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커>의 논란에 돌을 던지다

청실장
2019-10-23 17:31
289

많은 평론가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조커>(2019)는 충분히 이름값을 하고 있다. 올해 베니스 영화제에서 황금사자상을 받는 순간부터 사실 논란은 예고된 것이었다. 아니, 어떻게 DC코믹스의 영화가 베니스에서 대상을 받을 수가 있지? 잠깐만, 조커를 연기한 배우가 바로 호아킨 피닉스라고? 메소드 연기로 이름난 배우가 히어로물의 캐릭터를 연기하다니. 두 가지의 부조화에 기인한 내적 혼란만으로도 몸은 이미 반응하고 있었다.

왼쪽이 조커를 연기한 호아킨 피닉스. 오른쪽은 토드 필립스 감독

 

아니나 다를까, 개봉 이후 <조커>를 둘러싼 논란이 끊이질 않고 있다. ‘씨네21’에선 아예 찬반 평론을 스페셜(10월17일자)로 다루고 있다. 칼럼니스트 위근우와 배우 유아인의 논쟁도 누리꾼들에게 이슈가 됐었다. ‘300명을 넘게 죽인 <존 윅>에 대해선 별말 없으면서, 유독 <조커>의 폭력에 대해 왜 그렇게 비판적인지 모르겠다’는 토드 필립스 감독의 불만도 이러한 연장선에 놓여있다.

왼쪽이 호아킨 피닉스가 연기한 <조커>, 오른쪽이 키아누 리브스의 <존 윅>. 존 윅은 전설적인 살인청부업자로 나온다. 현재 3탄까지 나왔다.

 

DC코믹스 최고의 영화 중 하나로 꼽히는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다크 나이트>(2008)에서도 배트맨의 상대로 조커가 등장하지만 배우(히스 레져)의 연기와 그의 죽음이 회자되었지 윤리적인 문제로 논란이 일어나진 않았었다. 그런데, 이번에 조커를 전면에 주인공으로 내세운 영화에 대해서 이토록 평가가 엇갈리는 이유는 무엇일까?

한동원(한겨레)의 글과 박지훈(씨네21)이 <조커>에게 긍정적 평가를 보내는 이유는 ‘익숙한 선악구도를 무너뜨리고 기존의 도덕적 잣대를 되돌아보는 과정을 통해 정신분열증 시대의 민낯을 그대로 보여주기 때문’이다. 반면, 위근우(경향신문)와 김병규(씨네21)의 비판적 내용의 핵심은, ‘폭력에 대한 자기연민을 마치 필연적인 인과관계로 설명하면서, 비겁한 영화적 장치 혹은 정당화하는 트릭으로 이를 뒷받침하고 있다’는 것이다.

여기에 두 찬반 비평의 핵심은 아서가 행하는 폭력을 어떻게 볼 것이냐의 태도에 있다. 아서의 폭력은 정당하지 못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관객들은 아서에게 공감하게 되는 부분이 있다. 누군가는 이를 비겁한 자기연민의 영화적 장치로 읽었고, 또 다른 이들은 사실적으로 지금의 시대를 드러낸다고 본다. <조커>에 대한 긍정적 평가에 동의하지만 이러한 찬반론 모두 조커를 DC코믹스의 영화 캐릭터로 본다는 걸 전제하기 때문에 같은 한계를 안고 있다.

 

즉 <조커> 대한 잘못된 독해는 배트맨 시리즈를 통해 아서 혹은 조커에 대해 잘 알고 있다는 전제 하에 읽는 것이다. 왜냐하면, 그렇게 되면 우리는 ‘아서’의 말을 제대로 들을 수가 없기 때문이다. “당신은 지금 내 말을 전혀 듣고 있지 않아” 고정시켜 놓은 조커의 이미지 위에 윤리적인 비판을 가하는 것은 오히려 비윤리적일 수밖에 없다.

호아킨 피닉스의 전작이자 린 램지 감독의 <너는 여기에 없었다>를 같이 놓고 보면 그러한 오류는 좀 더 선명해진다. 청부살인을 하는 전직 FBI요원인 주인공 ‘조’는 선악의 구도로 파악이 안 되는 인물이다. 그의 자살이나 타살을 통한 폭력도 자기연민과는 아무런 상관이 없다. 조와 마찬가지로 아서가 벌인 다섯 번의 살인은 모두 그가 자신을 드러내는 자폐적이고 병적인, 그러나 그가 알고 있는 유일한 방법으로 봐야 한다. <너는 여기에 없었다>에서 조가 자살을 자신이 구원받는 방법으로 생각하듯이(물론 린 램지 감독은 다른 해법을 제시한다).

린 램지 감독의 영화 <너는 여기에 없었다>의 한 장면. 조커와는 전혀 다른 외모로 연기한 호아킨 피닉스.

 

완벽히 이 사회의 윤리 바깥에 서 있는 타자인 아서를 통해 우리는 무엇을 되돌아봐야 할까? 먼저 우리는 <조커>에서 조커를 뺀 아서를 봐야 한다. <조커>에서 DC코믹스를 뺀다면 무엇이 남을까? 아마도 아서의 일그러진 등짝만 남을 것이다. 외면하고 싶지만 그럴 수 없는 신체. 조커 대신 ‘제롬’이라는 이름을 사용해도 이 영화는 전율적일까? 이름은 상관없다. 그냥 ‘조’라고만 해도 충분하다. 그렇다면 <조커>는 좋은 영화일까? 그렇다.

