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밥상열전> 희소성이 없는 세계? 여기요~~~

기린
2019-12-21 10:11
151

우리가 느끼는 결핍감이 마음먹기에 따라 없앨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뿌리내리고 살아갈 터전도, 터놓고 지내는 이웃도 없는 뜨내기 도시인의 삶에서 넘치는 에너지를 피부로 느끼기는 쉽지 않다. 각자 고립되어 기껏해야 가족 단위로만 생활하기 때문에 좁은 시야로 제한된 세계 밖에 인식하지 못한다. 소셜 미디어를 통해 글로벌하게 살아간다고 해도 구체적으로 관계하고 몸으로 경험하는 세계는 점점 좁아진다. 딱 내 손에 쥐고 있는 것만이 내가 누릴 수 있다고 생각하니 과잉보다 희소성이 더 와 닿을 수밖에 없다. 이웃의 삶보다도 미디어에 노출되는 셀럽들의 화려한 삶이 더 가깝게 느껴지기에 상대적 빈곤감은 점점 커진다. 그런 삶의 방식 속에서 살아갈 때 희소성의 세계는 점점 공고해진다. 그에 따른 결핍감과 불안감은 현대인들을 점점 분열적으로 만든다. 악순환의 반복이다. (뚜벅뚜벅 마을경제학 개론 '희소성이 없는 세계' 중에서 발췌)

 

올해 북앤톡에서 연재되고 있는 마을작업장 활동가 뚜버기님의 글에서 '희소성'이라는 단어를 읽는 순간에 떠올랐다. 희소성이 없는 세계 여기 있지~~ 바로 문탁의 공동체 주방 말이다. 문탁의 공동체 주방이 있는 파지사유의 문을 열고 들어서면 볼 수 있는 기둥에 떡하니 실제하는 세계- 선물의 노래가 흘러 넘치는 곳. 그렇다. 우리는 희소보다는 과잉에 가까운 물건들이 순환되는 곳에서 먹고 마시고 웃고 떠들며 공부하는 세계에 살고 있다. 믿지 못하겠다고? 그럼 한 번 보시라~

 

  1. 노래만 불러도 될테지~ 아마두!

11월에 주방에 도착한 선물의 첫 리스트에서는 외국물산이 눈에 띄는군요^^

우선 한문강독세미나팀이 꾸린 '한시기행단'이 성도를 다녀오면서 성도의 특산물들을 선물했습니다. 자작님은 특별히

목이버섯을! 저 미두부는 검문각에서 내려와 식당에 들어가 먹었던 쌀과 두부를 섞어 만든 튀김 재료였는데~

동천동 공동체 밥상에서는 떡볶이로 재탄생했는데... 그 맛은 ㅋㅋㅋ 

곰도리님의 친정에서 올라온다는 쌀이 도착했네요. 올해 휴직하면서 손인문학에서 종종 삼매경이시던데 아.. 내년에도 그녀를 자주  볼 수 있어라.... 얍!(주문을 걸어봅니다). 근데요... 곰도리를 꼭 '곰돌이'로 쓰는 저 기록자 왜 그럴까요? 누군지 모르시죠? 전 알죠 ㅋ 궁금하시다면 저를 찾아 오세요 ㅋㅋㅋ

요요샘 동생분 즉 김혜란님은 문탁에 제철 농산물을 공급하시는 농부십니다~ 철마다 꼬박꼬박 올라오는 먹거리로 잊고 사는 제철에 대해 떠올립니다^^ 고맙습니다~

밀양에서 보내주신 마늘장아찌는 헛헛한 겨울 밥상에 앵도라진 맛으로 미감을 살립니다. 올 여름 밀양인문학을 끝내고... 내년은 어찌할지 마음이 스산해졌던 기억이 떠오릅니다. 그래도 올해 축제에도 오시고... 선물로 이어진 우리 사이... 일이야 또 만들면 되겠지요^^

우동사에서 올해부터 인천 보름도에서 농사를 지었대요. 그 첫 수확한 쌀을 보내셨습니다. 11월 말에 우동사에 갈 일이 있었는데 그 곳에서 만난 농부의 까맣게 탄 얼굴과 뽀얀 쌀이 겹쳐 떠올랐습니다. 고맙습니다~

집 안의 냉장고와 공동체 밥상의 냉장고가 구별이 없는 여~러~분들의 선물이야 늘늘늘 느~을 조아요~

 

 

정선 고향 나들이 하는 길에 정선의 맛집에서 메밀전병 챙겨다 주신 자누리님, 이렇게 또 한 맛집을 섭렵했고요

붓다액팅스쿨이 붓다를 느끼러 송광사탬플스테이 갔다 오면서 구례역 앞에서 보낸 대봉감! 특산물 추가요~

동은, 어린이 집에서 챙겨온 고구마... 함께 먹는 즐거움이 제격이쥐

3단님은 올해 처음 과학세미나로 문탁에 오신 분, 물설고 낯선 곳에서 그래도 주방이 쪼금 익숙치 않으신지요?

