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듦과자기서사s3> 3회차공지- 병든의료: 의료는 치료될 수 있을까?

문탁
2022-10-05 12:27
142

아, 매번 공지가 늦네요.

오늘과 다음주는 <병든의료>입니다.

 

저는 이 책이 재밌으면서도 처음엔 좀 까다롭게 느껴지기도 했어요.  거대과학 연구관행의 문제인 p-해킹이 잘 이해가 되지 않더라구요. 갑자기 석사때 연구방법론 수업 들으면서..."아, 나는 확률이 뭔지 모르는구나"라는 자괴감이 들었을 때가 떠올랐어요. ㅋㅋㅋ

버뜨..몇 페이지 지나니까 '약탈적 학술지'라는 단어가 나와서 갑자기 반가왔어요.  현 법무부장관 자녀의 논문이 문제가 되었을 때 많이 들어본 단어잖아요, 그 '약탈적 학술지'라는게.

오늘 경향신문 정희진 칼럼에도 김건희 논문 표절에 대해, 김건희 개인의 일탈보다  '김건희 박사'를 양산하는 우리 대학의  연구윤리, 연구관행을 문제삼아야 한다는 내용이 실려있더라구요. 

https://www.khan.co.kr/opinion/column/article/202210050300065

 

그리고 또 오늘 한겨레 신문에는 "지역의료원 35곳 중 18곳 ‘의사 없어’ 진료과 폐쇄"라는 기사가 실렸더라구요.

https://www.hani.co.kr/arti/society/health/1061382.html 

갑자기 몇년 전 코로나 시기에 의사인력을 늘이겠다는 정부방침에 맞선 의사파업이 생각나네요. 그때 저는 어머니가 뇌션트수술 때문에 입원을 하고 있으셨던 때라, 아주 선명히 기억을 합니다. 그리고 그 이상한 홍보지도요.... 

 

 

 

어쨌든, 이 책의 원제는 Can Medicine Be Cured? 입니다.

'cure'(치료)가 주 업무인 medicine(의학/의료)이 사실 병들었다는 것이지요. (위 홍보지를 보면 의사들이 병든 것 확실해보여요. ㅋㅋㅋㅋ)

과연 병든 의료는 치료될 수 있을까요?

책을 덮고 우리가 어떤 결론을 낼 수 있을지, 궁금하네요^^

 

오늘 발제와 메모, 댓글로 부탁드려요

댓글 6
  • 2022-10-05 16:14

    p-해킹은  인문사회과학계에서도  답정너 논문과 같은 장르인 듯 합니다.. 연구발주처의 입장을 지지해주기 위해 결론을 정해놓고 쓰는 논문 ㅠ

    모든 의사를 비난하는 것은 아니지만, 의사라는 직업군의 권위주의는  간호사와의 관계에서도 심각한 문제를 안고 있는 것 같아요.

    https://www.docdocdoc.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25965 

    여러 착찹함을 안고,  짧은 메모 올립니다.  (오늘은 문탁샘의 미니강의가 너무 기대되어서, 메모는  단지 숙제검사용..^^;;;)

  • 2022-10-05 16:40

    공지에서 'p-해킹' 단어를 보는 순간, 제가 뭉턱 잘라낸 문단에 포함된 P-해킹을 다시 살려야 하나? 잠시 생각했습니다. 어디까지 얼만큼 요약을 해야 하는지... 이것은 흡사 책을 베끼고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에 급히 여러 문단을 털어내고 올립니다. 읽는 내내 착잡했지만, 시간 관계상 요약만 올립니다. 근로기준법이 적용되는 직장인으로서(그냥 게을러서인가... 먼산), 이번 분량은 꽤 벅차네요. 저녁에 뵙겠습니다. 

  • 2022-10-05 17:45

    메모 올립니다.

  • 2022-10-05 17:51

    제가 쓴 메모인데 무슨 말인지.... 횡설수설....ㅎㅎㅎ 뭐라도 써야겠다는 마음에......;;;;;

  • 2022-10-05 19:08

    급하게 메모글 올리고 나서 잠시 걷다 들어와서 지금 공지글 읽었어요.

    질문에  대한 제 답은 B의사 입니다.

    제가 가끔 가는 한의원에 의사가 둘이에요.

    한분은 박사, 다른 한분은 학사, 저는 학사 선생님 환자입니다. 

    그 이야기를 넣어 메모 글 쓸 생각이었는데, 글이 엉뚱하게 흘러가버렸어요.

