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바웃정독>-푸코<자기해석학의기원>읽기 4차시 - 질문 올려주세요

문탁
2022-10-30 13:11
135

아침부터 기분이 영 안 좋습니다. 다들 그러시겠죠? 

 

내일, <어바웃정독>는 네번째 아티클인데,  네번째와 다섯번째 아티클 모두 질의-응답으로 구성되어 있어서 함께 읽어나가는 걸로 하겠습니다. 그러니까 무슨 말이냐면 두 개 합해서 57쪽이니까 한번에 28.5쪽 정도의 분량을 읽고 끝내겠다는 이야기입니다.

 

그리고 이 질의-응답 부분이 강의보다 쉽다고 생각하실지 아닐지 잘 모르겠네요.  전 더 쉽게 읽히기를 기대했습니다만,  더 압축적 답변이어서 강의보다 더 이해하기 까다롭다고 생각하실수도. 어쨌든 해봅시다.

 

질문은 일단 4번째 아티클에서 지난번과 동일한 방식으로 해주시면 됩니다. 낼 뵐게요.

댓글 4
  • 2022-10-31 00:07

    120쪽. 그리스도교의 어떤 점이 '자기해석학'의 발명 또는 구성을 가능하게 했을까? 그리스의 이교도 철학자들에게서는 그러한 유형이 발견되지 않는 이유는 말 그대로 그들이 '이교도'였기 때문일까? 그렇다면 '자기 테크닉'은 어떤 실천을 동반한 '신앙-믿음', 또는 '신념 체계'인 것인가? 그런 관점에서 본다면 '성리학적 자기 테크닉', '맑스-레닌주의적 자기테크닉'도 얼마든지 가능할 것 같다. 그러면, 다만 푸코가 지적하는 그리스도교적 자기 테크닉은 여러 자기 테크닉들 중 가장 지배적인 자기 테크닉이라고 볼 수 있는 것 아닌가?

    위의 질문에 이어서, 그렇다면 푸코가 발명해야 한다고 말하는 '대항품행'이란 지배적인 자기 테크닉을 포함한, 특정한 방식의 통치에 '대항'하는 '품행'을 말하는 것일텐데, 그 '품행'의 적합성은 어떻게 판별할 수 있는 것일까? 154쪽의 '매 순간 수정해야 하는 어떤 것'이라는 말을 받아들인다 하더라도 이 문제가 해결되는 것인지 의문이다.

    155쪽. 푸코는 조금 당황스럽게도, '권력 행사와 관련해 가질 수 있는 유일한 윤리는 타인의 자유'라고 말한다. 이어서 이런 저런 행동들을 타인에게 강요할 생각이 없다는, 어찌보면 자유주의자의 행동강령과 그다지 다를 것 없는 '윤리'에 이른다. 이 '윤리'가 '나'를 '통치'하게끔 한다고 한다면, 157쪽의 '다수의 작업, 집단적 작업'이라는 건 어떻게 가능한 것인가? 요컨대 '지배'하지 않는 '다수의 작업'을 어떻게 구성할 수 있을까?

  • 2022-10-31 13:54

    "현재 제 문제는, 한 사회 내에서 사람들 사이에는 언제나 힘의 관계들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또 바로 그 덕분에 어떤 사람들이 다른 사람들의 삶을 지휘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그런 테크닉으로 이해되는 통치가 무엇인지를 분석하는 것입니다. 바로 이 힘들의 관계의 비대칭을 통치라 부를 수 있다고 혹은 통치를 가능하게 하는 힘의 불균형이라고 (말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해가 되시죠? 그래서 지금 제 문제는 권력관계들이 아닌 통치를 분석하는 것입니다" 115쪽
    -
    -
    - 푸코는 '권력관계들', '지배라는 관념' 으로 설명할 수 없는 '힘들의 관계의 비대칭'과 '구조'의 측면에서 '통치'에 대한 폭 넓은 분석을 시도하고 있는 것 같다. 43쪽에서 말한 - "개인이 타자에 의해 통솔되는 방식이 개인이 자기 자신을 통솔하는 방식과 유기적으로 연결되는 지점, 이것을 저는 '통치'라 부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 부분과 연결지어 볼 때, 또 지금 시점에서 통치는 또 어떤 식으로 설명할 수 있을까?

