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류학 세미나] <트러블과 함께하기> 3 후기 (4,5장) -화욜팀

낮달 (아낫)
2023-02-12 11:41
263

저도 음양오행~ 지혜를 빌어 닉네임을 바꿨습니다. 낮에 뜬 달 .. 낮달로 불러주세요. 당분간 둘 다 좋아요!

 

이번 주는 트러블과 함께하기의ㅣ 4,5장을 함께 이야기했습니다. 4장은친척 만들기: 인류세, 자본세, 플렌테이션세, 쑬루세이고 5장은 카밀 이야기-퇴비의 아이들 이라는 SF 소설이었습니다.

 

4,5장을 읽고 나온 이야기들은 애니미즘, 소설로서 5장의 완성도, 저자들이 인간의 인구 감소에 대해서 어떤 방향, 어떤 의도를 갖고 있는 것인지에 대해서도 이야기들이 풍성하게 오갔습니다. 그런데 제가 후기 쓸 생각으로 못하고 참여해서 기록을 못했어요. 엉성한 후기 죄송합니다. .. 댓글로 수정, 보충된다면 더 생동감 있겠네요. ^^;;

 

SF소설로서 소설은 아닌것 같다는 의견이 있었는데 저는 설명적인 요소가 많이 보여서 독자의 해석, 참여의 여지가 아쉽다는 말씀으로 이해했습니다. 이런 저런 이야기가 추가되면서 .. . 4명이 함께 공동으로 써가는 작업이 갖는 실천성에 의미를 두었다는 분도 있고 구체적인 상상이 되어서 재밌었다는 분도 있고 오히려 공부할 때의 신선함이 소설을 보고나니 줄어들었다는 분도 있었습니다.

 

인간의 인구가 줄어드는 것만을 강조하는 또한 인간중심적 사고일 있다는 의견도 있었고 출산장려주의는 거의 모든 곳에서 의심을 받아야 한다, 자식을 낳지 않고 번성하는 여유로운 찬양해야 한다 주석에 표현되어 있으니 소설에서 인간 인구 감소의 필요성은 중요해 보인다는 의견, 그리고 인구조절 담론은 아주 조심히 다뤄져야 한다는 이야기도 있었습니다. 그만큼 이런 소재는 방식이나 의도를 살펴야한다는 이야기도 있었구요.

 

쓰롯 가수 타가크 이야기를 하다가 애니미즘 이야기가 나왔고, 이 책에서 언급되는 애니미즘이 어떤 애니미즘이 자세히 필요가 있다는 말씀이 있어서 책을 뒤로 살펴보며이야기를 나눴구요. (어떤 애니미즘..이었죠? 마음님이 2장에 어떤 구절 언급해주셨는데 제가 찾지를 못하겠네요.. 댓글 기대하며..) 어떤 브라질 학자가 유일하게 현명한 유물론 버전이 애니미즘이다라고 했다..였던가요? 뭔가 더 있었던 것 같은데 말이죠.. 

관련하여책을 읽어보자는 이야기도 나왔습니다. 뚜버기님이 언급해주셨던 같아요..

에구구.. 같이 읽어서 어떻게든 책을 한번 읽었네요. 다시 봐야할 같지만 일단은 접어둡니다.  이번 책을 샘들과 같이 읽으면서 문제 자체를 두텁게 만들어 나가는 것에 대한 지향이 더 튼튼해진 점을 축하하고 싶습니다.!

4~5 발제 글은.. 조금 있다가 첨부하겠습니다~~

댓글 4
  • 2023-02-12 22:48

    아~낮달님! 닉네임이 이쁘네요. 낮에 나온 달~ 신비롭습니다.

    21세기 최전선의 인류학자라 불리는 브라질 인류학자 에두와르두 비베이루스 지 카스트루의 애니미즘 이야기였어요.
    지 카스트루는 브라질의 선주민들과 함께 하면서 그들의 애니미즘을 중요한 존재론으로서 인류학에 가져옵니다.
    "애니미즘이야말로 유물론의 유일하게 합리적인 버전이다"라는 그의 언명을 해러웨이 역시 강조하고 있는 듯 하죠? 앞에서 인용했고 카밀이야기에서 타가크를 데려오면서 다시 언급하니까 말이예요.

    애니미즘이 좀 헷갈렸는데 타자들의 생태학 뒷부분 대담을 읽으면서 정리가 되더라고요. 인간 예외주의에서 벗어날 때 자연스럽게 가지게 되는 관점이 애니미즘이 되겠다는 쪽으로... 공생발생과 공영혼발생이 일원론적으로 통합된 모습이기도 하고....

    후기를 읽으니 여러 생각이 들었던 세미나 시간이 다시 떠오릅니다. 인구문제도 그렇고 생태 위기 문제를 인간 중심적이지 않게 푼다는 것은 무엇일까 , 이런 생각들이 많이 들고 있습니다.

    • 2023-02-14 20:03

      맞네요..샘, 타자들의 생태학으로 이야기가 이어지니 어려운 가운데서도 재밌습니다. 고민도 계속.. 감사합니다~

  • 2023-02-13 22:04

    뚜버기샘이 잘 얘기해 주셨네요~^^
    저는 페이지만 짚어드릴께요. 2장 94페이지에 이 분 이름과 약간의 언급이 있구요.
    네버 얼론 나오는 3장에서 공영혼발생적인 합리적 유물론 얘기가 나옵니다.
    151 ~152페이지입니다.

    • 2023-02-14 20:04

      그러네요.. 마음샘, 확인 완료! ^^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79
N <분해의 정원> 씨앗을 뿌리는 사람의 우화_후기 (1)
후유 | 2024.05.26 | 조회 28
후유 2024.05.26 28
278
[레비스트로스의 숲] 열한번째 시간 후기 (2)
새봄 | 2024.05.25 | 조회 21
새봄 2024.05.25 21
277
<분해의 정원> 씨앗을 뿌리는 사람의 우화 (5)
후유 | 2024.05.23 | 조회 39
후유 2024.05.23 39
276
[레비스트로스의 숲] 열한번째 메모와 발제 (11)
| 2024.05.23 | 조회 73
2024.05.23 73
275
마니 세미나 <난처한 미술 이야기 3> (1)
우연 | 2024.05.21 | 조회 35
우연 2024.05.21 35
274
<분해의 정원> 계단 텃밭 만들기 5/17 (5)
달팽이 | 2024.05.20 | 조회 56
달팽이 2024.05.20 56
273
레비스트로스의 숲 5장 위주.. 모임 후기 (4)
낮달 | 2024.05.18 | 조회 73
낮달 2024.05.18 73
272
[레비스트로스의 숲] 열번째 시간 메모와 발제 (6)
| 2024.05.16 | 조회 82
2024.05.16 82
271
<분해의 정원> 분해의 정원을 찾아가다. (1)
느티나무 | 2024.05.13 | 조회 56
느티나무 2024.05.13 56
270
더-낭독 <일리아드> 열 번째 시간 후기 (2)
메리포핀스 | 2024.05.11 | 조회 55
메리포핀스 2024.05.11 55
269
[레비스트로스의 숲] 여덟번째 시간 후기 (3)
르꾸 | 2024.05.10 | 조회 112
르꾸 2024.05.10 112
268
[레비스트로스의 숲] 아홉번째 시간 메모와 발제 (8)
| 2024.05.09 | 조회 93
2024.05.09 9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