  • 2022-10-05 19:46

    .......메모보다는 책 내용 옮겼습니다...ㅠㅠ 

('로봇이 아닙니다' 체크 필수)
글쓰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알림]
[알림] 11월27일 인문약방 글쓰기 프로그램 단짠+양생의 공동 에세이발표에 초대합니다 (13)
문탁 | 2022.11.22 | 조회 262
문탁 2022.11.22 262
[알림]
[알림] (개강공지) <나이듦과 자기서사> 시즌3 - 파커파머로 9월21일에 시작합니다 (6)
문탁 | 2022.09.07 | 조회 234
문탁 2022.09.07 234
[알림]
[알림] 초대 - <나이듦과 자기서사> 시즌2 리뷰 쓰기 발표 (8월28일/일/오전10시) (14)
문탁 | 2022.08.26 | 조회 223
문탁 2022.08.26 223
[알림]
[알림] <나이듦과 자기서사> 시즌2 개강공지 - 내가 늙어버린 '그 순간'은 언제일까요? (10)
문탁 | 2022.06.15 | 조회 299
문탁 2022.06.15 299
[알림]
[알림] (개강공지) <나이듦과 자기서사>- 3월16일 (수) 시작합니다 (8)
문탁 | 2022.03.03 | 조회 384
문탁 2022.03.03 384
[모집]
[모집] <나이듦과 자기서사> 시즌3 - "나이듦 협력하기" (zoom) / 9월21일 개강 (18)
문탁 | 2022.08.14 | 조회 825
문탁 2022.08.14 825
[모집]
[모집] <나이듦과 자기서사 시즌2> -늙어감, 저항과 체념 사이에서 (zoom) / 6월22일 개강 (9)
문탁 | 2022.05.16 | 조회 1229
문탁 2022.05.16 1229
[모집]
[모집] 2022 인문약방 온라인 글쓰기 - 나이듦과 자기서사 (3월16일 개강 /zoom) (44)
인문약방 | 2021.12.28 | 조회 2124
인문약방 2021.12.28 2124
[마감]
[마감] <나이듦과 자기서사> 시즌3 - "나이듦 협력하기" (zoom) / 9월21일 개강 (18)
문탁 | 2022.08.14 | 조회 825
문탁 2022.08.14 825
53
<2023년 인문약방 온라인 글쓰기> - 나이듦과 자기서사 (1년과정/3시즌/3월15일개강) (17)
인문약방 | 2022.12.20 | 조회 714
인문약방 2022.12.20 714
52
<나이듦과자기서사s3> 10회차 파이널 피드백 공지입니다 (8)
문탁 | 2022.11.19 | 조회 165
문탁 2022.11.19 165
51
<나이듦과자기서사s3> 9회차공지 -수요팀과 금요팀으로 나눠 초안검토합니다 (9)
문탁 | 2022.11.13 | 조회 196
문탁 2022.11.13 196
50
<나이듦과자기서사s3> 8회차공지 - 에세이 주제와 개요를 가져올까요? (8)
문탁 | 2022.11.07 | 조회 116
문탁 2022.11.07 116
49
<나이듦과 자기서사> 7회차-대반열반경- 후기 (5)
황재숙 | 2022.11.03 | 조회 116
황재숙 2022.11.03 116
48
<나이듦과자기서사s3> 7회차공지 -부처님의 마지막 안식, 좋은 죽음의 최종판! (3)
문탁 | 2022.11.01 | 조회 127
문탁 2022.11.01 127
47
<나이듦과자기서사 s3> 5회차 후기 - 「공정 이후의 세계」2부 (5)
해야 | 2022.10.30 | 조회 97
해야 2022.10.30 97
46
<나이듦과자기서사s3> 6회차공지- 우리는 능력주의 사회의 협력자일까? 피해자일까? (<공정이후의 세계>) (4)
문탁 | 2022.10.26 | 조회 99
문탁 2022.10.26 99
45
<나이듦과자기서사 s3> 5회차 후기 - 「공정 이후의 세계」1부 (4)
김미정 | 2022.10.23 | 조회 83
김미정 2022.10.23 83
44
<나이듦과자기서사s3> 5회차공지- 공정이후의 세계 그리고 슬슬 에세이 (3)
문탁 | 2022.10.18 | 조회 127
문탁 2022.10.18 127
43
[나이듦과 자기서사 시즌3] 4회차 후기-<병든 의료> 8장~14장 (5)
언덕 | 2022.10.13 | 조회 124
언덕 2022.10.13 124
42
<나이듦과자기서사s3> 4회차공지- 토론거리 올려주세요 (8)
문탁 | 2022.10.12 | 조회 90
문탁 2022.10.12 90
41
[나이듦과 자기서사 S3] 3회차 후기 - 병든 의료 1~7장 (4)
김지영 | 2022.10.06 | 조회 133
김지영 2022.10.06 133
40
<나이듦과자기서사s3> 3회차공지- 병든의료: 의료는 치료될 수 있을까? (6)
문탁 | 2022.10.05 | 조회 142
문탁 2022.10.05 142
39
<나이듦과 자기서사 s3> 2회차-집에서 혼자 죽기를 권한다 -후기 (5)
새벽별 이효진 | 2022.09.29 | 조회 142
새벽별 이효진 2022.09.29 142
38
<나이듦과자기서사s3> 2회차공지- '집에서'는 괜찮지만, '혼자'도 괜찮을까? ㅎ (4)
문탁 | 2022.09.28 | 조회 116
문탁 2022.09.28 116
37
<나이듦과 자기서사 S3> 1회차 -파커파머 후기 (11)
김미정 | 2022.09.25 | 조회 132
김미정 2022.09.25 132
36
<나이듦과자기서사>10회차공지 -시즌 2 리뷰쓰기 수정안 올려주세요 (8)
문탁 | 2022.08.22 | 조회 189
문탁 2022.08.22 189
35
<나이듦과자기서사>9회차공지 -시즌 2 리뷰쓰기 초안 피드백 일정 (9)
문탁 | 2022.08.14 | 조회 164
문탁 2022.08.14 164
34
<나이듦과자기서사> 8회차공지 -시즌 2 리뷰쓰기 초안 올려주세요 (8)
문탁 | 2022.08.09 | 조회 190
문탁 2022.08.09 1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