  • 2022-10-31 18:24

    108쪽: 사람들을 통치하는 것이 법전이나 사법 구조만으로는 행해질 수 없다는 것을 모든 곳에서 보게 될 것이 분명합니다. 실제로 사법 구조들보다는 다른 어떤 것이 늘 훨씬 더 많이 활용되고 있습니다 -와 연결된 주) 주권의 합목적성이 법에의 복종이라면, 통치의 관점에서는 반대로 사물들의 배치, 즉 "일정 수의 수단을 사용해 어떤 목적을 달성할 수 있도록" "법보다는 전술을, 혹은 법을 최대한 일종의 전술로 활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질문요,

    : 통치(개인이 타자에 의해 통솔되는 방식이 개인이 자기 자신을 통솔하는 방식과 유기적으로 연결되는 지점)와 관련하여 사물들의 배치를 통해 통치가 이루어진다고 했는데, 법을 성문화된 고정적 형태라고 보면 사물들 즉 자기 주변으로 연결되어 있는 관계들의 배치는 유동적이라는 의미로 봐도 될까요? 혹은 법과 사물을 같은 카테고리에 두고 비교하는 방식이 가능할까요? 한편으로는 여기서 말하는 사물이 어떤 의미인지는 잘 와닿지가 않기도 합니다 ㅠ , 법보다는 전술을? 어려웁구먼요;;

  • 2022-10-31 20:00

    예전에 한국여성민우회에서 하는 '성범죄 판결문 다시쓰기 프로젝트'에 참여한 적이 있습니다. 판결문을 쓸 때 판사들도 '복붙'을 하는데요. 성범죄(특히, 강간죄의 경우) 판결문에는'순간적으로 욕정을 참지 못하여'라는 문구가 매우 습관(관습)적으로 포함되어 왔습니다. 이 문구가 마치 가해자들의 불가피한 행위성을 인정하는 표현으로도 읽힐 수 있기 때문에 성범죄 판결문에서 삭제해야한다는 문제의식에서 참여하게 되었는데요. 그래서 '형벌 제도들 내에 성현상의 문제를 도입했을 때의 도착적 효과들 중 하나', '성적 구분, 성적 선호, 성적 활동이 법 체계의 문제일 수는 없다'는 푸코의 주장에는 동의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성'이 법률과 무관하고 강간의 경우에만 성이 사법 체계 내에서 고려되어야 한다는 푸코의 주장에는 동의하기 어렵습니다. 이 모든 것 또한 권력관계의 장안에 있는 것 아닌가요?(3차시까지의 강독 세미나 주제와는 다소 거리가 있는 질문입니다.ㅜㅜ)