올해 쿠키무이 사업에 뛰어든 담쟁이님과 오영님^^ 대박나실거예요~ 우리에겐 밥심이 있으니까요^^

 

 

18일의 긴 선물의 목록은 2019년 김장날의 노래입니다~ 김장 김치가 익어가는 소리 뽀로롱... 

저마다 한 입씩 맛보는 소리 사아각 사아각(배추 질감이 내는 소리? ㅋ) 그 날의 풍성함이 만들어낸 효과입니다그려

뚜버기님의 선물인 분쇄기는 차~암... 잘 돌아갑니다. 뚜버기님, 내년 김장에도 꼭 돌려 쓰세요 ㅋㅋㅋ

문탁님이 실어나른 잡곡 덕에 12월 밥에서 기장, 좁쌀 등이 구수한 풍미를 자랑했는데 맛 보셨어요들?

이렇게 노래만 불러도 쉼없이 흘러나옵니다. 여러분을 '샐럽'으로 만드는 이 노래의 효과 덕분에

올해도 공동체 주방은 희소하지 않았습니다^^

 

2. 또 하나의 세계, 친구가 있었네

 

바람~님을 처음 만난 것은 아마도.. 2012년. 그 때 이문서당이 처음 <논어>를 읽었고 바람님~은 서당 반장을 했더랬습니다.

바람~님의 상냥한 목소리는 도저히 거절할 수 없는 위력을 가지고 있어서

그 해의 이문서당의 단합은 만렙~이었습니다. 그 와중에도 봄날길쌈방(월든 이전)에서 노라찬방에서

종횡무진하던 그녀의 활동력은 어리바리했던 공동체 생활 초년병인 저에게는 그저 신기함 그 자체였습니다~

그러다... 남편의 해외 지사파견에 맞춰 문탁을 잠시 떠나 있었습니다. 

인편에 몸이 아팠다는 소식을 전해 들으며 회복은 되었나... 생각하곤 했지요.

한국에 들어오면 잊지않고 문탁의 친구들을 만났다는 후일담도 어디선가는 듣고요.

그랬던 바람님~이 올해 가을 다시 문탁에 돌아왔습니다~ 동천동 고기리 계곡을 벗어나 태평양을 유영하여

필리핀에 깃드는 날을 거슬러 다시 회귀하는 연어처럼? ㅋㅋ 여전히 바람님~은 상냥한 목소리로 저를 부릅니다~

"기린이 게으르니였어~~? 왜~~~바꿨어~~~?"

다시 돌아온 문탁 공동체 밥상을 차리는 날 과학세미나의 옥석 곰곰님과 함께 밥상 포토존에 섰습니다.

바람~ 다시 돌아와서 기뻐요. 또 하나의 세계, 친구들이 있는 이 곳에서 꽁냥꽁냥 살아보아요^^

 

3. 희소하지 않은 또 하나의 사건

 

 

매일 거르지 않고 이렇게 푸짐하게... 차린다고 오해는 하지 마시고 ㅋ(저 위 바람~과 곰곰이 차린 밥상이 일상밥상)

이 밥상은 11월 초 '다른 아빠의 탄생' 출간 기념으로 이 책을 쓴 저자 셋이 차린 '아빠의 밥상' 입니다.

이들은 문탁에서 공부했던 인연이 꼬리를 물어 만나서 한 달에 한번 맛집을 찾는 회식의 힘으로 연재했던 

아버지가 되어가는 경험을 글로 썼습니다. 자신들이 알았던 아버지와 '다른' 아버지가 되어 간 

그들의 이야기가 궁금하시면 꼭 읽어보시길^^

다름은 이 밥상이 차려지는데에서도 드러났습니다. 남자 셋이 직접 장을 보고 주방에서 앞치마를 두르고

자신만의 레시피를 한껏 뽐내며 색다른 요리들을 선보였습니다.

그렇게 푸짐하게 차려진 밥상 덕에 이 날의 출판 기념회는 더더욱 흥겨웠습니다.

