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과 가족①] 뻥치지 않으며 한 땀 한 땀

지원
2020-09-16 00:59
133

[청년과 가족①] 뻥치지 않으며 한 땀 한 땀

-이희경,『루쉰과 가족, 가족을 둘러싼 분투』를 읽고

 

 

 

문탁 선생님의 신간이 나왔다. 제목은 『루쉰과 가족, 가족을 둘러싼 분투』. 이 책은 문탁 선생님이 <감이당>에서 한 강의를 책으로 엮은, 이른바 ‘렉처-북’이다. 책을 소개하는 입장에서 이야기를 이렇게 시작하면 어떨지 모르겠지만, 문탁 선생님과 오랜 시간 함께 공부해왔던 나로서는 한편으로 강의의 제목을 듣자마자 대략적인 내용을 짐작할 수 있었다. 문탁 선생님과 '가족'이라는 주제가 연결되면 일반적으로 다음과 같은 내용이 도출된다. ‘우리에게 익숙한 핵가족과 같은 형태의 가족은 근대의 산물이며, 오늘날 가족주의는 위기다. 새로운 형태의 가족을 구성해야 한다!’ 난 구어체로 쓰인 책에 도움을 받아 이런 말을 하는 문탁 선생님의 목소리와 표정까지 생생하게 상상할 수 있었다. 표정은 모르겠지만, 내용은 내 상상과 얼추(!) 맞았다.

 

그러나 내가 예상치 못했던 지점, 재미있었던 점은 이 책이 루쉰이라는 인물을 통과하고 있다는 점이었다. 더 구체적으로 이야기 해보자면 두 가지 측면에서 재미있었다.

 

첫째로, 문탁 선생님의 가족주의에 대한 생각은 여태껏 많이 들어왔지만, 문탁 선생님이 마르고 닳도록 좋다고 말씀하셨던 루쉰에 대해선 아는 바가 거의 없었다. 문탁 선생님은 이 강의를 통해 루쉰이라는 인물의 생애에서 ‘가족’이라는 주제가 엮일 수 있는 다양한 지점들을 짚고 있다. 그가 어린 시절부터 ‘효孝’에 대해 가졌던 인상이라거나, 유교가 광기에 휩싸인 당대의 현실에서 그러한 효가 발현되는 방식에 대한 그의 문제의식, 그리고 그의 유명한 저작인 『광인일기』에서 그러한 인식이 반영됐을 거라 추측되는 “아이를 구해야 할 텐데….”와 같은 지점들.

 

또 루쉰의 개인사를 통해 살펴보는 전통적 가족과 근대적 사랑 사이의 갈등도 흥미로운 부분이었다. 자신이 비판하던 결혼에 그 자신 또한 속할 수밖에 없었던 당대적 조건들, 그럼에도 그러한 조건들 밖으로 튀어나오는 근대적 사랑에 대한 이야기. 근대 핵가족이 서양의 산물이니 만큼, 동양의 전통적인 가족 공동체가 어떻게 무너져 갔는가에 대해서는 알 기회가 없었던 나에게 이런 생생한 이야기들―특히 그 안에서 갈등하는 한 인간의 이야기는 아주 흥미롭게 읽혔다.

 

둘째로, 오늘날의 ‘근대 가족’에 대해 말하는 강의에서 루쉰이 다소 억지스럽게(?) 다루어지고 있다는 점이 재미있었다. 루쉰은 19세기 말 인물이다. 전통가족의 붕괴와 근대 가족이 막 형성되던 시점의 인물이 근대 가족의 위기를 말하기 위한 현재에 적절할까? 문탁 선생님도 책에서 언급하는 것처럼 그는 “근대가족에 대해 질문 한 사람이라기보다는 어떤 점에서는 근대가족을 열망한 사람”이다. 그래서 ‘루쉰과 가족’이라는 강의를 의뢰받은 문탁 선생님은 멀리 돌아서 그가 직접적으로 문제 삼았던 동양의 전통가족, 혹은 전근대가족에서부터 이야기를 풀어간다. 그러나 단도직입적이지 않은 이런 방식이 오히려 이야기를 풍부하게 만들고, 우리가 생각해볼만한 새로운 지점들을 짚어준다는 생각이 들었다.

 

예컨대 루쉰이 전통적인 가족 형태의 개혁에 대해 말할 때의 태도―문탁 선생님의 표현에 따르자면 판타지도 없고 냉정한 그의 태도―가 지금 우리에게도 유효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가족주의는 이미 도처에서 삐거덕대고 있다”는 말에 때론 “정말 그런가?”라고 묻게 되는 경우가 많다. 근대적인 가족제도에 대해 충분히 많은 비판적 논의가 이루어져 왔음에도 더 많은 사람들이 여전히 정상가족을 열망한다는 사실을 부정하기 어려운 것 또한 사실이기 때문이다.

