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뼘 양생 7회> 함께 만드는 루틴!

둥글레
2021-09-06 23:58
156

 

믿어지지 않겠지만 나는 집순이다. “둥글레가 집순이라니 믿어지지 않아!”라고 말하는 소리가 들리는 것 같다. 어려서부터 집안에서 뽀시락 거리며 뭘 만드는 걸 좋아했다. 움직이는 걸 싫어해서 집안에서 걷지 않고 굴러다닌 적도 있다. 한마디로 말해서 운동하기를 싫어했다. 그런데 형제들도 그렇고 운동신경은 발달한 편이어서 운동을 하면 곧 잘 배운다. 스노보드도 하루 만에 뒤로 내려오는 것까지 마스터했다. 이런 나의 성향들이 합해져 나오는 결과는 늘 정해졌다. 어떤 운동에 꽂히면 빨리 배워서 오버하다 금방 질리고 만다. 결국 운동이 루틴이 되질 못한다. 

 

운동을 하지 않아도 그럭저럭 버티다가 작년에 문제가 생겼다. 작년이 운기적으로 폐나 기관지에 염증이 생기기 쉬운 해였다. 코로나 유행만큼이나 내 기관지 염증도 계속되었다. 기관지가 좁아져서 나오는 천명음에 잠을 깨다 보니 푹 잘 수가 없었다. 54일간 지속된 장마에 기관지 상태는 더욱 악화되었다. 기침과 가래를 달고 살았다. 운동을 해서 습을 말리고 기운을 돌리지 않으면 천식은 더욱 심해질 거라는 판단이 섰다. 해서 큰맘 먹고 필라테스 PT를 시작했다. 인도 여행을 하겠다고 모아 둔 목돈이 들어갔다. 스스로 만들지 못한 운동 루틴을 남들처럼 돈의 힘을 빌어서 시도해본 거다. 

 

처음에 돈의 힘은 효과가 있었다. 운동을 하니 호흡을 깊게 하게 되었고 몸의 순환이 좋아졌다. 하지만 주 2회로 한정된 운동 횟수와 비싼 기구와 트레이너에 의존적인 상황은 내게 자율성을 만들어 내지 못했다. 운동이 일상화가 되지 못하고 이벤트가 되었다. 게다가 코로나 상황에 따라 운동 센터가 문을 열고 닫기를 반복하자 그나마 이벤트로서의 기능마저 사라지고 말았다.

 

 

 

올해 초에 하루 10분 운동을 하자는 밴드 모임이 있어서 가입했다. 저렴하기도 했고 10분이라서 부담이 없었다. 그즈음 파지사유에서도 오후에 잠깐 운동을 하자는 움직임이 있었다. 기왕에 하루 10분 하는 거 친구들이랑 같이 하는 편이 더 재밌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과연 친구들과 함께 하는 운동은 정말 즐거웠다. 제각각인 친구들의 운동 자세를 보면 깔깔 웃음이 났다. 무엇보다 꾸준히 하게 되었다. 꾀가 날 때도 있었지만 안 할 수가 없다. 오후 3시만 되면 어김없이 “운동합시다!”하는 기린의 우렁찬 목소리가 들리고 친구들이 모이기 때문이다.

 

 

 

 

10분 운동 구성은 간단하다. 간단한 스트레칭, 서서 하는 복근 운동, 스쿼트, 런지 등 다양한 하체운동, 상하체를 함께 비틀거나 움직이는 온몸 운동 등이다. 구성은 간단하지만 운동을 하면 곡소리가 여기저기에서 나온다. 굳어진 40~50대 몸들이 지르는 비명이다. 평소 몸을 잘 움직이지 않고 근육도 부족하니 10분이지만 운동의 강도가 크게 느껴지는 거다. 슬슬 운동 시간을 피하는 친구, 못하겠다며 손사래를 치는 친구가 생겼다.