(아, 물론 저자들이 사인회를 하느라 뒷설거지는 북앤톡팀 새털이 주로 했다는 비하인드도 꼭 알려드립니다 ㅋ)

아무리 '백주부'가 히트를 해도^^ 여전히 밥상을 차리는 남자는 희소하다고요?

문탁에서도 늘은 아니지만 앞치마 두른 남자가 차리는 밥상을 가끔 받습니다. 

이제 문탁에서 이런 일은 더 이상 희소하지 않습니다. 

 

 

우리의 욕망에 비해 희소할 수밖에 없는 자원이라는 경제학자들의 '정언명령'이 아무래도 수상하다고 여긴다면,

나의 욕망에 충실했을 뿐인데 남은 건 불안감 뿐이라는 자조에 지쳤다면,

더치페이와 혼밥과 혼술이 너무 편함에도 불구하고 어쩐지 외로운 것은 여전히 불편하다면,

'공부와 밥과 우정이 있는 공동체'의 비전을 탐구하는 이 곳 문탁, 그리고 공동체 밥상에서 함께 밥 먹읍시다^^

그 밥심으로 고군분투했던 올 한해의 이야기도 함께 나누어 보고요^^

모두 모두 메리 크리스마스~ 그리고 해피 뉴이어~~~~!

 

