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이제 길드다를 정리합니다^^

문탁
2022-03-05 08:35
393

   길드다의 4년 실험이 막을 내렸습니다. 공식적으로 말한다면, 길드다는 각 구성원의 조건과 욕망에 따라 두 개의 팀으로 분화합니다. 한 팀은 길드다 아젠다 활동을 계속해나갈 것이고, 다른 한 팀은 유투브 활동(<이크>)에 집중하게 됩니다.

 

   2월 한 달 간 여러 가지를 정리했습니다. 공간을 뺐고 집기와 비품, 책과 만화책 등을 적절한 곳에 보냈습니다. 만화책은 성남의 <함께하는청소년학교>에서, 주요비품은 문탁네트워크에서 가져가셨지요. 쓰레기를 많이 내놓지 않아서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회계를 정리했습니다. 문탁네트워크에서 출연한  3000만원을 종잣돈으로,  지난 4년간 청년들은 도합 세 권의 책을 내서 저자가 되었고 (래퍼는 두 개의 앨범을^^), 각자의 인문학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강사로 활동했고,  <비학술적 학술제>라는 청년네트워크 활동을 3년 동안 조직했고,  2년 간 뉴스레터를 발간했습니다.  (청년 저자들의 탄생을 위해 요요샘과 겸목샘이  근 2년, 거의 매주 무보수로 빨간펜 선생을 해주셨습니다. 새삼 감사드립니다^^)

 

  어쨌든 그러면서 월세를 냈고 (2018년 1월에서 2019년 8월까지는 매달 20만원, 그 후 석달은 매달 50만원, 2019년12월부터 2022년 2월까지 26개월간은 월80만원을) 기본소득개념을 도입해 청년들 4명(혹은 5명)이 각자 첫해는 평균 42만원을, 두 번째 해는 평균 68만원을, 세 번째 해는 65만원을, 작년에는 58만원을 가져갔습니다.  2022년 2월 말로 정산을 해봤더니 잔액이 6,604,952원입니다. 이 돈은 아젠다팀과 선집, 그리고 길위기금으로 보내질 예정입니다.

 

  아참, 길드다에서는 <선집>이라는 청년기숙사(투룸 빌라)도 운영했습니다. 이 <선집>은 길드다 분화와 상관없이 유지됩니다. 그리고 길드다가 정리되면서 청년기본소득 지급은 더 이상 불가능합니다. 그러나 청년들의 생활비, 활동비, 학비 지원은 길위기금을 통해 계속됩니다. 우리, 중장년은 길위기금을 통해 청년들과 연대할 수 있습니다^^

 

   전....음......사장 이름을 걸고.....지난 4년 간 가르치고 야단치고 울리고 조정하고 돈 대고 밥 사고 ....뭐 애매한 위치에서 애매한 일들을 잡다구리하게 했습니다. 그리고 적지 않은 속앓이를 했죠...ㅋㅋㅋ....그건 <아젠다> 에필로그 호에 ‘굿바이 길드다’라는 이름으로 실릴 예정입니다. 

 

  그리고 또 어쩌다 보니 <아젠다>에 사장칼럼을 열 네 개나 썼군요 그 중 일곱 편은 길드다 청년들과 활동하면서 느끼는 일들을, 나머지는 걍 이것저것 썼습니다. 지금 와서 보니 제 눈이 좀 밝았던 적도 있는 것 같구....ㅋㅋㅋ... 이 칼럼들은 문탁네트워크 <북앤톡>에 아카이빙했습니다.  마지막 칼럼은 작년 10월 <노회찬 6411>을 보고 쓴 칼럼이네요.  

 

   ...

  청(소)년과 관련된 저의 오랜 활동의 한... 국면이 ...이렇게!....... 마무리되는군요. ^^  모두 고맙습니다!