 

이런 와중에 청년 우현이 운동에 합류했다. 우현은 살도 찌우고 몸 컨디션을 조절하고 싶어 했다. 얼마 가려나?라는 나의 우려가 무색하게 적극적으로 운동에 임했다. 이런저런 운동 자세를 연구(?)하더니 스쿼트는 이렇게 하면 운동 효과가 좋다거나, 새로운 운동이 추가되면 어떤 부분에 좋은 운동이라고 말해 준다. 워낙 움직이지 않아서 주변의 걱정을 샀던 그는 수영과 덤벨 운동까지 하더니 최근엔 살이 붙었다는 기쁜 소식을 들고 왔다.

 

 

 

 

나의 경우, 운동을 6개월 이상 하고 나니 다른 운동을 할 체력이 생겼다. 숨이 차고 기침이 나서 회피했던 등산을 하게 되었고 아침에 일어나 플랭크와 푸시업도 하고 있다. 친구들도 다들 처음보다 수월하게 운동을 한다. 처음에 10분이 왜 이렇게 기냐며 힘겨워했던 겸목은 지금은 10분이 쑥 지나가서 놀랐다며 너스레를 떤다. 파지사유에 왔다가 시간이 맞으면 운동하고 가는 객원멤버들도 늘었다. 유, 모로, 지금, 노라, 곰곰, 코스모스, 자누리, 띠우, 뚜버기, 블랙, 고은, 명식 등 객원멤버들의 면면은 요일별로 다채롭다. 늘 함께 하는 기린, 달팽이, 우현은 든든하다. 

 

생각해 보면 10분 운동이 루틴이 될 수 있었던 것은 단지 함께 하는 친구들이 있었기 때문만은 아닌 것 같다. 파지사유가, 생태공방이, 일리치약국이 ‘우리’에게 삶의 터전이 되었기 때문은 아닐까? 파지사유 매니저를 할 때 산책, 백팔배, 요가 등을 진행해 봤지만 이벤트성으로 끝났다. 어쩌면 그때 파지사유는 내게 삶의 터전이라기보다 이벤트에 가까운 곳이었는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주 5일 출근하여 친구들과 일하고, 공부하고, 밥먹고, 운동하는 지금의 파지사유는 내게 확실히 이전과는 다른 곳이다. 이 터전에서 ‘함께 만든 루틴’을 통해 정미로운 일상을 길어 올릴 수 있으면 좋겠다. 내 삶의 다른 부분도 담담한 루틴으로 채워질 수 있기를 바라본다.

 

 

  

 

댓글 5
  • 2021-09-07 10:06

    둥글레도 우현도 매일 10분 운동의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군요. 아, 좋아보여요~~

    그동안 덥다는 핑계로 출퇴근 걷기 외에 몸을 움직이지 않은 저도 얼른 양생 루틴 만들어야겠어요!ㅎㅎ

  • 2021-09-10 12:55

    3시만 되면 어김없이 하는 그 운동이 이벤트가 아니란 점, 그래서 루틴이 될수 있었다는 말이 콕 들어오네요. 전 걷기가 좋더라구요. 날도 선선해지니 횟수를 늘여야겠어요

  • 2021-09-10 14:12

    10분 운동 객원맴버

    은근 자랑스럽군요 ㅋㅋ

     

    루틴을 만들어 가는 운동!

    참 좋습니다 

     

     

  • 2021-09-10 22:10

    10분 운동 정예멤버를 모집~~ 언제나 환영^^ 하다보면 재밌어요~~

  • 2021-09-12 18:18

    저 필라테스 운동기구... 얼핏 고문기구인줄 알았습니다ㅎㅎ 자발적으로 근육의 고통을 선택하고 즐기기까지 한다는 점에서 다르겠지만요. 몸만들기는 7할이 음식이고, 2할이 운동, 나머지 1할은 의지라고 합니다. 오버하지 않는, 담담한 루틴 좋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