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전학교-단기세미나]<역사, 눈앞의 현실> 세번째 후기

풍경
2021-01-24 10:52
289

“춘추시대 200년은 ....조만간에 충돌과 침범이 발생할 수밖에 없는 생존 상황이 끝없이 이어지고 있었다.”(p361) 한 걸음 더 나아가 전쟁이 끊이지 않는 역사 시기로 진입하는데, 탕누어는 이러한 상황은 조만간 올 ‘필연’이고, 여기에 ‘인과의 논리’가 작용하고 있다고 한다.

즉  “대자연의 생존경쟁은 생명을 유지한다는 대전제하에서 생물들 각각은 생명유지를 위한 충돌이 있고, 이러한 충돌을 정교하게 처리하고, 피하고, 대체하고, 억제하려 한다. 이것은 신체구조(외모, 색채, 냄새까지 포함)로 진화했고, 또 갖가지 의식 행위로 진화했다(물러남, 거리두기, 회피, 굴복 등). 그러나 인간에겐 아직도 비교적 위험한 경향이 내포되어 있는 듯한데, 인간은 다른 생물에 비해 ‘현실적이지 못하기’ 때문이다.

 

그러면서 <좌전>의 글쓰기는 현실을 묵도하고 그것을 보존하려는 듯한 양상을 드러낸다고 한다. 이러한 태도가 진실함을 의미하며, 인간의 역사 안에 진실이 있는 것이 아니라 대자연이 인간 현실을 묵도함에 진실이 있고, <좌전>의 저자는 그것을 알고 쓴 ‘글쓰기’라고 한다.

 

그렇다면 탕누어가 제시한 <좌전>읽기는 '인간의 현실적이지 못한 상황을 묵도하고, 그대로 상황을 쓰면서 우리에게 대자연의 시각을 가지고서 읽음으로 진실함을 알 수 있다는 것'인데, 대자연의 시각은 생명을 유지한다는 전제하에 인간사회의 문명을, 영웅을, 이상을 그려내지 않고 이해한다는 말로 들리면서, 알 것 같기도, 모를 것 같기도 하다.

 

또한  탕누어의 '대전제'로 부터 비롯한 시각은 맑스의 “인간의 역사가 처음으로 사적 유물론이라는 과학적 방법에 의해 속박이 풀려, 자연사 밑으로 들어가는 것을 확인하는 것이다.”라는 말을 떠 올리게 했다.

누구나 춘추전국시대를 충돌과 전쟁이라는 키워드로 이해한다. 그런데 이러한 충돌과 전쟁을 "자연 생존의 분투기"로 전제하면서 춘추전국시대를 해석하고, 그때 맺은 회맹의 성격을, 인물을 이해하는 방법을 <좌전>에서 볼 수 있다고 하니, 우리에게 <좌전>을 "어떻게 읽어야 하는가?"하는 방법을 제시한 것처럼 느껴졌다. 구지 춘추의 '춘추필법'에 얽매이지 말라는 것일까?   

 

댓글 2
  • 2021-01-24 15:13

    풍경샘과 오랜만에 같이 세미나를 하네요.
    옛날에 반짝 학이당 하던 생각도 나고.
    전에 좌전을 읽을 때 그냥 어떤 사건이 있었는지만 보면서 읽었던 것 같아요.
    이번 탕누어 책을 읽으면서 '아, 그냥 책을 읽기만 했었구나.'하는 반성을 하게 됩니다.

  • 2021-01-25 09:54

    멀리서도 함께 공부할수 있으니 좋네요
    탕누어의 읽고쓰기를 보면서 느끼는게 많기도 하고
    짧은 세미나지만 참 좋습니다^^

글쓰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알림]
[알림] <사서학교>&<일요일엔양생> 에세이발표 7월 3일 일요일 오전 10시
진달래 | 2022.06.29 | 조회 36
진달래 2022.06.29 36
[알림]
[알림] [사서학교 소식③] 2022사서학교에 무슨 일이? (1)
봄날 | 2022.02.06 | 조회 326
봄날 2022.02.06 326
[알림]
[알림] [사서학교 인터뷰②] 궁금했어요. 도라지샘은 왜 '사서 읽기'를 신청했을까? (3)
진달래 | 2022.01.29 | 조회 320
진달래 2022.01.29 320
[알림]
[알림] [사서학교-인터뷰①] 궁금했어요. 진달래쌤이 공부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3)
도라지 | 2022.01.28 | 조회 343
도라지 2022.01.28 343
1051
New [사서학교] 16회 - 빗 속을 뚫고 세미나를 (7)
진달래 | 2022.07.02 | 조회 88
진달래 2022.07.02 88
1050
[사서학교] 논어 15회차 - 충서와 반성, 효의 대명사 증삼 (2)
곰곰 | 2022.06.26 | 조회 59
곰곰 2022.06.26 59
1049
사서읽기 14회차 후기 (4)
마음 | 2022.06.18 | 조회 63
마음 2022.06.18 63
1048
논어 13회차 후기-공자님 덕질을 시작해봅시다! (1)
도라지 | 2022.06.15 | 조회 70
도라지 2022.06.15 70
1047
사서학교 12회차 후기-<논어> 속 염구 (2)
토토로 | 2022.06.04 | 조회 60
토토로 2022.06.04 60
1046
[사서학교] 논어 11회차 - 춘추시대 인싸는 자공님 (4)
곰곰 | 2022.05.30 | 조회 63
곰곰 2022.05.30 63
1045
논어 10회차 후기 (2)
마음 | 2022.05.22 | 조회 63
마음 2022.05.22 63
1044
<논어 >자로 2회차 후기 (3)
토토로 | 2022.05.03 | 조회 79
토토로 2022.05.03 79
1043
[사서읽기] 봄방학입니다~ (4)
진달래 | 2022.05.01 | 조회 77
진달래 2022.05.01 77
1042
[논어3회차] 중유(仲由)이고 계로(季路)이자 자로(子路) (5)
곰곰 | 2022.04.25 | 조회 92
곰곰 2022.04.25 92
1041
<논어>2회차 후기 (3)
도라지 | 2022.04.19 | 조회 60
도라지 2022.04.19 60
1040
사서 읽기. 6회차 후기 (4)
마음 | 2022.04.08 | 조회 73
마음 2022.04.08 73
1039
[사서학교] 이제 <논어>를 읽습니다 (1)
진달래 | 2022.04.04 | 조회 82
진달래 2022.04.04 82
1038
<대학> 4회차 후기 (4)
곰곰 | 2022.04.02 | 조회 123
곰곰 2022.04.02 123
1037
<사서학교> 대학 3회차 후기 (3)
토토로 | 2022.03.26 | 조회 100
토토로 2022.03.26 100
1036
[대학]2회차 후기 (4)
도라지 | 2022.03.18 | 조회 109
도라지 2022.03.18 109
1035
『대학』첫 시간 후기 (5)
마음 | 2022.03.14 | 조회 114
마음 2022.03.14 114
1034
우응순샘 특강 <사서의 탄생과 의의> 후기 (2)
진달래 | 2022.03.07 | 조회 90
진달래 2022.03.07 90
1033
[사서학교] 우응순샘 특강 "사서(四書)의 탄생과 의의" 신청하세요 (13)
진달래 | 2022.02.24 | 조회 297
진달래 2022.02.24 297
1032
2022 고전학교 - 사서(四書)읽기 (13)
관리자 | 2021.12.28 | 조회 1620
관리자 2021.12.28 16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