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메모<스틸 라이프>

2021-11-13 00:23
100

아직 아무도 안오리신건가요? 아님 다른곳??

일단 이곳에 올립니다

2021.11.13 영화 인문학/유/스틸 라이프

 

일단 영화를 본 나의 감상은 잔잔하고 평화스러움 속 고독과 함께, 각 집힌 영상이 아름다웠다. (Still-life)를 찾다보니 ‘정물화’라는 뜻이 있다. 영화 속 주인공처럼 영화의 스토리도 영상도 깔끔하고 심플했는데, 전혀 거부감이 느껴지지 않았다. 단지 아무도 찾지 않는 사람들을 도리를 다해 보내고자 마음을 다했던 그인데.. 그렇게 흔들림과 변화와 함께 죽음이 찾아오다니... 그리고 존 메이가 죽고 난 뒤 그의  일상 속 흔적 속에 그 만이 빠져 있는 정물화 같은 삶의 한 컷 한 컷들이 너무 슬프고 안타까웠다.

“이 집을 치우며 지독한 고독을 보았다면 그것은 결국, 내 관념 속의 해묵은 고독을 다시금 바라본 것이다.”(죽은 자의 집 청소, 김완 지음, 김영사)

어쩌면 최근에 우연히 보게된 ‘죽은 자의 집 청소’라는 책 때문에 이 영화가 더욱 잔잔했을 수도 있다. 작가는 죽는 사람들의 집 청소(주로 고독사)라는 다소 특수한 직업을 가지고 있다. 존 메이 역시 고독사 죽음을 정리하고 떠나보내는 직업을 가지고 있다. 영상이나 짧은 대화로 해석의 소지를 많이 남겨놓는 영화와 달리 책은 좀 더 친절하고 구체적으로 표현된다. 이 책 또한 고독사의 많은 소재들로 사람의 죽음과 삶에 대해 생각해 보게 한다. 너무 친절한 구체적 사건들을 접해서 이 영화가 조금은 잔잔하게 다가왔다 싶기도 하다. 장례비용을 청구할까 겁이 나서 죽은 아버지를 또 한번 피하는 아들. 고양이를 자식처럼 함께 했던 망인. 책에서도 영화에서도 심지어 살아 있는 메이에게서도 지독한 고독이 느껴졌다. 하지만 그의 직업의 마지막 사건, 윌리엄 스토크와 그의 사람들을 만나며 존 메이는 조금씩 변화된다.

왜 제목이 스틸 라이프일까? 영화에서 주인공 존 메이의 직장 상사는 장례식은 살아 있는 사람을 위한 것이라고 말한다. 누군가의 죽음 뒤 살아갈 사람들을 위한 영화인가? 그건 아닌 것 같은데 'still life'란 어떤 의미일까 내가 생각?해낼 수 있는 (공명했던?) 키워드는 고독뿐인가생각해보게 된다.

 

