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필통정기상영후기> '스코어 : 영화음악의 모든 것'

풀시계
2020-07-02 17:59
117

영화를 보는 행위는 감정의 자극을 위한 것일까. 우리는 울고 웃기위해 영화를 보는가. 어쩌면 이 영화의 제목은 '스코어 : 허리우드 영화의 모든 것'이었어야 하지 않을까.

비록 영화음악의 모든 것을 보여주는 데에는 실패했을 지언정, 이 영화는 나를 울고 웃기는 것에는 성공하였다. 그 유명한 영화음악들이 쉴틈없이 나열되니 가슴이 두근대더라.

요즘 넷플릭스를 포함한  스트리밍 서비스를 통해 드라마를 많이들 본다. TV라는 시스템이 없어지니 드라마는 고삐 풀린 말처럼 이리저리 날 뛴다. 이야기적 완성도가 올라갔고 특히나 촬영연출에 대한 고민이 시작되었다. 분명 이전에 드라마는 작가들의 영역이었는데 이제는 연출자의 영역도 굉장히 중요하게 되었다. 이를 두고 어떤 사람들은 드라마가 영화처럼 되어가고 있다고 말한다.

 

나는 넷플릭스 드라마를 즐겨 보는데 볼 때마다 느끼는 것은 음악들을 너무나도 때려 박는다. 그게 나쁘다 좋다를 말하기 전에 한 에피소드에 10 곡도 넘게 삽입하기도 한다는 거다. 감정이 늘어질 여유를 주지 않는다. 그렇다면 이러한 것 역시 드라마가 영화화 되는 것일까? 그렇다면 여기서 '드라마'는 무엇이고 '영화'는 무엇일까.

 

(넷플릭스 '기묘한 이야기'의 에피소드 별 삽입된 곡 수)

 

댓글 2
  • 2020-07-03 08:15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건 풀시계식 후기?

    버뜨 "영화를 보는 행위는 감정의 자극을 위한 것일까. 우리는 울고 웃기위해 영화를 보는가. 어쩌면 이 영화의 제목은 '스코어 : 헐리우드 영화의 모든 것'이었어야 하지 않을까.
    비록 영화음악의 모든 것을 보여주는 데에는 실패했을 지언정, 이 영화는 나를 울고 웃기는 것에는 성공하였다. 그 유명한 영화음악들이 쉴틈없이 나열되니 가슴이 두근대더라."

    이 말엔 저도 공감이예요.

    그날 스코어를 보면서 저도 딱, 그런 생각이 들더이다^^

  • 2020-07-12 08:49

    한스 짐머가 "영화음악은 음악이 아니다"라는 말을 인터뷰집에 했더군요.
    영화 <스코어>를 보면서 다소 이해가 되는 부분이 있었습니다.
    기본적으로 영화는 '듣는' 매체는 아니니까요.
    풀시계님도 좋아한다는 <쇼설 네트워크>의 오프닝 음악을 계속 듣고 있습니다.
    그 음악을 들을 때마다 이젠 어쩔 수 없이 그 장면이 자동으로 떠오릅니다.
    이런 부분도 영화음악은 음악이 아니라는 것에 해당하지 않을까 싶네요.