 

새로운 상상이 필요한 이 시점에 “여기 길이 있다”, “저리로 가자”라고 뻥치지 않으며 한 땀 한 땀 길을 내는, “전통가족을 거대한 족쇄라고 생각하면서도 근대가족을 낭만적으로 미화하지 않는” 그의 태도. 문탁 선생님이 “그의 독특함”이라고 표현한 것. 그처럼 우리 또한 근대가족을 족쇄라 생각하며 가족주의의 위기를 낭만적으로 미화할 수 없는 복잡한 현실 속에 있다. 근대 가족의 위기는 달리 최소한의 공동체적 안전망의 붕괴, 분열과 극단적인 개인화로 치닫고 있는 것 또한 사실이기 때문이다.

 

그런 점에서 “여기 길이 있다”, “저리로 가자”라고 뻥치지 않으며, 가능한 다양한 가족의 형태들을 한 땀 한 땀 짚고 ‘엮임’의 문제로 마무리 되는 문탁 선생님의 강의(렉처-북)가 나에게도 많은 생각들을 하게 했다. 그리고 루쉰이 궁금해졌다.

 

“제가 강조하고 싶은 것은 어떤 형태로든 작은 관계들이라도 엮어 나가야 한다는 거예요(...) 그렇게 하다 보면 자연스럽게 새로운 네트워크의 형태들이 생길 거예요. 그리고 그 중 일부는 가족을 대체하게 되지 않겠어요?”

 

 

* * * 

 

p.s. 다양한 가족의 형태 이야기가 나와서, 마침 떠오른 음악을 띄운다. 퀴어 음악가 이반지하의 ‘Family LGBT’

       가사를 음미하시길.

 

 

댓글 2
  • 2020-09-16 08:10

    뻥치지 말고.......이 부분이 중요하군!!