 

 

피에쑤: 사장칼럼은 요기에 http://moontaknet.com/?page_id=8115&mod=list&pageid=1&category1=%EC%95%84%EC%A0%A0%EB%8B%A4+%EC%82%AC%EC%9E%A5%EC%B9%BC%EB%9F%BC

 

1)나는_사장이다_20200520
2)얘들아_Respect!!_20200620
3)386에게_장례를_20200720
4)무용지용의_시간_빅마마스테이블_20200820
5)내년에도_잘부탁해_우현_혹은_코코펠리_20201220
6)노심초사_사장의_횡설수설_새해잡담_20210120
7)2021_길드다_청년기본소득_월50만원_20210220
8)'이남자'를_아세요_20210420 
9)운명탐구_대안적지성인가_문화적타자인가_20210520
10)나이가_벼슬인_세상_닥치고_은퇴?!_20210620
11)김종철선생님을_그리워하며_20210720
12)라떼는말야_여성부의추억_20210820
13)목하_스우파_덕질중_20210920
14)노회찬이_남긴_숙제_20211020

댓글 4
  • 2022-03-05 11:10

    길드다사장님

    애많이 쓰셨습니다

    진심으로! 존경과 감사를 보냅니다~♡

  • 2022-03-06 20:53

    아주 많이 애쓰셨어요^^ 

     

  • 2022-03-07 10:00

    샘이 애쓴 덕분에 문탁에 청년들의 젊은 기운이 사라지지 않았네요. 고맙습니다 ~~

  • 2022-03-07 10:30

    요즘 TV에 조인성이 나오는 <어쩌다 사장>이라는 예능이 있다. 문탁샘이야말로 '어쩌다 사장' 컨셉에 딱 맞는 사람이 아닌가 싶다. 어쩌다 사장이 됐지만, 타고난 사장처럼 뒤치닥거리하시느라 애쓰셨어요. 길드다 청년들도 실험하느나 수고 많았소!! <아젠다>와 <이크> 둘 다 흥해라~~

     

