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퇴근길인문학 시즌3> 에드워드 사이드 자서전 두번째 시간 후기

먼불빛
2019-08-29 23:33
75

에드워드사이드 자서전 두 번째 시간은 파지사유가 내부공사인 관계로 자누리화장품 방에서 튜터님 두분과 단풍,봄바람,새은,나 이렇게 조촐히 모였습니다.

이제 개근상을 탈 자격이 되는 사람은 단풍님밖에 남지 않았다니 단풍님의 파이팅을 빌면서..

 

에드워드사이드는 팔레스타인-아랍계-기독교도-미국인이라는 여러조각의 유별난 지위를 가졌던 탓에 불안과 배제,아웃사이더로서의 슬픔을 가지고 있었지만, 그 덕에 그는 고체처럼 단단한 갇혀있는 사람이 아니라 ‘한줄기 흐름’으로 항상 움직이고, 대위법적으로 존재하는 사람일 수 있었다.

 

그날의 많은 이야기는 주로 국가 또는 소속이 없을 때의 불안함에 대한 이야기를 하면서 에드워드사이드의 슬픔에 공감할 수 있었지만, 과연 우리 인생에 에드워드사이드 보다 더한 어떤 일이 일어나지 않으리라는 보장은 없으므로, 우리 또한 불안하고 끊임없이 흔들리는 인생이다. 그래서 우리는 평범하게 살기를 바라며 ‘평범’을 가장 큰 삶의 보호막으로 생각하지만, 사실 ‘평범’하기가 세상 가장 힘든 일이고, 평범이라는 것의 기준이 무엇인지, 과연 평범한 사람이라는 것이 있을 수 있는 것인지에 대해서도 이야기가 오고 갔습니다.

항상 끊임없이 변화하고, 어디에도 매이지 않고, 고착되지 않아서 어떤 바람이 불어와도 함께 흔들리면서도 자기 길을 새롭게 가는 사람...우리에게도 그런 힘이 생겨날 수 있을까요?

 

크로포트킨을 통해서 개인과 공동체의 자율적, 창의적 삶을 위한 아나코 코뮤니즘을,

에드워드 사이드를 통해서는 국가를 빼앗긴 소외와 배제의 불안한 현실에서도 수동적으로 고착화되지 않은 개인의 삶의 양태를 볼 수 있었다면

다음에 볼 [마음의 진보]라는 카렌 암스트롱의 자서전에서는 과연 우리의 무엇을 더 들여다 볼 수 있게 만드는 책일까요? ‘정체성 보다는 한줄기 흐름’으로 살아갈 수 있는 지혜의 답을 읽어낼 수 있을지 궁금하고 기대됩니다.

 

댓글 1
  • 2019-09-10 15:25

    어제 정화스님이 말씀하신 "무상이 무아다" 라는 말이 생각나네요. ㅎ

글쓰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모집]
[모집] <2019퇴근길인문학> 시즌 4: 삶과 만나는 공부와 글쓰기 (11)
둥글레 | 2019.09.17 | 조회 548
둥글레 2019.09.17 548
[모집]
[모집] <리인학당> 100일의 논어 (3)
리인학당 | 2019.08.26 | 조회 251
리인학당 2019.08.26 251
[모집]
[모집] 8월의 논어-소인(小人)의 나라에 사는 군자(君子) (4)
리인학당 | 2019.07.15 | 조회 452
리인학당 2019.07.15 452
[마감]
[마감] [2019 퇴근길인문학] - 시즌 3, '삶'을 읽고 '삶'을 이야기한다 (18)
퇴근길 | 2019.07.07 | 조회 791
퇴근길 2019.07.07 791
567
<리인학당> 백일의 논어 - 메모 (3)
새은 | 2019.10.16 | 조회 22
새은 2019.10.16 22
566
<2019 퇴근길 인문학 시즌4> 첫 시간 공지
둥글레 | 2019.10.10 | 조회 55
둥글레 2019.10.10 55
565
<리인학당> 백일의 논어 메모 3 (3)
새은 | 2019.10.09 | 조회 30
새은 2019.10.09 30
564
<리인학당 >백일의 논어-메모2 (2)
미지 | 2019.10.02 | 조회 30
미지 2019.10.02 30
563
<리인학당> 백일의 논어 - 메모 (4)
새은 | 2019.09.24 | 조회 68
새은 2019.09.24 68
562
100일 동안 매일 이렇게 논어 읽어요 (1)
자누리 | 2019.09.17 | 조회 75
자누리 2019.09.17 75
561
<2019 퇴근길 인문학 시즌3> 5번째 시간 후기_ 카렌 암스트롱 자서전 두번째 시간[마음의 진보] (1)
새은 | 2019.09.14 | 조회 94
새은 2019.09.14 94
560
<2019 퇴근길 인문학 시즌3> 5번째 시간 후기_ 카렌 암스트롱 자서전[마음의 진보]
봄바람 | 2019.09.08 | 조회 53
봄바람 2019.09.08 53
559
<2019 퇴근길인문학 시즌3> 에드워드 사이드 자서전 두번째 시간 후기 (1)
먼불빛 | 2019.08.29 | 조회 75
먼불빛 2019.08.29 75
558
<8월 이달의 논어> 세번째 후기 (1)
새은 | 2019.08.28 | 조회 55
새은 2019.08.28 55
557
[퇴근길 인문학]시즌3_에드워드사이드자선전 첫번째시간 (6)
단풍 | 2019.08.23 | 조회 93
단풍 2019.08.23 93
556
8월 이달의 논어 두 번째 시간 후기 (1)
청량리 | 2019.08.20 | 조회 62
청량리 2019.08.20 62
555
퇴근길 시즌3 - 크로포트킨 두번째 시간 후기 (4)
여름 | 2019.08.15 | 조회 119
여름 2019.08.15 119
554
8월 이달의 논어-소인의 나라에 사는 군자 1강 후기 (3)
미지 | 2019.08.15 | 조회 104
미지 2019.08.15 104
553
퇴근길 시즌3 첫시간 후기_크로포트킨 (4)
봄날 | 2019.08.12 | 조회 143
봄날 2019.08.12 143
552
<2019 퇴근길 인문학 시즌3> 첫 시간 공지
둥글레 | 2019.07.30 | 조회 167
둥글레 2019.07.30 167
551
< 2019 퇴근길인문학 시즌2 >낭송장자 첫 시간 후기 (3)
여름 | 2019.06.26 | 조회 165
여름 2019.06.26 165
550
<2019 퇴근길인문학 시즌2> 전습록 네번째 시간 후기 (2)
냥삐 | 2019.06.17 | 조회 136
냥삐 2019.06.17 136
549
7월의 논어-예(禮),사람과 사람이 어울리는 몸짓 (5)
리인학당 | 2019.06.17 | 조회 360
리인학당 2019.06.17 360
548
6월 논어강의 2강후기 (2)
미지 | 2019.06.16 | 조회 121
미지 2019.06.16 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