    • 2020-09-16 10:59

      판타지 없이 냉정하게^^

글쓰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알림]
[알림] [필름이다] 필름이다 9월 상영작 정재은 감독의 <나비잠>(2018)
청실장 | 2020.09.15 | 조회 93
청실장 2020.09.15 93
[알림]
[알림] [생활이야기] 8월30일~9월6일 파지사유와 문탁 이용안내
요요 | 2020.08.30 | 조회 174
요요 2020.08.30 174
[알림]
[알림] [서생원] 8월 18일부터 '북쿨라Book-kula'가 진행됩니다! (6)
서생원 | 2020.08.16 | 조회 274
서생원 2020.08.16 274
[알림]
[알림] [서생원] <에코 릴레이7> '플라스틱빌'에 출구가 있을까? (2)
블랙커피 | 2020.08.15 | 조회 163
블랙커피 2020.08.15 163
[알림]
[알림] [서생원] <에코 릴레이6> 여섯 번째 책을 소개합니다 (5)
여름 | 2020.08.12 | 조회 158
여름 2020.08.12 158
[알림]
[알림] [서생원] < 에코 릴레이3 > 세번째 책을 소개합니다 (4)
여름 | 2020.08.05 | 조회 113
여름 2020.08.05 113
[알림]
[알림] [서생원] <에코 릴레이 2> 두번째 책소개 올립니다~ (1)
토토로 | 2020.08.02 | 조회 146
토토로 2020.08.02 146
[알림]
[알림] [서생원] <에코 릴레이1> 이 책을 소개합니다 (4)
꿈틀이 | 2020.07.30 | 조회 193
꿈틀이 2020.07.30 193
[알림]
[알림] [서생원] 8월의 서생원 - 북쿨라 북쿨라~ 중고책 장터! (4)
서생원 | 2020.07.28 | 조회 245
서생원 2020.07.28 245
[알림]
[알림] [서생원] 7월 31일 금요일 <저자와의 만남> 에 초대합니다 (6)
서생원 | 2020.07.23 | 조회 361
서생원 2020.07.23 361
[알림]
[알림] [필름이다] 필름이다 7월 정기상영 공지 <돈 컴 노킹 Don't Come Knocking >
청실장 | 2020.07.14 | 조회 282
청실장 2020.07.14 282
[알림]
[알림] [생활이야기] 논어 한문장 동영상 연재 시작합니다 (6)
관리쟈 | 2020.07.13 | 조회 231
관리쟈 2020.07.13 231
[알림]
[알림] [파지사유] 발효 이야기, 고추장 만들기 (5)
봉옥이 | 2020.07.12 | 조회 210
봉옥이 2020.07.12 210
[알림]
[알림] [생활이야기] [홈페이지] 소소한 새 기능 (4)
관리쟈 | 2020.07.12 | 조회 150
관리쟈 2020.07.12 150
[알림]
[알림] [파지사유] <에코 챌린지> ''에코-토크쇼''에 초대합니다 (9)
에코챌린지 | 2020.07.10 | 조회 245
에코챌린지 2020.07.10 245
[알림]
[알림] [생활이야기] 액팅스쿨의 스타 '유'의 딸 기현의 돌을 축하해요~~ (10)
이문동학 | 2020.07.03 | 조회 242
이문동학 2020.07.03 242
[알림]
[알림] [파지사유] <에코챌린지> 7월 3일은 무슨 날일까요? (21)
여름 | 2020.07.02 | 조회 334
여름 2020.07.02 334
[알림]
[알림] [생활이야기] 슬기로운 방역생활 잘 하고 계신가요? (1)
해를 품은 달팽이 | 2020.06.26 | 조회 195
해를 품은 달팽이 2020.06.26 195
[알림]
[알림] [생활이야기] 삼가 김종철 선생님의 명복을 빕니다 (7)
관리자 | 2020.06.26 | 조회 243
관리자 2020.06.26 243
[알림]
[알림] [파지사유] <에코챌린지와>와 함께하는 '다큐 상영회' (7)
블랙커피 | 2020.06.19 | 조회 199
블랙커피 2020.06.19 199
[알림]
[알림] [필름이다] 필름이다 6월 정기상영 공지 <스코어 : 영화음악의 모든 것> (1)
청실장 | 2020.06.17 | 조회 214
청실장 2020.06.17 214
[알림]
[알림] [파지사유] <에코챌린지> 6월 5일 환경의 날에 '캔들 나이트'를 제안합니다~ (9)
블랙커피 | 2020.06.04 | 조회 277
블랙커피 2020.06.04 277
[알림]
[알림] [파지사유] <에코챌린지> 위대한 100일의 도전이 시작되었습니다 (14)
블랙커피 | 2020.05.29 | 조회 302
블랙커피 2020.05.29 302
[알림]
[알림] [서생원] 6월의 서생원 - 전태일 필사릴레이! (2)
송우현 | 2020.05.25 | 조회 263
송우현 2020.05.25 263
[알림]
[알림] [필름이다] 필름이다 5월 정기상영 공지 <브로큰 플라워> (8)
청실장 | 2020.05.18 | 조회 259
청실장 2020.05.18 259
[알림]
[알림] [서생원] [릴레이 11] 일상으로 내려온 플라톤 (4)
아렘 | 2020.05.17 | 조회 154
아렘 2020.05.17 154
[알림]
[알림] [서생원] 글쓰기 1타강사의 글쓰기 비법을 알고 싶으신가요..? [좋은 삶] 북콘서트! (1)
우현 | 2020.05.12 | 조회 268
우현 2020.05.12 268
[알림]
[알림] [파지사유] <에코챌린지> 모집합니다~ (8)
블랙커피 | 2020.05.09 | 조회 434
블랙커피 2020.05.09 434
[알림]
[알림] [파지사유] 파지사유와 함께 하는 부엔비비르 리부트!! 5월부터 시작됩니다~~ (9)
블랙커피 | 2020.05.04 | 조회 240
블랙커피 2020.05.04 240
[알림]
[알림] [서생원] 서생원 공간 오픈했습니다! (8)
우현 | 2020.04.22 | 조회 228
우현 2020.04.22 228
[알림]
