으로 반갑고 축하합니다~~

    • 2021-02-21 11:02

      와~~ 세션이다! 반가워요~~ 잘 지내고 있지요?^^

      • 2021-02-21 15:58

        네^^ 쌤들도 모두 안녕하시죠? 문탁에 약국이 생긴다니 넘 반가워요. 언제 한번 놀러갈게요~

    • 2021-02-25 21:45

      세션님~ 저도 직접 만나뵙진 못하고 얘기만 들었습니다. 꼭 한 번 놀러오세요~~~

  • 2021-07-04 17:02

    매우많이정말 공감하면서 읽었습니다. 생각과 뜻 그리고 살짝 독특한 이력까지 닮은 독자입니다. 공부공동체에 꼭 함께하고 싶습니다. ^^

('로봇이 아닙니다' 체크 필수)
글쓰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알림]
[알림] 기린님의 <나는 공동체로 출근한다>가 출간되었습니다. 얏호!! (3)
문탁 | 2022.11.26 | 조회 265
문탁 2022.11.26 265
[알림]
[알림] [리뷰 오브 죽음 6회] 죽은 자의 집 청소 (2)
모로 | 2022.10.19 | 조회 185
모로 2022.10.19 185
[알림]
[알림] [리뷰 오브 죽음 5회] 아빠의 아빠가 됐다 (6)
권경덕 | 2022.10.16 | 조회 254
권경덕 2022.10.16 254
[알림]
[알림] [리뷰 오브 죽음 4회]자유죽음 (6)
김윤경 | 2022.10.13 | 조회 213
김윤경 2022.10.13 213
[알림]
[알림] [리뷰 오브 죽음 3회] 아미쿠스 모르티스 (6)
요요 | 2022.10.10 | 조회 225
요요 2022.10.10 225
[알림]
[알림] [리뷰 오브 죽음 2회] 고맙습니다 (5)
황재숙 | 2022.10.06 | 조회 210
황재숙 2022.10.06 210
[알림]
[알림] [리뷰 오브 죽음 1회] 작별일기 (5)
봄날 | 2022.10.03 | 조회 299
봄날 2022.10.03 299
[알림]
[알림] 리플레이 사주명리 누드글쓰기 ③ - 계수 겸목편 (1)
겸목 | 2022.07.06 | 조회 244
겸목 2022.07.06 244
[알림]
[알림] 리플레이 사주명리 누드글쓰기 ② - 경금 기린편
기린 | 2022.07.05 | 조회 200
기린 2022.07.05 200
[알림]
[알림] 리플레이 사주명리 누드글쓰기 ① - 계수 둥글레편
둥글레 | 2022.07.04 | 조회 343
둥글레 2022.07.04 343
[알림]
[알림] 북드라망 제2회 한뼘리뷰대회...알려드려요^^
문탁 | 2022.04.08 | 조회 144
문탁 2022.04.08 144
[알림]
[알림] 경축!! 일리치약국 뉴스레터 <건강한달> 1호가 3월1일 발간되었습니다 (3)
문탁 | 2022.03.01 | 조회 385
문탁 2022.03.01 385
[알림]
[알림] 일리치약국 1주년 기념 산행 (10)
일리치약국 | 2022.02.15 | 조회 579
일리치약국 2022.02.15 579
[알림]
[알림] <어바웃 식물> 첫 세미나(1월10일/월) 안내 - 김초엽의 <지구 끝의 온실> (3)
문탁 | 2021.12.22 | 조회 415
문탁 2021.12.22 415
[알림]
[알림] 인문약방이 코디하는 도협 <길위의인문학> 무료강좌를 알려드려요
인문약방 | 2021.10.27 | 조회 453
인문약방 2021.10.27 453
[알림]
[알림] <특강취소공지>일리치약국에 놀러와-갱년기편 고미숙샘 특강관련
기린 | 2021.10.18 | 조회 439
기린 2021.10.18 439
[알림]
[알림] 신간 소개 - <이반 일리치 강의> (이희경 지음)가 나왔습니다 (6)
인문약방 | 2021.10.09 | 조회 559
인문약방 2021.10.09 559
[알림]
[알림] 일리치약국에놀러와-갱년기편 세미나 공지합니다 (2)
문탁 | 2021.09.24 | 조회 640
문탁 2021.09.24 640
[알림]
[알림] 4월3일(토)2시 둥글레<人, 文,藥 이 있는 인문약방>북콘서트
인문약방 | 2021.03.22 | 조회 730
인문약방 2021.03.22 730
[알림]
[알림] 경축!!! 둥글레 새책, <사람(人)과 글(文)과 약(藥)이 있는 인문약방>이 나왔어요 (11)
인문약방 | 2021.02.18 | 조회 927
인문약방 2021.02.18 927
[알림]
[알림] 지금까지 이런 CF는 없었다!! - 인문약방 2020 S/S편 (3)
문탁 | 2020.05.19 | 조회 867
문탁 2020.05.19 867
[알림]
[알림] 팟캐스트 <인문약방>이 시작되었습니다. 야홋!!
문탁 | 2020.03.14 | 조회 957
문탁 2020.03.14 957
[알림]
[알림] <인문약방>활동 시작합니다 (3)
인문약방 | 2020.01.17 | 조회 1232
인문약방 2020.01.17 1232
[모집]
[모집] 2023 사주명리 강좌 - 'MBTI보다 명리학' (2)
둥글레 | 2022.12.02 | 조회 192
둥글레 2022.12.02 192
[모집]
[모집] <내 방에서 만나는 일상의 인문학> 유튜브 강좌 소개 (1)
일리치약국 | 2022.11.29 | 조회 122
일리치약국 2022.11.29 122
[모집]
