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Giver - 5회차 후기  "Asher~ thank you for your childhood." 

사마 현
2024-07-08 13:10
101

이 소설의 community는 언 듯 보면 참으로 매력적이다. 신세계가 따로 없다.

왜 그럴까 생각해 보니, Jonas가 살고 있는 계획적인 유토피아는 우리를 괴롭히는 많은 문제들로부터 자유롭다. 누군가가 우리를 장시간 지켜보고 평가하고 미래의 방향을 결정을 해서 통보를 한다. 나는 선택이나 기로의 상황에서 괴롭지 않다는 것은 좋으나 그렇다고 누군가가 결정을 해서 통보 한다는 건 썩 내키지는 않는다. 인간이기 때문에 양가적 감정이 든다.

 

 3살 아이들의 임무는 ‘language acquisition’이다. 위원장은 Asher의 3살 적 Asher's Instructor를 소환해서 chastisement을 적용하려고 까지 심각하게 의논 했다고 한다. 또한 3살 아이의 정확하지 않은 발음은 곧 바로 체벌 대상이다. 그리고 또래 아이들은 잘못된 발음을 즉시 교정해 준다. 이 사회가 어떻게, 왜 모든 시민들(심지어 유아어를 섞어 사용하는 시기인 toddler에게 조차도...)에게 "언어의 정확성"을 강압적으로 요구할까?

언어가 사고를 지배한다는 이유 때문이다. 표준 문구로 사람들을 규정하고 사람들은 자동적으로 그 문구들을 사용한다. 이 표준 문구들은 사람들의 행동을 표준화하여 벗어나지 못하도록 속박을 한다. 또한 예측가능하지 않은 자연과 동물들 그리고 그 많은 것들을 제거 했듯이, 시민들에게 정확한 단어를 사용하게 함으로써 시민들의 행동을 동일하고 예측가능 하도록 의도한다. ‘발생할 수도 있는 위험을 줄이겠다(무섭고도 그럴 듯한 설명이다)’ 평화와 질서가 명분이기는 하나, 숨은 의미는 사람들의 사고를 간단하고 경직하게 만들어 지배당하기 쉽게 만드는 것이 목표다.

 

 한편 Jonas는 현재를 ‘자각’하고 고민한다. 사물을 다르게 바라보고 생각한다. Jonas bowed his head and searched through his mind. What had he done wrong? 기존의 단어로는 표현할 수 없는 새로운 감정을 직면한다. 그에 대한 답은 뽀족하지 않지만, 너무 익숙해서 모르기도 하고 고정관념 속에 자라 와서 알아차리는 것이 아직은 희미하다. 이전 세대들의 과거의 기억의 유산을 받게 될 조나스가 앞으로 어떻게 표현하고 행동할지 기대된다.

 

3살즈음 아이들은 재미있는 단어를 좋아한다. 돌이켜보니 나도 자녀를 키우면서 아이의 유아기 때 만큼 의성어, 의태어 등등을  자주 사용 한 적이 없었다. 쉬지 않고 쫑알거리던 아이의 입이 떠올라 입가에 미소가 번진다. 엄마 빠빠 맘마 지지 쉬 치카치카 코자자 할미 하부지 아야 맴매 까까 응가 때찌 냠냠 꼬꼬 멍멍이  어흥 삐뽀삐뽀 만세 등등 얼마나 아름다운가. 유아어는 이 시기를 지나면 사라진다. 유치원에 다니면서 부터는 유치하다고 사용하지 않은 기억이 난다.

 

 

 

 

 

 

Eventually, for a period of time, Asher stopped talking altogether, when he was a Three.

(결국, 한동안 애셔는 3살이 되었을 때 말을 완전히 멈췄다. 그는 단지 맞는것이 두려워  말을 멈췄을 뿐이다.아이의 인생에서 중요한 순간이었음에도 친구들은 교정으로,지도사들은 체벌로 애셔를 입틀막을 한것이다. 애셔는 단지 간식이 먹고 싶었을 뿐인데, 지도사들이 그의 다리와 손바닥에  채찍질을 휘둘렀다.애셔는 두려움과 수치심을 내면화 한 후 입을 다무는 선택을 한것이다.) 

POOR  Asher.안쓰러운 애셔.마음이 불편하다.

 

 나도 Asher에게 이 말을 하고 싶다.

 "Asher,thank you for your childhood."   애셔야~~잘 자라줘서 고마워

댓글 2
  • 2024-07-11 13:16

    저는 이제 아주 조금씩만 설득당하고 있어요. ㅎㅎㅎ 자유가 박탈당한 세상쪽에 마음이 기울기는 하네요.

    그래도 말은 멋들어집니다. Thank you for your childhood! 😆

  • 2024-07-14 09:57

    Eventually, for a period of time, Asher stopped talking altogether, when he was a Three.
    When he began to talk again, it was with greater precision.
    And his good humor is unfailing.

    에피소드로 언급 하지만, 생략되고 숨겨진 이야기들이 있겠죠?
    애셔, 잘 이겨내서 정말 다행이야.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409
7월15일 위화의 <형제> 단어
노라 | 2024.07.11 | 조회 18
노라 2024.07.11 18
408
The Giver - 5회차 후기  "Asher~ thank you for your childhood."  (2)
사마 현 | 2024.07.08 | 조회 101
사마 현 2024.07.08 101
407
The Giver - 4회차 후기 - Ceremony of the Grown (6)
플로우 | 2024.06.29 | 조회 156
플로우 2024.06.29 156
406
7/1 <형제> 단어와 해석 (4)
바람~ | 2024.06.26 | 조회 96
바람~ 2024.06.26 96
405
The Giver-3회차 후기- 부드러움에 가리워진 허무 (5)
프리다 | 2024.06.23 | 조회 265
프리다 2024.06.23 265
404
6월24일 중국어 아직도 <형제> (2)
노라 | 2024.06.20 | 조회 97
노라 2024.06.20 97
403
6월17일 중국어 아직도 <형제> (2)
노라 | 2024.06.14 | 조회 97
노라 2024.06.14 97
402
The Giver-2회차 후기 (5)
토토로 | 2024.06.11 | 조회 202
토토로 2024.06.11 202
401
The Giver - 1회차 후기 (4)
진공묘유 | 2024.06.06 | 조회 203
진공묘유 2024.06.06 203
400
6월10일 단어와 해석 (2)
바람~ | 2024.06.04 | 조회 105
바람~ 2024.06.04 105
399
A Portrait of the Artist as a Young Man 마지막 후기 (4)
토토로 | 2024.05.28 | 조회 247
토토로 2024.05.28 247
398
A Portrait of the Artist as a Young Man 21차 후기 (4)
윤슬 | 2024.05.25 | 조회 174
윤슬 2024.05.25 174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