[알림] [생활이야기] 코로나19 - "슬기로운 방역생활" ^^
뿔옹 | 2020.04.21 | 조회 167
뿔옹 2020.04.21 167
[알림]
[알림] [생활이야기] 문탁에서 '재난기본소득' 사용할 수 있나요?
뿔옹 | 2020.04.20 | 조회 207
뿔옹 2020.04.20 207
[알림]
[알림] [생활이야기] 2020 문탁 프로그램 안내 (10)
관리자 | 2019.12.29 | 조회 1922
관리자 2019.12.29 1922
[모집]
[모집] [서생원] 7월의 서생원 - 주체와 타자, 환대, 퀴어.. 그리고 치즈인더트랩! (22)
송우현 | 2020.06.18 | 조회 701
송우현 2020.06.18 701
2742
New 서생원 [청년과 가족①] 연애는 처음이라 (1)
새은 | 2020.09.21 | 조회 39
새은 2020.09.21 39
2741
생활이야기 문탁 강의실에 공유기 달았습니다. (4)
가마솥 | 2020.09.19 | 조회 50
가마솥 2020.09.19 50
2740
서생원 [청년과 가족④] 지하실에 탈출구는 있을까? (1)
우현 | 2020.09.18 | 조회 37
우현 2020.09.18 37
2739
생활이야기 [청년과 가족③] 그런 사랑 어디 없습니다 (2)
고은 | 2020.09.18 | 조회 67
고은 2020.09.18 67
2738
은방울키친 작년 김장김치 드립니다~ (11)
은방울 키친 | 2020.09.16 | 조회 150
은방울 키친 2020.09.16 150
2737
서생원 [청년과 가족②] 다르다 다르다 하는데, 정말로 다른가?
명식 | 2020.09.16 | 조회 96
명식 2020.09.16 96
2736
서생원 [청년과 가족①] 뻥치지 않으며 한 땀 한 땀 (2)
지원 | 2020.09.16 | 조회 133
지원 2020.09.16 133
2735
은방울키친 <은방울9월단품> 도라지표 맛간장 신청~! (25)
은방울 | 2020.09.14 | 조회 176
은방울 2020.09.14 176
2734
필름이다 영화인문학시즌2 와드 알-카팁 감독 <사마에게>
청량리 | 2020.09.14 | 조회 31
청량리 2020.09.14 31
2733
필름이다 영화인문학 시즌2 장 피에르 주네/마르크 카로 <델리카트슨 사람들> (1991) (2)
띠우 | 2020.09.12 | 조회 106
띠우 2020.09.12 106
2732
생활이야기 용인이주노동자쉼터에서 소식지가 왔어요
문탁이층 | 2020.09.03 | 조회 63
문탁이층 2020.09.03 63
2731
파지사유 <에코챌린지> 100일의 도전이 마무리되었습니다. (4)
블랙커피 | 2020.08.31 | 조회 92
블랙커피 2020.08.31 92
2730
생활이야기 10인이하 세미나엔 줌 말고 이 화상채팅 플랫폼을 써보는게 어떠세요? (3)
동은 | 2020.08.30 | 조회 218
동은 2020.08.30 218
2729
필름이다 영화인문학시즌2 롤랑 조페 <킬링 필드> (1)
청량리 | 2020.08.29 | 조회 54
청량리 2020.08.29 54
2728
파지사유 “에코챌린지 100개의 실천”에 도전해보세요~~ (1)
블랙커피 | 2020.08.28 | 조회 110
블랙커피 2020.08.28 110
2727
파지사유 <에코챌린지> 마지막 모임 후기 (3)
토토로 | 2020.08.27 | 조회 67
토토로 2020.08.27 67
2726
서생원 북쿨라 책기증자들께 드리는 감사의 복선물입니다 (3)
서생원 | 2020.08.27 | 조회 57
서생원 2020.08.27 57
2725
생활이야기 상추쌈출판사에서 온 책 선물-잘가, 석유시대 (1)
2층공부방 | 2020.08.27 | 조회 66
2층공부방 2020.08.27 66
2724
은방울키친 <공동밥상리플레이> 은방울에 집밥 반찬을 신청하세요~ (13)
은방울 | 2020.08.26 | 조회 264
은방울 2020.08.26 264
2723
은방울키친 은방울 키친 8월 회의록 (1)
은방울 | 2020.08.26 | 조회 42
은방울 2020.08.26 42
2722
파지사유 <수요힙합> 자기 목소리가 담겨있지 않은 것을 자신의 앨범이라고 할 수 있을까요?
송우현 | 2020.08.26 | 조회 52
송우현 2020.08.26 52
2721
파지사유 <에코챌린지> 8월20모임 후기
꿈틀이 | 2020.08.21 | 조회 63
꿈틀이 2020.08.21 63
2720
파지사유 <에코챌린지>8월5일 후기 (1)
여름 | 2020.08.12 | 조회 63
여름 2020.08.12 63
2719
생활이야기 <수요힙합> 신나는 건 싫은데, 그루브는 좀 타고 싶네요 (1)
송우현 | 2020.08.12 | 조회 57
송우현 2020.08.12 57
2718
서생원 <에코 릴레이5>도전~~ 플라스틱 없는 삶! 그게 가능할까?!(다섯번째 소개책) (4)
토토로 | 2020.08.10 | 조회 204
토토로 2020.08.10 204
2717
서생원 <에코릴레이 4> 네 번째 책을 소개합니다 (2)
꿈틀이 | 2020.08.07 | 조회 89
꿈틀이 2020.08.07 89
2716
파지사유 <에코챌린지> 레바논 폭발과 플라스틱프리
문탁 | 2020.08.07 | 조회 85
문탁 2020.08.07 85
2715
파지사유 에코챌린지 열번째 후기 (3)
토토로 | 2020.08.05 | 조회 82
토토로 2020.08.05 82
2714
파지사유 <수요힙합> 휴가철인데 나만 일해ㅠ (3)
송우현 | 2020.08.05 | 조회 79
송우현 2020.08.05 79
2713
은방울키친 [은방울키친] 청년매니저의 7월 후기 (3)
서형준 | 2020.08.04 | 조회 89
서형준 2020.08.04 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