글쓰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알림]
[알림] <4주 단기세미나모집>『사유 속의 영화』 읽기 (20)
띠우 | 2020.12.07 | 조회 851
띠우 2020.12.07 851
[모집]
[모집] 2021 토요영화인문학 시즌1 <영화, 이해하다> (3)
필름이다 | 2021.01.26 | 조회 698
필름이다 2021.01.26 698
[모집]
[모집] [퇴근길영화인문학] 퇴근길 영화인문학 시즌3 : 텍스트로서의 영화(10/15개강) (16)
영화인문학 | 2020.09.15 | 조회 649
영화인문학 2020.09.15 649
[모집]
[모집] [퇴근길영화인문학] [모집] <퇴근길영화인문학시즌2> 알·쓸·도·잡의 영화(6월11일 시작) (17)
띠우 | 2020.05.10 | 조회 717
띠우 2020.05.10 717
[모집]
[모집] [퇴근길영화인문학] [모집] 퇴근길 영화인문학 시즌1 : 거의 모든 것의 영화(3/12개강) (6)
영화인문학 | 2020.01.16 | 조회 938
영화인문학 2020.01.16 938
30
<사유 속의 영화> 마지막 후기: 영화로 다시 만나요 (2)
띠우 | 2021.01.30 | 조회 64
띠우 2021.01.30 64
29
<사유속의 영화> 세번째 후기, 영화의 역사를 공부하면 재미있을 것 같다 (2)
자누리 | 2021.01.28 | 조회 75
자누리 2021.01.28 75
28
<사유속의영화후기> 앗, 이것이 몽타주 (1)
띠우 | 2021.01.13 | 조회 76
띠우 2021.01.13 76
27
퇴근길영화인문학 <퇴근길 영화인문학> 에세이데이 발표 후기 (18)
청량리 | 2020.12.12 | 조회 313
청량리 2020.12.12 313
26
퇴근길영화인문학 <퇴근길영화인문학시즌3> 12월 3일 후기 (1)
띠우 | 2020.12.07 | 조회 92
띠우 2020.12.07 92
25
퇴근길영화인문학 <퇴근길 영화인문학 시즌3> 여섯번째 후기- '결혼 이야기'를 통해 만난 '영화와 가족' (3)
수수 | 2020.11.21 | 조회 146
수수 2020.11.21 146
24
퇴근길영화인문학 <퇴근길영화인문학 시즌3> 다섯번째 후기 - 내 어머니의 모든 것 (2000; 폐드로 알모도바르) (3)
taz2002 | 2020.11.15 | 조회 115
taz2002 2020.11.15 115
23
퇴근길영화인문학 '인간'을 넘어 '시'가 되고자 했던 사람들-영화 인문학 후기 (8)
Micales | 2020.11.08 | 조회 199
Micales 2020.11.08 199
22
퇴근길영화인문학 <미안해요, 리키> 후기(시즌3-3) (4)
토토로 | 2020.11.01 | 조회 252
토토로 2020.11.01 252
21
퇴근길영화인문학 <퇴근길영화인문학시즌3> 두번째 시간 '히로시마 내 사랑' 후기 20201022 (7)
지용 | 2020.10.31 | 조회 131
지용 2020.10.31 131
20
퇴근길영화인문학 <퇴근길영화인문학시즌3> 첫 시간 후기 ' 어디서 말 잘하는 분들만 모셔온 걸까? ㅎㅎ' (1)
뚜버기 | 2020.10.20 | 조회 164
뚜버기 2020.10.20 164
19
퇴근길영화인문학 퇴근길영화인문학 <시즌3> 10/15(목) 첫 시간 공지합니다
청량리 | 2020.10.12 | 조회 116
청량리 2020.10.12 116
18
퇴근길영화인문학 <퇴근길영화인문학시즌2> 알·쓸·도·잡의 영화 후기
지용 | 2020.08.13 | 조회 128
지용 2020.08.13 128
17
퇴근길영화인문학 퇴근길 영화 인문학 시즌 2 마무리 에세이 발표 (7)
토토로 | 2020.07.31 | 조회 162
토토로 2020.07.31 162
16
퇴근길영화인문학 영화인문학 시즌2-6주차 후기_있는 그대로의 아름다움, 영화 '사마에게' (4)
Micales | 2020.07.20 | 조회 209
Micales 2020.07.20 209
15
퇴근길영화인문학 <퇴근길 영화인문학시즌2, 5주차 후기> (2)
청량리 | 2020.07.12 | 조회 128
청량리 2020.07.12 128
14
퇴근길영화인문학 <퇴근길 영화인문학시즌2 - 4주차 후기> 영화보고 화가 나다니! (4)
수수 | 2020.07.07 | 조회 178
수수 2020.07.07 178
13
퇴근길영화인문학 <6월 필통정기상영후기> '스코어 : 영화음악의 모든 것' (2)
풀시계 | 2020.07.02 | 조회 117
풀시계 2020.07.02 117
12
퇴근길영화인문학 <퇴근길영화인문학시즌2> 두 번째 시간 후기 (3)
지용 | 2020.06.25 | 조회 119
지용 2020.06.25 119
11
<퇴근길영화인문학시즌2> 첫 시간 후기 (2)
뫼비우스의 띠WOO | 2020.06.16 | 조회 148
뫼비우스의 띠WOO 2020.06.16 1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