('로봇이 아닙니다' 체크 필수)
글쓰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알림]
[알림] 기린님의 <나는 공동체로 출근한다>가 출간되었습니다. 얏호!! (3)
문탁 | 2022.11.26 | 조회 258
문탁 2022.11.26 258
[알림]
[알림] [리뷰 오브 죽음 6회] 죽은 자의 집 청소 (2)
모로 | 2022.10.19 | 조회 184
모로 2022.10.19 184
[알림]
[알림] [리뷰 오브 죽음 5회] 아빠의 아빠가 됐다 (6)
권경덕 | 2022.10.16 | 조회 253
권경덕 2022.10.16 253
[알림]
[알림] [리뷰 오브 죽음 4회]자유죽음 (6)
김윤경 | 2022.10.13 | 조회 213
김윤경 2022.10.13 213
[알림]
[알림] [리뷰 오브 죽음 3회] 아미쿠스 모르티스 (6)
요요 | 2022.10.10 | 조회 225
요요 2022.10.10 225
[알림]
[알림] [리뷰 오브 죽음 2회] 고맙습니다 (5)
황재숙 | 2022.10.06 | 조회 210
황재숙 2022.10.06 210
[알림]
[알림] [리뷰 오브 죽음 1회] 작별일기 (5)
봄날 | 2022.10.03 | 조회 299
봄날 2022.10.03 299
[알림]
[알림] 리플레이 사주명리 누드글쓰기 ③ - 계수 겸목편 (1)
겸목 | 2022.07.06 | 조회 243
겸목 2022.07.06 243
[알림]
[알림] 리플레이 사주명리 누드글쓰기 ② - 경금 기린편
기린 | 2022.07.05 | 조회 199
기린 2022.07.05 199
[알림]
[알림] 리플레이 사주명리 누드글쓰기 ① - 계수 둥글레편
둥글레 | 2022.07.04 | 조회 342
둥글레 2022.07.04 342
[알림]
[알림] 북드라망 제2회 한뼘리뷰대회...알려드려요^^
문탁 | 2022.04.08 | 조회 143
문탁 2022.04.08 143
[알림]
[알림] 경축!! 일리치약국 뉴스레터 <건강한달> 1호가 3월1일 발간되었습니다 (3)
문탁 | 2022.03.01 | 조회 384
문탁 2022.03.01 384
[알림]
[알림] 일리치약국 1주년 기념 산행 (10)
일리치약국 | 2022.02.15 | 조회 577
일리치약국 2022.02.15 577
[알림]
[알림] <어바웃 식물> 첫 세미나(1월10일/월) 안내 - 김초엽의 <지구 끝의 온실> (3)
문탁 | 2021.12.22 | 조회 410
문탁 2021.12.22 410
[알림]
[알림] 인문약방이 코디하는 도협 <길위의인문학> 무료강좌를 알려드려요
인문약방 | 2021.10.27 | 조회 453
인문약방 2021.10.27 453
[알림]
[알림] <특강취소공지>일리치약국에 놀러와-갱년기편 고미숙샘 특강관련
기린 | 2021.10.18 | 조회 438
기린 2021.10.18 438
[알림]
[알림] 신간 소개 - <이반 일리치 강의> (이희경 지음)가 나왔습니다 (6)
인문약방 | 2021.10.09 | 조회 557
인문약방 2021.10.09 557
[알림]
[알림] 일리치약국에놀러와-갱년기편 세미나 공지합니다 (2)
문탁 | 2021.09.24 | 조회 640
문탁 2021.09.24 640
[알림]
[알림] 4월3일(토)2시 둥글레<人, 文,藥 이 있는 인문약방>북콘서트
인문약방 | 2021.03.22 | 조회 729
인문약방 2021.03.22 729
[알림]
[알림] 경축!!! 둥글레 새책, <사람(人)과 글(文)과 약(藥)이 있는 인문약방>이 나왔어요 (11)
인문약방 | 2021.02.18 | 조회 926
인문약방 2021.02.18 926
[알림]
[알림] 지금까지 이런 CF는 없었다!! - 인문약방 2020 S/S편 (3)
문탁 | 2020.05.19 | 조회 867
문탁 2020.05.19 867
[알림]
[알림] 팟캐스트 <인문약방>이 시작되었습니다. 야홋!!
문탁 | 2020.03.14 | 조회 957
문탁 2020.03.14 957
[알림]
[알림] <인문약방>활동 시작합니다 (3)
인문약방 | 2020.01.17 | 조회 1231
인문약방 2020.01.17 1231
[모집]
[모집] 2023 사주명리 강좌 - 'MBTI보다 명리학' (2)
둥글레 | 2022.12.02 | 조회 164
둥글레 2022.12.02 164
[모집]
[모집] <내 방에서 만나는 일상의 인문학> 유튜브 강좌 소개 (1)
일리치약국 | 2022.11.29 | 조회 107
일리치약국 2022.11.29 107
[모집]
[모집] <내 방에서 만나는 일상의 인문학> 줌무료강좌 신청하세요
인문약방 | 2022.11.08 | 조회 778
인문약방 2022.11.08 778
[모집]
[모집] 일리치약국에 놀러와 4회 죽음편 신청하세요 (67)
일리치약국 | 2022.09.12 | 조회 1693
일리치약국 2022.09.12 1693
[모집]