댓글 0
글쓰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알림]
[알림] [필름이다] 2월 특별전 상영이 연기되었습니다.
청량리 | 2020.02.25 | 조회 84
청량리 2020.02.25 84
[알림]
[알림] [은방울키친] <2월단품>오영의 시레기들깨탕 어떠세요 (15)
은방울 | 2020.02.20 | 조회 205
은방울 2020.02.20 205
[알림]
[알림] [생활이야기] [북앤톡] 신입사원 인사드립니다. + 책방 이름 공모 (14)
송우현 | 2020.02.18 | 조회 328
송우현 2020.02.18 328
[알림]
[알림] [필름이다] 상영이 연기되었습니다 / 필름이다 2월 특별전 & 월 후원회원 필통 모집 (7)
청량리 | 2020.02.11 | 조회 282
청량리 2020.02.11 282
[알림]
[알림] [은방울키친] '문요비' 회원을 모집합니다. (6)
은방울 | 2020.02.11 | 조회 283
은방울 2020.02.11 283
[알림]
[알림] [은방울키친] <1월단품-맛간장>맛의 풍미는 역쉬 맛간장~~!신청 (18)
은방울 | 2020.01.13 | 조회 314
은방울 2020.01.13 314
[알림]
[알림] [생활이야기] 2020 문탁 프로그램 안내 (10)
관리자 | 2019.12.29 | 조회 1630
관리자 2019.12.29 1630
[알림]
[알림] [파지사유] 12월엔 "대장정 차tea" - 대추차로 기운을 북돋으세요 (5)
뿔옹 | 2019.12.06 | 조회 226
뿔옹 2019.12.06 226
[알림]
[알림] 10월 선물의 노래 - 이상하고도 낯선 (4)
도라지 | 2019.11.10 | 조회 185
도라지 2019.11.10 185
[알림]
[알림] [생활이야기] 2층 중강의실 빔프로젝트 사용법 (5)
가마솥 | 2019.10.27 | 조회 215
가마솥 2019.10.27 215
[알림]
[알림] [필름이다] 필름이다(film ida) 설립 안내 및 직원모집 공고 (2)
관리자 | 2016.03.27 | 조회 993
관리자 2016.03.27 993
2603
New 생활이야기 [북앤톡] 책방의 이름이 선정되었습니다! + 책 선물 공지 (1)
서생원 | 12:38 | 조회 21
서생원 12:38 21
2602
생활이야기 [보릿고개 프로젝트] 김지원의 스코틀랜드 여행기(2): 웨스트 하일랜드 웨이, 자연에는 선악의 구분이 없다 (7)
지원 | 2020.02.25 | 조회 179
지원 2020.02.25 179
2601
생활이야기 만주 주문하세요~ (9)
오영 | 2020.02.18 | 조회 161
오영 2020.02.18 161
2600
생활이야기 하수구 냄새 잡아요 ~~~~ (9)
가마솥 | 2020.02.17 | 조회 82
가마솥 2020.02.17 82
2599
생활이야기 [보릿고개 프로젝트] 김지원의 스코틀랜드 여행기(1): 충격과 공포, 에든버러에서 따귀를 맞았다 (10)
지원 | 2020.02.15 | 조회 283
지원 2020.02.15 283
2598
생활이야기 <스즈카> 탐방 보고회 + <담쟁이베이커리 시즌 2> 워크숍 합니다.
달팽이 | 2020.02.14 | 조회 249
달팽이 2020.02.14 249
2597
은방울키친 <2020절기밥상>입춘 지나면 대보름~밥상 받으세요^^ (4)
은방울 | 2020.02.04 | 조회 154
은방울 2020.02.04 154
2596
필름이다 [이 영화를 보라] 사마에게 - 시리아내전에 관한 다큐 (2)
문탁 | 2020.02.04 | 조회 135
문탁 2020.02.04 135
2595
파지사유 레몬차 담궜어요 (1)
달팽이 | 2020.01.23 | 조회 78
달팽이 2020.01.23 78
2594
은방울키친 주방과 나 (5)
도라지 | 2020.01.11 | 조회 151
도라지 2020.01.11 151
2593
파지사유 파지사유 인문학 없는 토요일의 파지사유 (1)
달팽이 | 2020.01.11 | 조회 93
달팽이 2020.01.11 93
2592
은방울키친 은방울에 물방울이 입장하셨습니다^^ (1)
은방울 | 2020.01.08 | 조회 89
은방울 2020.01.08 89
2591
필름이다 굿바이 2019. 사장은 내년에 휴무입니다 (2)
문탁 | 2019.12.29 | 조회 166
문탁 2019.12.29 166
2590
필름이다 <필름이다>크리스마스 이브 깜짝전 '결혼 이야기' w/ 뚜버기
둥글레 | 2019.12.23 | 조회 116
둥글레 2019.12.23 116
2589
은방울키친 <11월 밥상열전> 희소성이 없는 세계? 여기요~~~
기린 | 2019.12.21 | 조회 151
기린 2019.12.21 151
2588
파지사유 2019 파지사유 전체 워크숍 논의사항 정리 (2)
뚜버기 | 2019.12.21 | 조회 83
뚜버기 2019.12.21 83
2587
생활이야기 2019 문탁네트워크 어린이낭송서당 <이서인, 졸업 축하해!!!> 동영상입니다.
청량리 | 2019.12.17 | 조회 123
청량리 2019.12.17 123
2586
필름이다 필름이다 12월 상영작 이옥섭 x 구교환 <메기> (1)
필름이다 | 2019.12.17 | 조회 124
필름이다 2019.12.17 124
2585
생활이야기 2020 문탁 공부계획(안) 확대연구기획 회의!
뿔옹 | 2019.12.02 | 조회 169
뿔옹 2019.12.02 169
2584
생활이야기 12월 5일 축제맞이 대청소 같이 해요
추장 | 2019.12.01 | 조회 69
추장 2019.12.01 69
2583
생활이야기 <문사책>이 세종도서 교양부분에 선정되었어요! (3)
북앤톡 | 2019.11.25 | 조회 156
북앤톡 2019.11.25 156
2582
<김장의 추억> 혹은 <김장뎐>
문탁 | 2019.11.19 | 조회 142
문탁 2019.11.19 142
2581
은방울키친 11월 19일 김장출사표라도 쓰고 싶은 심정으로! (4)
은방울 | 2019.11.18 | 조회 130
은방울 2019.11.18 130
2580
은방울키친 김장 준비는 잘 되어가고 있을까요? (1)
은방울키친 | 2019.11.13 | 조회 155
은방울키친 2019.11.13 155
2579
필름이다 필름이다 11월 29일(금) 상영작 <노래하는 여자, 노래하지 않는 여자> (2)
청실장 | 2019.11.12 | 조회 248
청실장 2019.11.12 248
2578
은방울키친 2019 문탁 김장 11월19일~ 김장합시다~~ (2)
은방울 | 2019.11.07 | 조회 180
은방울 2019.11.07 180
2577
파지사유 월간(月刊) 파지사유 / 11월호 / 뇌를 쓰다, 뇌를 그리다 (4)
월간파지사유 | 2019.11.02 | 조회 470
월간파지사유 2019.11.02 470
2576
필름이다 <82년생 김지영>을 봐야할까? (2)
문탁 | 2019.10.28 | 조회 224
문탁 2019.10.28 224
2575
필름이다 10월 상영작 <일출> 후기 (3)
띠우 | 2019.10.27 | 조회 164
띠우 2019.10.27 164
2574
필름이다 <조커>의 논란에 돌을 던지다 (4)
청실장 | 2019.10.23 | 조회 288
청실장 2019.10.23 2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