댓글 0
('로봇이 아닙니다' 체크 필수)
글쓰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알림]
[알림] 2022 CDP 영화인문학 시즌 2 <에세이 데이>에 초대합니다 (3)
블루리본 | 2022.11.14 | 조회 101
블루리본 2022.11.14 101
[알림]
[알림] 2022 CDP 영화인문학 시즌2 <시대의 영화> "위태로운 시대, 관계 맺기" 첫 시간 공지
청량리 | 2022.09.16 | 조회 121
청량리 2022.09.16 121
[알림]
[알림] <4주 단기세미나모집>『사유 속의 영화』 읽기 (20)
띠우 | 2020.12.07 | 조회 1338
띠우 2020.12.07 1338
[모집]
[모집] [모집] 2022 CDP 영화인문학 시즌2 <시대의 영화> (9/16개강) (21)
청량리 | 2022.08.12 | 조회 847
청량리 2022.08.12 847
[모집]
[모집] [모집]2022 CDP 영화인문학 시즌1 <영화의 시대(4/15개강)> (8)
띠우 | 2022.03.15 | 조회 778
띠우 2022.03.15 778
[모집]
[모집] 2021 토요영화인문학 시즌3 <영화, 사유하다> (14)
띠우 | 2021.09.10 | 조회 935
띠우 2021.09.10 935
[모집]
[모집] 2021 영화인문학 시즌2 <영화, 다시보다> (9)
블루리본 | 2021.05.13 | 조회 1093
블루리본 2021.05.13 1093
[모집]
[모집] 2021 토요영화인문학 시즌1 <영화, 이해하다> (5)
필름이다 | 2021.01.26 | 조회 1726
필름이다 2021.01.26 1726
[모집]
[모집] [퇴근길영화인문학] 퇴근길 영화인문학 시즌3 : 텍스트로서의 영화(10/15개강) (16)
영화인문학 | 2020.09.15 | 조회 992
영화인문학 2020.09.15 992
[모집]
[모집] [퇴근길영화인문학] [모집] <퇴근길영화인문학시즌2> 알·쓸·도·잡의 영화(6월11일 시작) (17)
띠우 | 2020.05.10 | 조회 1002
띠우 2020.05.10 1002
[모집]
[모집] [퇴근길영화인문학] [모집] 퇴근길 영화인문학 시즌1 : 거의 모든 것의 영화(3/12개강) (6)
영화인문학 | 2020.01.16 | 조회 1279
영화인문학 2020.01.16 1279
91
<2022CDP영화인문학시즌2> 에세이데이 후기 (4)
띠우 | 2022.11.20 | 조회 74
띠우 2022.11.20 74
90
영화인문학 시즌2 최종에세이 여기에 올려주세요 (7)
블루리본 | 2022.11.17 | 조회 83
블루리본 2022.11.17 83
89
[2022 영화인문학 시즌2] 8주차 : 내.신.평.가. #8 <런던프라이드> (2)
청량리 | 2022.11.10 | 조회 65
청량리 2022.11.10 65
88
<2022 영화인문학 시즌2> 7주차 : 내.신.평.가 #윤시내가 사라졌다 (6)
노을 | 2022.11.02 | 조회 87
노을 2022.11.02 87
87
<2022 영화인문학 시즌2> 6주차 : 내.신.평.가 #부력 (5)
민원기 | 2022.10.26 | 조회 75
민원기 2022.10.26 75
86
<2022 영화인문학 시즌2> 5주차 : 내.신.평.가 #5 퍼스트 카우 (4)
| 2022.10.17 | 조회 89
2022.10.17 89
85
2022 필름이다 일곱 번째 정기상영작 <새벽의 황당한 저주, Shaun of the Dead>(2004)
청량리 | 2022.10.09 | 조회 93
청량리 2022.10.09 93
84
<2022 영화인문학 시즌2> 4주차 : 내.신.평.가 #4 돈 룩 업(Don't Look Up) (6)
호면 | 2022.10.08 | 조회 92
호면 2022.10.08 92
83
<2022 영화인문학 시즌2> 3주차 : 내.신.평.가 #3 YOUNG AHMED(소년 아메드 2020) (4)
코난(김태승) | 2022.10.02 | 조회 110
코난(김태승) 2022.10.02 110
82
<2022 영화인문학 시즌2> 2주차 : 내.신.평.가 #2 소리도 없이 (7)
수수 | 2022.09.25 | 조회 138
수수 2022.09.25 138
81
<2022 영화인문학 시즌2>1주차: 내.신.평.가 #1 애프터양 (7)
| 2022.09.18 | 조회 164
2022.09.18 164
80
[2022 영화인문학시즌1] 마지막 시간 후기- <로마>, 에세이 수난기 (14)
micales | 2022.07.08 | 조회 156
micales 2022.07.08 156
79
2022년 CDP 영화인문학 시즌1 에세이 데이에 초대합니다. (5)
블루리본 | 2022.06.30 | 조회 156
블루리본 2022.06.30 156
78
[2022 영화인문학시즌1] 8주차 : 내.신.평.가.#7 <로마> (1)
청량리 | 2022.06.26 | 조회 91
청량리 2022.06.26 91
77
[2022 영화인문학시즌1] 7주차 : 내.신.평.가 #6 <리스본행 야간열차> (6)
띠우 | 2022.06.14 | 조회 100
띠우 2022.06.14 100
76
[2022 영화인문학시즌1] 6주차 : 내.신.평.가.#5 <파수꾼> (5)
청량리 | 2022.06.04 | 조회 100
청량리 2022.06.04 100
75
[2022 영화인문학시즌1] 5주차 : 내.신.평.가#4 <신경쇠약 직전의 여자> (4)
띠우 | 2022.05.29 | 조회 120
띠우 2022.05.29 120
74
[2022 영화인문학시즌1] 4주차 : 내.신.평.가.#3 <사형대의 엘리베이터> (4)
청량리 | 2022.05.27 | 조회 149
청량리 2022.05.27 149
73
[2022 영화인문학시즌1] 3주차 : 내.신.평.가. #2 <무방비 도시> (7)
띠우 | 2022.05.15 | 조회 119
띠우 2022.05.15 119
72
[2022 영화인문학시즌1] 2주차 : 내.신.평.가.#1 <게임의 규칙> (7)
청량리 | 2022.04.30 | 조회 149
청량리 2022.04.30 1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