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 인이 멀리있는가 아니면 인할 마음(생각)이 없는 것인가.

여울아
2020-12-07 12:28
67

 

지난 시간 자한편을 마무리하고 향당을 나갔습니다. 

저는 자한편 마지막 장과 그 주변에 대해 몇 가지 생각해보았습니다. 

 

자한 편명은 공자께서 드물게(罕 한) 말씀하신 것이 이익(利)과 천명(命)과 인(仁)이라는 첫 문장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사람들은 이익과 천명을 드물게 말씀하신 것은 금세 수긍하는데,

공자의 대표적인 인 사상이 어째서 언급되지 않았다는 것인지 헷갈린다. 나도 볼 때마다 긴장하는 문장이다.

이번에 우쌤은 공자가 인의 실천(혹은 방법)은 자주 얘기했지만, 인 그 자체는 말하지 않았다고 풀이해주셨다. 

인 그 자체는 왜 말하지 않았을까? 집주에는 인의 도가 너무 크기 때문이라고 한다. 

 

이번 주 배운 문장에는 세한연후 문장이 나온다.

소나무, 잣나무의 푸르름은 날씨가 추워진 후에야 알 수 있다는 것. 
공자는 그의 사람됨은 풍파 속에서 빛이 난다고 말하고 있다. 

첫 장에서 말하는 인(인의 도)은 바로 소나무, 잣나무 같은 인물됨이 아닐까. 

 

가을에서 겨울로 넘어가도록 탄천변 버드나무가 초록을 유지했다. 

주변 벗나무들은 벌써 울긋불긋 예쁜 옷을 다 벗어 던지고 허허롭게 서 있는데,

유독 버드나무만 초록이라 상록수인지 헷갈렸다. 

한참 추워지고 나서야 버드나무는 누렇게 뜨더니 잎이 떨어지기 시작했다. 

세상에. 만약 우리가 이토록 추워지도록 탄천변을 걷지 않았다면 버드나무는 상록수로 기억되었을 수도 있다. 

버드나무는 물 가까이서 무럭무럭 자라서 초록도 오랫동안 유지되는... 그럼에도 낙엽나무였다!!

늦가을까지 낙엽이 지지 않는 버드나무를 보면서 자칫 상록수라고 오해/착각하는 어리석은 인간이여~

 

자한 편은 유독 공자가 세간의 평에 대해 수긍하는 장면이 많이 나온다. 나는 못배웠다. 수레를 끌겠다. 등등

공자는 사람들의 편견이 쉽게 변하지 않으며, 세상이 자신의 뜻을 알아주기도 쉽지 않다는 것을 알기에

자칫 오해를 살 수 있는 이익, 운명, 인의 도에 대해서는 입을 다물었던 모양이다. 

 

"같이 배울 수는 있지만 다 같이 도로 나아갈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도로 나아갔더라도 다 같이 굳게 지킬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굳게 지키더라도 누구나 다 상황에 맞게 처신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자한편 29장)

 

심지어 가장 가까운 제자 자로도 공자의 뜻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했다.(자로가 암송한 문장을 공자가 핀잔 주는 장면(26장)

이렇게 이해받지 못한 공자는 까칠하게 자한 편 마지막 장에서 한 마디 내뱉는다. 

 

"인이 멀리 있는가? 아니다. 생각하지 않을 뿐이다. "

 

"산앵두나무 꽃이 산들산들 흔들리는구나.

어찌 그대를 생각하지 않겠는가. 

집이 멀리 있구나."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생각이 없는 것이지

길이 먼 것이

무슨 문제이겠는가." (자한편 30장)

 

댓글 0
글쓰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모집]
[모집] 2021 강학원④ <이문서당> : 논어 (온라인과 오프라인 동시모집) (2.16 개강 /27주 과정) (8)
관리자 | 2021.01.09 | 조회 433
관리자 2021.01.09 433
[모집]
[모집] 2020 以文서당 - 논어, 깊고 넓게 읽기 (55)
관리자 | 2019.12.16 | 조회 2549
관리자 2019.12.16 2549
836
3분기 鄕黨 마지막 후기 (4)
봉옥이 | 2020.12.20 | 조회 87
봉옥이 2020.12.20 87
835
이문서당 3분기 마지막 9회차 수업공지합니다! (1)
봄날 | 2020.12.14 | 조회 76
봄날 2020.12.14 76
834
(후기) 상상속 공자교실 (4)
바당 | 2020.12.08 | 조회 92
바당 2020.12.08 92
833
이문서당 3분기 8회차 수업은 줌으로 합니다!!
봄날 | 2020.12.07 | 조회 68
봄날 2020.12.07 68
832
(후기) 인이 멀리있는가 아니면 인할 마음(생각)이 없는 것인가.
여울아 | 2020.12.07 | 조회 67
여울아 2020.12.07 67
831
[미친복습단]논어 글쓰기 15차- 지극한 덕, 새 세상을 여는 키워드
바당 | 2020.12.06 | 조회 47
바당 2020.12.06 47
830
이문서당 3분기 7회차 수업 공지합니다!!
봄날 | 2020.11.30 | 조회 81
봄날 2020.11.30 81
829
[美親복습단]논어글쓰기 14차- 세상 따뜻한 남자, 공자님 (5)
바람~ | 2020.11.26 | 조회 84
바람~ 2020.11.26 84
828
이문서당3분기 6회차 공지 올립니다!
봄날 | 2020.11.23 | 조회 85
봄날 2020.11.23 85
827
[美親복습단] 논어 글쓰기 13회 공자님의 기도 (1)
뚜띠 | 2020.11.18 | 조회 54
뚜띠 2020.11.18 54
826
이문서당 3분기 4회차 후기입니다 (4)
잠잠 | 2020.11.16 | 조회 61
잠잠 2020.11.16 61
825
이문서당 논어 3분기 4강후기 (1)
지앵 | 2020.11.16 | 조회 53
지앵 2020.11.16 53
824
이문서당 논어 3분기 5회차 수업 공지합니다!
봄날 | 2020.11.16 | 조회 74
봄날 2020.11.16 74
823
[美親복습단] 논어 글쓰기 - 효孝가 무어냐고 물었더니,
영감 | 2020.11.16 | 조회 59
영감 2020.11.16 59
822
이문서당 3분기 4회차 수업 공지합니다
봄날 | 2020.11.09 | 조회 77
봄날 2020.11.09 77
821
이문서당 논어 3분기 3강후기 (뒷부분)
영감 | 2020.11.07 | 조회 101
영감 2020.11.07 101
820
이문서당 논어 3분기 3강후기; 10장 어질게 혀를 차다... (2)
뚜띠 | 2020.11.07 | 조회 122
뚜띠 2020.11.07 122
819
[美親복습단] 논어 글쓰기 11회 - 말 보다 행동
토용 | 2020.11.06 | 조회 55
토용 2020.11.06 55
818
이문서당 3분기 3회차 공지 올립니다!!
봄날 | 2020.11.02 | 조회 79
봄날 2020.11.02 79
817
이문서당 논어 3분기 2강 후기: 삶의 무게여 (6)
노라 | 2020.10.30 | 조회 135
노라 2020.10.30 1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