('로봇이 아닙니다' 체크 필수)
글쓰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알림]
[알림] [생활이야기] [9월 봄날의 살롱] 기후위기, 우리는 어떻게 할까? (1)
봄날 | 2022.08.29 | 조회 396
봄날 2022.08.29 396
[알림]
[알림] [생활이야기] 7월28일(목) 오후3시, <봄날의살롱>이 열립니다~
봄날 | 2022.07.25 | 조회 434
봄날 2022.07.25 434
[알림]
[알림] [생활이야기] 5월 <봄날의 살롱>이 다가왔습니다!
봄날 | 2022.05.23 | 조회 639
봄날 2022.05.23 639
[알림]
[알림] [생활이야기] 5월 <봄날의 살롱> 에서 '연대로서의 읽기'를 제안합니다! (18)
봄날 | 2022.05.03 | 조회 1091
봄날 2022.05.03 1091
[알림]
[알림] [생활이야기] 4월 <봄날의 살롱> 어바웃 우크라이나! (2)
봄날 | 2022.04.13 | 조회 822
봄날 2022.04.13 822
[알림]
[알림] [생활이야기] [3월 봄날의 살롱]에 초대합니다~
봄날 | 2022.03.11 | 조회 640
봄날 2022.03.11 640
[알림]
[알림] [생활이야기] 김현경, 박순기, 정승연 에디터들, 우리의 친구들이 2022년에 이런 일을 한다네요^^
관리자 | 2022.01.13 | 조회 1004
관리자 2022.01.13 1004
[알림]
[알림] [생활이야기] 12월2일! 올해 마지막 <봄날의 살롱>에 초대합니다~
봄날 | 2021.11.30 | 조회 1393
봄날 2021.11.30 1393
[알림]
[알림] [생활이야기] 9월16일 오후3시~ 봄날의 살롱!
봄날 | 2021.09.16 | 조회 1868
봄날 2021.09.16 1868
[알림]
[알림] [생활이야기] 9월 <봄날의 살롱>을 위한 웜업!!!!!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13)
봄날 | 2021.09.05 | 조회 1917
봄날 2021.09.05 1917
[알림]
[알림] [생활이야기] 6월 <봄날의 살롱>에 초대합니다!!!
봄날 | 2021.06.15 | 조회 1990
봄날 2021.06.15 1990
[알림]
[알림] [생활이야기] 다시 봄날의 살롱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3)
봄날 | 2021.03.14 | 조회 2998
봄날 2021.03.14 2998
[알림]
[알림] [생활이야기] 봄날의 살롱에 초대합니다!!! (3)
봄날 | 2021.03.05 | 조회 3009
봄날 2021.03.05 3009
[알림]
[알림] [생활이야기] 저의 새 앨범 [overthinking 2]가 공개되었습니다! (2)
송우현 | 2021.02.01 | 조회 2701
송우현 2021.02.01 2701
[알림]
[알림] [생활이야기] 1월11일 문탁네트워크가 두 개로 분화되어 새롭게 출발합니다 (1)
관리자 | 2021.01.04 | 조회 3383
관리자 2021.01.04 3383
[알림]
[알림] [생활이야기] 슬기로운 방역생활 잘 하고 계신가요? (1)
해를 품은 달팽이 | 2020.06.26 | 조회 2952
해를 품은 달팽이 2020.06.26 2952
[모집]
[모집] [생활이야기] 범문탁 1년 공부 추수해요 - 에세이 데이(들)에 초대합니다 (1)
요요 | 2022.11.23 | 조회 288
요요 2022.11.23 288
1727
생활이야기 [10월 봄날의 살롱] ME TOO 이후 어떻게 살고 계신지
봄날 | 2022.10.16 | 조회 314
봄날 2022.10.16 314
1726
생활이야기 ‘선집’에 살고 있습니다 (1)
우현 | 2022.10.14 | 조회 72
우현 2022.10.14 72
1725
생활이야기 상추쌈에서 보낸 그림책 <숲으로 보낸 편지>^^
요요 | 2022.03.28 | 조회 139
요요 2022.03.28 139
1724
생활이야기 저는 이제 길드다를 정리합니다^^ (4)
문탁 | 2022.03.05 | 조회 393
문탁 2022.03.05 393
1723
생활이야기 2월18일(금)저녁8시 <봄날의 살롱> 잊지 않으셨죠?
봄날 | 2022.02.17 | 조회 209
봄날 2022.02.17 209
1722
생활이야기 2022년 첫 <봄날의 살롱>을 엽니다~ (3)
봄날 | 2022.02.11 | 조회 397
봄날 2022.02.11 397
1721
생활이야기 꿀잠...그리고 녹색평론 (6)
문탁 | 2021.11.05 | 조회 363
문탁 2021.11.05 363
1720
생활이야기 요즘 뜨는 박군 아닌 정군에 대해서 (5)
청량리 | 2021.07.04 | 조회 663
청량리 2021.07.04 663
1719
생활이야기 <7.2 줌특강소개> - 인문학과 영성: 포스트팬데믹 시대의 새로운 지역학
관리자 | 2021.06.25 | 조회 393
관리자 2021.06.25 393
1718
생활이야기 [길드다 소식] 슈퍼스타 차명식?! 대박 난 길드다 티비?! (2)
송우현 | 2021.06.15 | 조회 448
송우현 2021.06.15 448
1717
생활이야기 헉, 달라이라마.......를.....................몰...................라? (2)
문탁 | 2021.06.01 | 조회 529
문탁 2021.06.01 529
1716
생활이야기 청년협동조합180에서 알립니다. (1)
신목수 | 2021.05.26 | 조회 482
신목수 2021.05.26 482
1715
생활이야기 [오늘의 문장] 신화란, 오늘날 무엇인가? (2)
노트북필사 | 2021.01.11 | 조회 1144
노트북필사 2021.01.11 1144
1714
생활이야기 아듀! 2020 랜선 송년회를 알립니다!
봄날 | 2020.12.09 | 조회 1259
봄날 2020.12.09 1259
1713
생활이야기 <2020 문탁 에세이데이>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17)
여울아 | 2020.12.06 | 조회 1757
여울아 2020.12.06 1757
1712
생활이야기 <북콘서트>옛이야기 낭송책 4권 출판기념 파~뤼에 초대합니다~
여울아 | 2020.11.12 | 조회 989
여울아 2020.11.12 989
1711
생활이야기 올가을 패셔니스타 한번 돼봐? -복경매의 후유증^^ (6)
문탁 | 2020.10.24 | 조회 623
문탁 2020.10.24 623
1710
생활이야기 홍은전의 <나는 동물이다>와 고병권의 <두번째 사람 홍은전> (3)
문탁 | 2020.10.12 | 조회 1108
문탁 2020.10.12 1108
1709
생활이야기 <마마’s 테이블> ZOOM 토크 후기 (4)
초빈 | 2020.09.27 | 조회 640
초빈 2020.09.27 640
1708
생활이야기 문탁 강의실에 공유기 달았습니다. (4)
가마솥 | 2020.09.19 | 조회 578
가마솥 2020.09.19 5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