틈서가

세월호 기획<약전 릴레이 읽기> 너의 이름을 불러본다.

2017.03.15 17:20

작은물방울 조회 수:1607

바람이 많이 부드러워지고 있습니다.

봄 인가 봅니다.

봄이 되면....

가슴이 먹먹해 지는 이름들이 있습니다.




 < 더 북 >에서는  세월호와 관련 기획전시를 합니다.

단원고 학생들의 짧은  이야기들의 모음, 약전을 릴레이로 읽는 것인데요.

문탁의 친구들과 ....

잃어버린 304명의 우주를 함께 기억하고 싶어서 기획했습니다.

ac40faa8519094cd9731c780cd6e1031.jpg



"너의 이름을 불러본다."의  참여방법을 소개해드립니다.

IMG_0884.JPG

1. 약전이 있는 책상에 앉아 친구가 먼저 읽은 부분을 확인합니다.




IMG_0864.JPG

2. 다음에 이어지는 단원고 학생의 이야기를 읽습니다.




IMG_0883.JPG

3. 자신이 읽은 부분( 해당학생, 또는 페이지)을 약전 앞에 붙어 있는 종이에 기록합니다.

 (또는  포스트 잇 인덱스에 이름을 써서 표시합니다.)




IMG_0867.JPG

4. 메모지 포스트 잇에 약전을 읽은 후의 마음을 그림 또는 글로 적어주세요.



IMG_0869.JPG

5. 적은 메모를 <더 북> 공간에 있는 노란 배위에 붙여주세요.

 



세월호는 눈물로 시작되었습니다.

하지만 눈물을 흘렸다는 것만으로 내 맘이 가벼워지는 것이 아닙니다.


"잊지 않을께"라고 약속했지만 자주 잊어버리는게 미안한 이름

마주 하기가 힘든 이름

하지만

잊으면 안되는 이름


우리 함께 불러보아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저널세미나안내> 더북과 접속하라!!! [3] 블랙커피 2018.02.11 155
공지 <더북>의 세번째 디저트 뉴스 작은물방울 2017.09.25 97
공지 더북과 청량리가 함께 들려드리는 밀양이야기 그리고 인형극 작은물방울 2017.08.06 175
공지 “세월호 희생자 약전”을 화요일에 모여서 함께 읽어요! [2] 블랙커피 2017.05.29 282
» 세월호 기획<약전 릴레이 읽기> 너의 이름을 불러본다. [4] 작은물방울 2017.03.15 1607
공지 <더 북> 디저트 뉴스 (1차-2.28) - 기본소득 [6] 관리자 2017.03.09 392
공지 공모 - 틈서가 공간이름과 활동이름을 지어주세요^^ [8] 꿈틀이 2017.01.23 361
59 1월 더북 후기-쇠락하는 미국과 부상하는 중국 [7] file 블랙커피 2018.02.11 93
58 <르몽드 1월> 전반부 발제 file 지원 2018.01.24 34
57 <르몽드 12월 후반부> 발제 [3] file 지원 2017.12.27 53
56 <르몽드 12월> 발제 [1] file 매실 2017.12.20 45
55 <녹색평론 12월>발제 file 매실 2017.12.06 43
54 문탁 축제 2017년 연대활동 정리 [5] 매실 2017.11.27 108
53 최장집을 아십니까?? <르몽드 11월 후반부> [1] 작은물방울 2017.11.23 70
52 르몽드 11월호 발제 2 [3] file 지원 2017.11.21 50
51 11월 15일 더북 세미나 후기 [1] 동은 2017.11.17 58
50 르몽드 11월호 발제 file 매실 2017.11.15 39
49 녹색평론 157호 전반부 발제 [5] file 꿈틀이 2017.11.08 60
48 르디플로 후반부 발제 [4] file 지원 2017.10.24 53
47 <틈 세미나> 르디플로 10월호 전반부 후기 [2] file 꿈틀이 2017.10.20 66
46 <녹색평론> 156호 후반부 후기 [1] 곰곰 2017.10.14 55
45 <더북>의 "공론화" 디저트 뉴스 원고를 공개합니다! [3] file 곰곰 2017.10.02 84
44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9월호 전반부 후기 [2] 동은 2017.09.27 66
43 <녹색평론> 156호 전반부 후기 [3] 지원 2017.09.19 94
42 <더북 뉴스쇼>원고 [1] file 꿈틀이 2017.09.17 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