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의 일기 1주차 후기

매실
2020-11-19 01:30
118

 

이번주엔 우리조에 두 분이나 빠지게 되어 새털샘 조와 같이 세미나를 진행했다. 

 

다니엘 페나크의 장편소설. <몸의 일기>. 

 

소설이라고 써놨는데도 어찌나 뻥을 실감나게 잘 치셨는지 어릴 때부터 쓴 진짜 일기를 소설로 각색 한 것이 아닐까, 최소한 사건은 꾸몄더라도 몸에 대한 묘사는 분명 어딘가에 적어둔 걸 토대로 쓰지 않았을까, 정말 소설일까, 의구심을 가지고 읽었다. 그러나 시대가 페나크가 태어났을 때보다도 20년 전인 걸 보면 어찌되었건 허구인 건 맞은데, 몸에 대해 어쩜 이리도 생생한 '허구'를 써내려갈 수 있는지. 소설은 보통은 감정과 사건 묘사 위주이지 몸이 느끼는 감각에만 이토록 집중해서 쓴 글은 거의 읽지 못한 것 같다. 

 

정희진 선생은 한겨레 서평에서 이 책은 홉스의 <리바이어던>을 전복한다며 고전을 교체해야 한다고 썼다. 그리고 여성, 장애인, 동성애자인 '이등시민'들이 몸의 일기를 쓰면 "문명은 차마 고개를 들지 못할 것"이라고 했다. 

 

단풍샘 역시 나처럼 설마 이게 진짜 소설일지 모르고 읽으셨다가 세미나에 오셔서 정말 소설이었냐며 깜짝 놀라셨다. 기린샘은 책을 읽으며 요양보호시설에 계셨던 아버지를 떠올리고 죽음에 가까워지면서 일어난 아버지의 몸의 변화에 대해 떠올리셨다고 했다. 코투님은 어릴 적 자주 배탈이 났을 때, 그리고 연탄가스를 자주 마시며 머리가 몽롱했던 때에 대해 글을 쓰셨다. 새털샘은 딸들과 연애 이야기를 나누기가 난감하다고 하셨다. 초희는 눈물이 잘 나지 않는다면서 이건 왜 일까 궁금하다고 썼다.  

 

이 책은 한 남자가 어릴 때부터 기록한 '몸의 일기'이지만 독자에게 내 몸을 관찰하게끔 한다. 그리고 우린 여성의 몸이 이렇게 기록된 적이 있는지 되집어 보았다. 의학적 연구나 치료 대상, 또는 낭만적이거나 신비로운 은유 없이 여성의 몸을 날 것 그대로 남긴 기록이 있을까. 혹시 그런 책이 있다면 추천 좀. 어쩌면 그렇게 쓰여진 책이 있다면 너무 끔찍해서 출간금지가 되지 않을까 싶기도 하지만. 

끝. 

 

 

