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공11회차 후기 - 정나라 태자 홀의 선택

진달래
2022-10-18 15:39
43

여자가 수레를 함께 타니 

얼굴이 무궁화꽃 같도다

장차 날아오르니

패옥이 붉도다

저 아름다운 맹강이여 

진실로 아름답고 또 얌전하도다

 

여자가 함께 길을 걸어가니

얼굴이 무궁화꽃 같도다

장차 날아오르니 

패옥 소리가 쟁쟁히 울리도다

저 아름다운 맹강이여 

그 어짊을 잊지 못하리로다.

 

『시경』 「정풍, 유녀동거(有女同車)」이다.

 

정(鄭)나라 장공(莊公)의 아들은 태자 홀(忽)은 제(齊)나라가 북융과의 싸움에서 어려움을 겪을 때 구원병으로 나가 큰 공을 세운다. 제나라 사람들은 그가 마음에 들어, 사위를 삼고자 했다. 그러나 홀은 작은 정나라에서 대국인 제나라 여자를 맞아들이는 것은 옳지 않다며 거절한다.(노 환공 6년) 이 때 태자 홀이 거절한 제나라 여자가 문강(文姜)인데 후에 노나라로 시집을 갔다.

여하튼 태자 홀이 제나라와의 혼사를 거절할 때 정나라 대부인 채중족(蔡仲足)이 태자 홀에게 간언한다. “아버지 장공에게는 총애하는 부인이 많고, 그대에게는 도와줄 큰 나라가 없으니 장차 군주의 자리에 못 오를 수도 있습니다. 동생인 세 공자들이 모두 군주가 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는 채중의 말을 따르지 않았다.

곧 장공이 죽고, 태자 홀은 소공(昭公)이 되지만 그의 세 동생 중 돌(突)이 송나라의 도움으로 즉위하여 여공(厲公)이 되고 소공은 위(衛)나라 도망을 가게 된다. 4년 뒤 채중의 세력을 없애려고 했던 여공이 축출되고 소공이 다시 즉위하였다. 그리고 2년 뒤, 소공의 미움을 받던 신하가 사냥 나간 소공을 죽이고 그 동생인 미(亹)를 즉위시켰다. 그 해 제나라에 간 미를 제나라 양공(襄公)이 죽이자 채중이 동생인 의(儀)로 자리를 이었다. 의는 정자(鄭子)라고 불렸다. 14년 뒤 정자가 부하들에 의해서 살해당하자 여공이 다시 돌아와 즉위했다. 여공은 7년 뒤에 죽었다. 

형의 자리를 빼앗아 즉위한 여공은 4년 만에 쫓겨나 17년 간 역(櫟) 땅에서 지내다 다시 복위되어 7년을 군주의 자리에 있었다. 실제로는 11년 동안 군주의 자리에 이었지만 쫓겨났던 기간을 합하면 총 28년 간 재위했다. 시호를 받은 소공, 여공과 달리 자미(子亹)와 자의(子儀/사기에선 영嬰으로 되어 있다) 시호를 받지 못했다. 자의가 14년간이나 군주의 자리에 있었는데 시호가 없는 것은 왜 일까?

태자 홀의 면모를 보면 훌륭한 인물이었던 같은데 군주의 자리란 노 은공 때처럼 개인의 인품만으로 채울 수 있는 자리가 아닌 듯하다. 『시경』의 「유녀동거」 시는 이런 태자 홀을 풍자한 시라고 한다. 아마도 홀이 제나라의 혼담을 받아들였다면 정나라가 이런 혼란기를 겪지 않았을까? 그런데 노 환공이 문강과 제 양공의 스캔들로 인해 결국 제 양공에게 피살되는 것을 보면 정 소공이 문강과 결혼했다면 … …. 무사히 군주가 되었다고 하더라고 결국 누군가의 손에 죽임을 당하지 않았을까?

유독 귀족 세력 안에서 다툼이 심했던 정나라, 아마도 나라 크기가 작다보니 그런 게 아닌가 싶기도 하고.

댓글 0
('로봇이 아닙니다' 체크 필수)
글쓰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알림]
[알림] 2023년 <춘추좌전> 강독 세미나- 상시모집
춘추좌전 | 2022.12.09 | 조회 138
춘추좌전 2022.12.09 138
[알림]
[알림] [춘추좌전강독] 함께 읽어요~
토용 | 2022.04.29 | 조회 95
토용 2022.04.29 95
[모집]
[모집] 2022 <춘추좌전> 강독 세미나(3월8일 개강) (4)
관리자 | 2021.12.28 | 조회 574
관리자 2021.12.28 574
41
New 장공7회차 후기...송나라의 멸망을 눈에 보듯 하다
봄날 | 2023.01.31 | 조회 9
봄날 2023.01.31 9
40
장공 6회차 후기 : 전쟁에 쓰이는 용어 (1)
토용 | 2023.01.04 | 조회 29
토용 2023.01.04 29
39
장공 5회차 후기 - 춘추에서 처음 쓰기 시작했다 (1)
진달래 | 2022.12.30 | 조회 32
진달래 2022.12.30 32
38
장공4회차 후기...숙손무지, 이름값을 하다 (1)
봄날 | 2022.12.24 | 조회 34
봄날 2022.12.24 34
37
장공 2,3회차 후기 : 군주를 옹립할 때 헤아려야 할 점 (1)
토용 | 2022.12.17 | 조회 49
토용 2022.12.17 49
36
장공 1회 후기 - 미언대의
진달래 | 2022.12.05 | 조회 27
진달래 2022.12.05 27
35
환공14회차 후기: 막장드라마의 희생양, 뼈가 부서져 죽은 환공
봄날 | 2022.11.22 | 조회 25
봄날 2022.11.22 25
34
환공 13회차 후기
느티나무 | 2022.11.14 | 조회 31
느티나무 2022.11.14 31
33
환공 12회차 후기 : 두 발은 땅에 단단히
토용 | 2022.11.04 | 조회 30
토용 2022.11.04 30
32
환공11회차 후기 - 정나라 태자 홀의 선택
진달래 | 2022.10.18 | 조회 43
진달래 2022.10.18 43
31
환공 10회차 후기....수나라제후는 소사와 계량 둘 중에 누구의 말을 들었을까
봄날 | 2022.10.15 | 조회 33
봄날 2022.10.15 33
30
환공 9회차 후기 <피휘(避諱)에 대하여>
토용 | 2022.10.09 | 조회 32
토용 2022.10.09 32
29
환공 8회차-후기
느티나무 | 2022.10.04 | 조회 27
느티나무 2022.10.04 27
28
환공 7회차 후기 - 진 여공은 누구? (1)
진달래 | 2022.09.26 | 조회 46
진달래 2022.09.26 46
27
환공6회 후기...노환공(桓公)5년, 여기저기 환공이 수도 없이 나온다...ㅠ (2)
봄날 | 2022.09.19 | 조회 46
봄날 2022.09.19 46
26
환공 5회차 후기 : 진나라 정권이 바뀌다 (1)
토용 | 2022.09.12 | 조회 37
토용 2022.09.12 37
25
환공 4회차 후기
봄날 | 2022.09.05 | 조회 40
봄날 2022.09.05 40
24
환공 3회 후기
느티나무 | 2022.08.29 | 조회 41
느티나무 2022.08.29 41
23
환공 2회 후기 - 장애백의 간언
진달래 | 2022.08.22 | 조회 41
진달래 2022.08.22 41
22
후기 : 환공의 즉위와 땅의 교환
토용 | 2022.08.13 | 조회 50
토용 2022.08.13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