[모집] <내 방에서 만나는 일상의 인문학> 줌무료강좌 신청하세요
인문약방 | 2022.11.08 | 조회 783
인문약방 2022.11.08 783
[모집]
[모집] 일리치약국에 놀러와 4회 죽음편 신청하세요 (67)
일리치약국 | 2022.09.12 | 조회 1694
일리치약국 2022.09.12 1694
[모집]
[모집] About 정독精讀 - 푸코 <자기해석학의 기원> / 5회 / zoom (12)
문탁 | 2022.09.11 | 조회 1228
문탁 2022.09.11 1228
[모집]
[모집] ***2022년 인문약방 강좌 - 사주명리 기초*** (13)
둥글레 | 2022.06.27 | 조회 969
둥글레 2022.06.27 969
[모집]
[모집] <어바웃 (비인간)동물> 세미나 (7회 ZOOM + 1회 화성습지탐방) /5월30일 시작 (17)
문탁 | 2022.04.25 | 조회 1229
문탁 2022.04.25 1229
[모집]
[모집] [일리치약국에 놀러와]3회 다이어트편 신청해주세요 (38)
일리치약국 | 2022.04.19 | 조회 1035
일리치약국 2022.04.19 1035
[모집]
[모집] [일리치약국책처방] - 고미숙의 <몸에서 자연으로, 마음에서 우주로> (2월10일시작/총3회) (25)
인문약방 | 2021.12.25 | 조회 1065
인문약방 2021.12.25 1065
[모집]
[모집] [인문약방한뼘세미나]- 어바웃 식물 (ZOOM) (32)
문탁 | 2021.12.07 | 조회 1522
문탁 2021.12.07 1522
[마감]
[마감] About 정독精讀 - 푸코 <자기해석학의 기원> / 5회 / zoom (12)
문탁 | 2022.09.11 | 조회 1228
문탁 2022.09.11 1228
148
[어바웃정독] <자기해석학의 기원> 세미나 후기,를 댓글로 달아주세요~ (7)
푸코푸코 | 2022.11.07 | 조회 150
푸코푸코 2022.11.07 150
147
<어바웃정독>-푸코<자기해석학의기원> 마지막 공지 -역시 질문은 올려야 (4)
문탁 | 2022.11.06 | 조회 154
문탁 2022.11.06 154
146
<어바웃정독>-푸코<자기해석학의기원>읽기 4차시 - 질문 올려주세요 (4)
문탁 | 2022.10.30 | 조회 135
문탁 2022.10.30 135
145
<일리치약국에 놀러와 4회 죽음편> 4회 후기 (1)
겸목 | 2022.10.26 | 조회 83
겸목 2022.10.26 83
144
<어바웃정독>-푸코<자기해석학의기원>읽기 3차시 - 질문 올려주세요 (6)
문탁 | 2022.10.23 | 조회 125
문탁 2022.10.23 125
143
<일리치약국에 놀러와 -죽음편> 3회 후기 (1)
둥글레 | 2022.10.21 | 조회 81
둥글레 2022.10.21 81
142
<어바웃정독>-푸코<자기해석학의기원>읽기 2차시 - 질문 올려주세요 (6)
문탁 | 2022.10.14 | 조회 196
문탁 2022.10.14 196
141
<일리치 약국에 놀러와-죽음편> 2회 후기 (2)
윤슬 | 2022.10.13 | 조회 89
윤슬 2022.10.13 89
140
<일리치 약국에 놀러와-죽음편> 1회 후기 (1)
느티나무 | 2022.10.09 | 조회 109
느티나무 2022.10.09 109
139
<일리치약국에놀러와 3회-죽음편> 집에서 혼자 죽기를 권한다(우에노치즈코) 서평을 소개합니다
문탁 | 2022.10.09 | 조회 88
문탁 2022.10.09 88
138
<어바웃동물> 화성습지탐사 후기 (7)
Tess | 2022.07.19 | 조회 145
Tess 2022.07.19 145
137
<어바웃 비인간 세미나>줌 마지막 후기- 짐을 끄는 짐승들 두번째 시간 (3)
| 2022.07.16 | 조회 121
2022.07.16 121
136
<어바웃(비인간)동물> 필사 마지막 후기 - 서화필사라는 새로운 장르의 탄생! (4)
김윤경 | 2022.07.13 | 조회 133
김윤경 2022.07.13 133
135
<어바웃 동물> 필사 후기_필사는 어딘가 습지와 닮아있었다. (3)
정의와미소 | 2022.07.09 | 조회 133
정의와미소 2022.07.09 133
134
<어바웃 동물> 짐을 끄는 짐승들 후기 (6회차) (5)
Tess | 2022.07.05 | 조회 99
Tess 2022.07.05 99
133
<어바웃 비인간 세미나> 필사후기 -습지주의자- (6)
| 2022.07.02 | 조회 106
2022.07.02 106
132
<어바웃 동물 5회차 후기> 물 속의 퀴어하고 정치적인 존재들 (6)
경덕 | 2022.06.28 | 조회 125
경덕 2022.06.28 125
131
<어바웃(비인간)동물>5회차 -물고기는 알고있다 (5부) (3)
문탁 | 2022.06.27 | 조회 115
문탁 2022.06.27 115
130
<어바웃 동물 필사 후기> - 필사적이지 않게 필사하기 (4)
경덕 | 2022.06.24 | 조회 103
경덕 2022.06.24 103
129
<어바웃 동물> 물고기는 알고 있다. 4회차 후기 (8)
정의와미소 | 2022.06.22 | 조회 155
정의와미소 2022.06.22 1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