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체액팅스쿨> - 짜라랜드는 개장 준비 중!!

문탁
2018-11-24 08:33
293

니체액팅스쿨은 15주 동안 진행된다.

14주차는 공연이고, 15주차는  미니에세이를 발표하면서 여정을 마무리한다. 

10주차 프로그램이었던 양양의 사유여행도 벌써 2주가 지나가고 있다.

그리고 <짜라랜드>의 개장(14주차/12월8일)을 앞두고 

우리의 니체리언들은 이미 밤낮없이 집을 짓고 부수고, 칠을 하고 벗기고, 안내문을 붙였다 떼었다 하고 있다.

<짜라랜드> 개장에 얼마나 몰두하고 있는지, 이들이  <짜라랜드> 밖에서도 '니체'를 입에 달고 다닌다는  풍문이 들린다.

어제 김장 때 콩땅은 입만 벌리면 "나는 원하노라!!"를 외쳤다나 뭐라나.....ㅋㅋㅋㅋ

어쨌든...이들은 개장준비로 바쁘다.

버뜨

소위 '교장'이라고 불리는 자.

잘 나타나지도 않고 카톡방에서 조교들에게 끊임없이 잔소리를 하던 자.

드디어 나타나서 시비를 걸기 시작한다.

이 '교장'이 주로 하는 말은,

"너무 뻔해!"

"아, 상투적이야"

"이거, 진짜 니 생각이야?"

"문탁 사람들이 이렇게 생각한다고, 그대는 생각하는겨?"

"억....안돼! 이건 안돼! 드라마, 절대 노우!!"

"왜 초인을 남성 영웅으로 만들어? 으악, 안돼!"

"새은아, 너 엄마랑 이렇게 대화하는 거 맞아?"

"오페라, 안 돼. 노찾사 안돼. 7080 오, 노우!!"

"넌, 도대체 무슨 춤을 춘다는거야?"

니체는 가장 위대한 '긍정의 사상가'인데

<니체액팅스쿨>의 교장은 'Yes' 가 아니라 'No'를 남발한다.

그러면서도 니체의 'Yes'는 일단 'No'를 'Yes' 하는 거라고 가르친다. ㅋㅋㅋㅋ

하지만 우리의 니체리언들은 ...그러거나 말거나....또 "나의 길을 간다" 이다. ㅋㅋ

그러니 죽이 되든 밥이 되든 <짜라랜드>를 완성시켜나갈 것이다.

그런데 생각해보니 우리에게는 (머리카락만) 여배우로 변신한 (문정이 물방울에게, "여배우 같으세요") 연출가, 물방울 조교가 있고

번뜩이는 재치의 소유자, 노라 조교가 있다.

뿐이랴?

몸 그자체가 스웩인 우현이가 있고  f405b494f6117faff88561f583275c5e.jpg

프로무용수 문정이가 있다.

그리고 히든카드, 히든 오브 히든, 게으르니와 콩땅이 있다.

물론 잎사귀, 유비, 새은이의 창의력과 연기력은 작년에 충분히 검증되었다.

(올해 새은이는 감자 대신, 우리에게 무엇을 주려나....ㅋㅋㅋㅋ)   5.jpg 

난 믿는다. (믿사옵나이다)....  (ft -도대체 신은 죽었다는 데 교장은 뭘 믿는다는 거야, 뭘 믿는다는거야?)


이들, 나름 니체리언들이 <짜라랜드>를  멋지게 개장시킬 것이라는 걸. (ft -교장은 니체리언-짜라랜드가 신이 되었네, 되었네, 되었네)


그런 난 ?


물론, 알다시피, 나도 계속 간다. 잔소리로... (ft -잔소리는 강자의 덕인가? 아니면 약자의 덕인가? 오우, 노우! 교장, 이제 그만, 잔소리는 됐어!!)

어쨌든......ㅋ


마지막까지 홧팅!!





댓글 3
  • 2018-11-25 17:32

    ㅋㅋㅋ 짜라랜드라... 우리를 정신없게 들었다놨다 해 주는 건가요? ^^ 기대만빵입니다~~

    (아 요즘...비위약해져서 조금만 흔들려도 울렁거리는데...어떡하쥐?ㅋㅋ) 

  • 2018-11-25 17:43

    짜라랜드  연간회원증 팔아요~~~

    교장샘이 제일 무서워요~~

    우리가 만들어 놓은 긴 대본을 교장샘 한마디에 날아가게 하지요

    이거 너무 뻔해!!!!!