[모집] About 정독精讀 - 푸코 <자기해석학의 기원> / 5회 / zoom (12)
문탁 | 2022.09.11 | 조회 1228
문탁 2022.09.11 1228
[모집]
[모집] ***2022년 인문약방 강좌 - 사주명리 기초*** (13)
둥글레 | 2022.06.27 | 조회 969
둥글레 2022.06.27 969
[모집]
[모집] <어바웃 (비인간)동물> 세미나 (7회 ZOOM + 1회 화성습지탐방) /5월30일 시작 (17)
문탁 | 2022.04.25 | 조회 1229
문탁 2022.04.25 1229
[모집]
[모집] [일리치약국에 놀러와]3회 다이어트편 신청해주세요 (38)
일리치약국 | 2022.04.19 | 조회 1035
일리치약국 2022.04.19 1035
[모집]
[모집] [일리치약국책처방] - 고미숙의 <몸에서 자연으로, 마음에서 우주로> (2월10일시작/총3회) (25)
인문약방 | 2021.12.25 | 조회 1064
인문약방 2021.12.25 1064
[모집]
[모집] [인문약방한뼘세미나]- 어바웃 식물 (ZOOM) (32)
문탁 | 2021.12.07 | 조회 1521
문탁 2021.12.07 1521
[마감]
[마감] About 정독精讀 - 푸코 <자기해석학의 기원> / 5회 / zoom (12)
문탁 | 2022.09.11 | 조회 1228
문탁 2022.09.11 1228
148
[어바웃정독] <자기해석학의 기원> 세미나 후기,를 댓글로 달아주세요~ (7)
푸코푸코 | 2022.11.07 | 조회 150
푸코푸코 2022.11.07 150
147
<어바웃정독>-푸코<자기해석학의기원> 마지막 공지 -역시 질문은 올려야 (4)
문탁 | 2022.11.06 | 조회 153
문탁 2022.11.06 153
146
<어바웃정독>-푸코<자기해석학의기원>읽기 4차시 - 질문 올려주세요 (4)
문탁 | 2022.10.30 | 조회 135
문탁 2022.10.30 135
145
<일리치약국에 놀러와 4회 죽음편> 4회 후기 (1)
겸목 | 2022.10.26 | 조회 83
겸목 2022.10.26 83
144
<어바웃정독>-푸코<자기해석학의기원>읽기 3차시 - 질문 올려주세요 (6)
문탁 | 2022.10.23 | 조회 125
문탁 2022.10.23 125
143
<일리치약국에 놀러와 -죽음편> 3회 후기 (1)
둥글레 | 2022.10.21 | 조회 81
둥글레 2022.10.21 81
142
<어바웃정독>-푸코<자기해석학의기원>읽기 2차시 - 질문 올려주세요 (6)
문탁 | 2022.10.14 | 조회 196
문탁 2022.10.14 196
141
<일리치 약국에 놀러와-죽음편> 2회 후기 (2)
윤슬 | 2022.10.13 | 조회 89
윤슬 2022.10.13 89
140
<일리치 약국에 놀러와-죽음편> 1회 후기 (1)
느티나무 | 2022.10.09 | 조회 109
느티나무 2022.10.09 109
139
<일리치약국에놀러와 3회-죽음편> 집에서 혼자 죽기를 권한다(우에노치즈코) 서평을 소개합니다
문탁 | 2022.10.09 | 조회 88
문탁 2022.10.09 88
138
<어바웃동물> 화성습지탐사 후기 (7)
Tess | 2022.07.19 | 조회 144
Tess 2022.07.19 144
137
<어바웃 비인간 세미나>줌 마지막 후기- 짐을 끄는 짐승들 두번째 시간 (3)
| 2022.07.16 | 조회 119
2022.07.16 119
136
<어바웃(비인간)동물> 필사 마지막 후기 - 서화필사라는 새로운 장르의 탄생! (4)
김윤경 | 2022.07.13 | 조회 133
김윤경 2022.07.13 133
135
<어바웃 동물> 필사 후기_필사는 어딘가 습지와 닮아있었다. (3)
정의와미소 | 2022.07.09 | 조회 132
정의와미소 2022.07.09 132
134
<어바웃 동물> 짐을 끄는 짐승들 후기 (6회차) (5)
Tess | 2022.07.05 | 조회 98
Tess 2022.07.05 98
133
<어바웃 비인간 세미나> 필사후기 -습지주의자- (6)
| 2022.07.02 | 조회 106
2022.07.02 106
132
<어바웃 동물 5회차 후기> 물 속의 퀴어하고 정치적인 존재들 (6)
경덕 | 2022.06.28 | 조회 125
경덕 2022.06.28 125
131
<어바웃(비인간)동물>5회차 -물고기는 알고있다 (5부) (3)
문탁 | 2022.06.27 | 조회 115
문탁 2022.06.27 115
130
<어바웃 동물 필사 후기> - 필사적이지 않게 필사하기 (4)
경덕 | 2022.06.24 | 조회 103
경덕 2022.06.24 103
129
<어바웃 동물> 물고기는 알고 있다. 4회차 후기 (8)
정의와미소 | 2022.06.22 | 조회 155
정의와미소 2022.06.22 1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