댓글 2
  • 2020-11-19 07:21

    끔찍할까? 신비화하거나 지옥화하는 거 별로 다르지 않을 것 같은데! 암튼 여자인 내 몸에 대해 생각해보게 됩니다^^

    • 2020-11-19 09:51

      한밤중에 비몽사몽해서 급 마무리를 했네요. ㅋㅋ

글쓰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알림]
[알림] 자기배려 실전편3<멍 때리고 걷기 10주 프로젝트>
기린 | 2020.09.22 | 조회 248
기린 2020.09.22 248
[알림]
[알림] 자기배려 실전편2 <몸에 대한 사유> 조별 세미나 안내
새털 | 2020.09.20 | 조회 274
새털 2020.09.20 274
[알림]
[알림] 7월18일 푸코를 마무리하는 미니에세이데이 (5)
양생프로젝트 | 2020.07.06 | 조회 287
양생프로젝트 2020.07.06 287
[알림]
[알림] 1학기 마무리와 2학기 스케줄 공지합니다
문탁 | 2020.06.30 | 조회 193
문탁 2020.06.30 193
[알림]
[알림] 6월6일, < 성의역사> 시리즈 완독기념 갈무리데이!! (5)
문탁 | 2020.06.02 | 조회 284
문탁 2020.06.02 284
[알림]
[알림] 2020 양생프로젝트 : 자기계발에서 자기돌봄으로 - 푸코&사주명리 (36)
관리자 | 2019.12.23 | 조회 2333
관리자 2019.12.23 2333
[모집]
[모집] 인문약방세미나3: 두근두근 페미니즘 (3)
인문약방 | 2021.01.08 | 조회 383
인문약방 2021.01.08 383
[모집]
[모집] 인문약방세미나2: 인문의역학 (4)
인문약방 | 2021.01.08 | 조회 340
인문약방 2021.01.08 340
[모집]
[모집] 인문약방세미나1: 몸과 인문학 (2)
인문약방 | 2021.01.08 | 조회 280
인문약방 2021.01.08 280
[모집]
[모집] 2021년 양생프로젝트2: 단짠단짠 글쓰기클래스 (17)
인문약방 | 2021.01.08 | 조회 838
인문약방 2021.01.08 838
[모집]
[모집] 2021년 양생프로젝트1 : 몸과 마음에 대한 탐구 (18)
인문약방 | 2021.01.08 | 조회 803
인문약방 2021.01.08 803
111
[2021 튜터 前記 ①] 해러웨이, “Make Kin Not Babies!”, 멋져부러^^ (1)
문탁 | 2021.01.14 | 조회 166
문탁 2021.01.14 166
110
이거슨 에세이데이가 아니다 이거슨 우정과 감응의 신화적 시간이어따!!! (8)
문탁 | 2020.12.21 | 조회 316
문탁 2020.12.21 316
109
<양생프로젝트> 최종에세이 (17)
새털 | 2020.12.18 | 조회 364
새털 2020.12.18 364
108
12월 19일 에세이발표 공지
새털 | 2020.12.18 | 조회 210
새털 2020.12.18 210
107
에세이 초안 2 (8)
루틴 | 2020.12.15 | 조회 130
루틴 2020.12.15 130
106
에세이 초안(목요일팀) (10)
둥글레 | 2020.12.10 | 조회 167
둥글레 2020.12.10 167
105
양생프로젝트 최종 에세이 개요 (11)
둥글레 | 2020.12.04 | 조회 130
둥글레 2020.12.04 130
104
<몸의 일기> 3회차 전체 세미나 및 <멍걷 프로젝트> 소회 나눔 후기 (7)
musa | 2020.12.02 | 조회 159
musa 2020.12.02 159
103
<몸의 일기> 3회차 메모 (4)
인디언 | 2020.11.27 | 조회 63
인디언 2020.11.27 63
102
<몸의 일기> 2회차 - 1조 후기 (4)
초희 | 2020.11.23 | 조회 94
초희 2020.11.23 94
101
<몸의 일기> 2회차 -2조 후기 (4)
둥글레 | 2020.11.22 | 조회 92
둥글레 2020.11.22 92
100
<몸의 일기> 2회차-3조 후기 (8)
루틴 | 2020.11.21 | 조회 125
루틴 2020.11.21 125
99
<몸의 일기> 2주차 메모 (7)
라라 | 2020.11.20 | 조회 86
라라 2020.11.20 86
98
몸의 일기 1주차 후기 (2)
매실 | 2020.11.19 | 조회 118
매실 2020.11.19 118
97
<몸의 일기>2조 후기: '우리의 길동무, 존재 장치로서의 몸에 관해서란다.' (5)
스르륵 | 2020.11.17 | 조회 148
스르륵 2020.11.17 148
96
<멍때리고 걷기 8주차 pick> 함께 걷기 1탄 그리고 (4)
양생팀 | 2020.11.17 | 조회 106
양생팀 2020.11.17 106
95
<몸의 일기> 첫번째 메모 (11)
새털 | 2020.11.13 | 조회 134
새털 2020.11.13 134
94
여성의 몸 여성의 지혜 마지막 3주차 후기 (8)
먼불빛 | 2020.11.11 | 조회 109
먼불빛 2020.11.11 109
93
<멍때리고 걷기 7주차 pick> 걷기를 따라 가니 제주까지? (2)
양생팀 | 2020.11.09 | 조회 110
양생팀 2020.11.09 110
92
<여성의 몸 여성의 지혜> 3주차 메모 (8)
라라 | 2020.11.06 | 조회 79
라라 2020.11.06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