    그래서 저희의 복수는

    젤 이상한 배역을 교장샘께 드렸지요. 우하하하

    문탁샘의 출연 . 기대해 주세요.

    평소에 쓰시던 욕도 함께 즐겨주세요 .

  • 2018-11-25 17:45

    참 이번 주 후기는 축제 통신에 썼어요.

    제일 늦게 오는 사람이 후기 쓰기로 했는데

    눈이 와서~~~~

    젤 먼저 온 사람이 썼습니다요

글쓰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모집]
[모집] 2019 붓다액팅스쿨- 공부의 신경지가 열린다 (12)
관리자 | 2019.08.10 | 조회 926
관리자 2019.08.10 926
74
붓다액팅마지막시간 (1)
단풍 | 2019.12.20 | 조회 58
단풍 2019.12.20 58
73
Comming Soon -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2)
관리자 | 2019.12.11 | 조회 137
관리자 2019.12.11 137
72
송광사 템플스테이 후기 - 템플스테이 동안 뭘 했냐면... (7)
초희 | 2019.11.14 | 조회 177
초희 2019.11.14 177
71
대본 초안방 입니다 -관객 여러분은 읽지 말아주세요 (16)
노라 | 2019.11.13 | 조회 177
노라 2019.11.13 177
70
<붓다액팅스쿨> 송광사 템플스테이 1일차 후기 (8)
초빈 | 2019.11.12 | 조회 137
초빈 2019.11.12 137
69
[븃다액팅스쿨] 여덟번째 "배탈이 나면 열반에 못들어간다" (12)
오이도 | 2019.11.03 | 조회 82
오이도 2019.11.03 82
68
<붓다액팅> 여섯번째 '균형(코인시덴티아 오포지토룸)이란 무엇인가?' (10)
작은물방울 | 2019.10.28 | 조회 125
작은물방울 2019.10.28 125
67
결석계
단풍 | 2019.10.25 | 조회 42
단풍 2019.10.25 42
66
<붓다 액팅 스쿨> 여섯번째 수업 후기 (11)
가옹 | 2019.10.22 | 조회 111
가옹 2019.10.22 111
65
<붓다 액팅 스쿨> 다섯번째 수업 후기 (9)
메리포핀스 | 2019.10.16 | 조회 124
메리포핀스 2019.10.16 124
64
결석계
작은물방울 | 2019.10.12 | 조회 59
작은물방울 2019.10.12 59
63
<붓다액팅스쿨> 네번째 수업 후기 - 싯다르타의 길 갈무리 (11)
새은 | 2019.10.05 | 조회 158
새은 2019.10.05 158
62
붓다액팅 세번째시간_싯다르타의길 (14)
단풍 | 2019.09.29 | 조회 120
단풍 2019.09.29 120
61
헐! 부처가 사람이라구요? (3)
문탁 | 2019.09.26 | 조회 138
문탁 2019.09.26 138
60
두번째 수업 후기 -왜 붓다인가? 왜 액팅인가? (12)
노라 | 2019.09.24 | 조회 160
노라 2019.09.24 160
59
<붓다액팅스쿨> 개강 안내 (4)
문탁 | 2019.09.18 | 조회 215
문탁 2019.09.18 215
58
퇴근길인문학 [니체 액팅] 마무리까지 멋지게!! (15)
관리자 | 2018.12.10 | 조회 349
관리자 2018.12.10 349
57
퇴근길인문학 [니체 액팅] 000, 니체를 만나다 -파이널 에세이 (2)
문탁 | 2018.11.29 | 조회 272
문탁 2018.11.29 272
56
퇴근길인문학 <니체액팅스쿨> - 짜라랜드는 개장 준비 중!! (3)
문탁 | 2018.11.24 | 조회 293
문탁 2018.11.24 293
55
퇴근길인문학 [니체액팅] 11주차 후기 (25)
노라 | 2018.11.18 | 조회 332
노라 2018.11.18 3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