 

좋은 영화는 ‘윤리의 기반 위에 있기(박지훈)’ 때문에 각자 자신의 삶을 돌아보게 하는 질문을 던진다. 그런 영화들의 이야기는 엔딩 크레딧이 올라가면서 끝나는 게 아니라, 극장을 나오면서 삶의 이야기로 되돌아온다. 그럴 때 영화읽기는 ‘삶의 기술’이 된다. 영화보기에 머물지 않고 신체의 연장으로서 기술이 되는 영화. 즉 <조커>가 좋은 영화인 이유는 그런 ‘자기되기의 실천적 도구’이기 때문이다.

 

 

댓글 4
  • 2019-10-24 10:46

    지난 월욜 조커를 봤다. 보는 내내 영화가 비어보인다는 생각이 들었고 단조로웠다. 조커에 감정이입되기 어렵다 생각했는데 이 영화의 호평은 불평등한 구조 속 악당의 탄생에 많은 이들이 공감했다고...나는 세상과 잘 안 맞는 걸까? 이런 문제의식이 생겼다...

  • 2019-10-24 15:50

    저는 호아킨 피닉스가 연기를 너~무 잘해서 불편했어요 ㅋㅋ 악당을 그렇게 멋있게 연기하면 정말 악당이 멋있는 줄 알지 않을까요? ㅋ
    영화의 윤리적 가능성을 실현하는 관중의 능력? 또한 영화와 관중이 서로 영향을 받는다는 전제가 있지 않나?
    음... 악당은 멋있다기 보다 찌질해야죠~ <넘버3>의 송강호처럼~

  • 2019-10-25 07:49

    저는 조커를 인상깊게 봤는데요. 우선 호아킨 피닉스의 연기에 너무 몰입되서 2시간이 정말 빨리 지나갔어요. 연기가 영화의 모든 것을 끌고 간다 할 수 있을 정도로 그 사람의 몸짓, 표정, 갈비뼈, 등뼈연기는 완벽했어요. 장면마다 깔리는 음악들도 "wow".
    아서가 광대 일을 할때 그리고 퇴근 후 엄마를 모실때 영화자체는 굉장히 우중충하고 어두운데, 반대로 친구를 죽이고 엄마를 죽일때에는 반대로 많은 빛이 들어와요.
    제가 이상한걸 수도 있는데, 아서가 조커로 변하는 순간, 저는 그 몸짓을 보면서 황홀하기까지 했어요. 작은 친구의 이마에 입맞춤하던 순간, 그가 아서였던 마지막 순간이 아직도 기억납니다.
    이 영화때문에 사회에 윤리적 문제들이 생길 수 있어서 논쟁이 많이 되고 있지만 저는 그 문제 때문에 영화가 무조건 도덕적이고 윤리적이여야 된다고 생각하지 않아요.
    2시간동안 다른 삶을 살아볼 수 있는 영화였어요. 내가 주인공이 된듯이.

  • 2019-10-25 11:50

    저는 한 사람의 영혼 속에 다른 것이 생성되어 변화를 만드는 과정에 흥분됐어요
    그것이 폭력이라 불편할 수도 있겠지만 혁명적이라고 볼 수도 있지 않을까요?
    그의 악의 분자가 에너지가 되어 세상에 변화를 일으키고 있으니까요
    그것이 꼭 평화적이고 점잖을 필요는 없는거 같아요
    단 방향은 주시해봐야 할듯요

글쓰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알림]
[알림] [필름이다] 2월 특별전 상영이 연기되었습니다.
청량리 | 2020.02.25 | 조회 84
청량리 2020.02.25 84
[알림]
[알림] [은방울키친] <2월단품>오영의 시레기들깨탕 어떠세요 (15)
은방울 | 2020.02.20 | 조회 206
은방울 2020.02.20 206
[알림]
[알림] [생활이야기] [북앤톡] 신입사원 인사드립니다. + 책방 이름 공모 (14)
송우현 | 2020.02.18 | 조회 328
송우현 2020.02.18 328
[알림]
[알림] [필름이다] 상영이 연기되었습니다 / 필름이다 2월 특별전 & 월 후원회원 필통 모집 (7)
청량리 | 2020.02.11 | 조회 282
청량리 2020.02.11 282
[알림]
[알림] [은방울키친] '문요비' 회원을 모집합니다. (6)
은방울 | 2020.02.11 | 조회 283
은방울 2020.02.11 283
[알림]
[알림] [은방울키친] <1월단품-맛간장>맛의 풍미는 역쉬 맛간장~~!신청 (18)
은방울 | 2020.01.13 | 조회 315
은방울 2020.01.13 315
[알림]
[알림] [생활이야기] 2020 문탁 프로그램 안내 (10)
관리자 | 2019.12.29 | 조회 1630
관리자 2019.12.29 1630
[알림]
[알림] [파지사유] 12월엔 "대장정 차tea" - 대추차로 기운을 북돋으세요 (5)
뿔옹 | 2019.12.06 | 조회 226
뿔옹 2019.12.06 226
[알림]
[알림] 10월 선물의 노래 - 이상하고도 낯선 (4)
도라지 | 2019.11.10 | 조회 185
도라지 2019.11.10 185
[알림]
[알림] [생활이야기] 2층 중강의실 빔프로젝트 사용법 (5)
가마솥 | 2019.10.27 | 조회 215
가마솥 2019.10.27 215
[알림]
[알림] [필름이다] 필름이다(film ida) 설립 안내 및 직원모집 공고 (2)
관리자 | 2016.03.27 | 조회 993
관리자 2016.03.27 993
2603
New 생활이야기 [북앤톡] 책방의 이름이 선정되었습니다! + 책 선물 공지 (1)
서생원 | 12:38 | 조회 21
서생원 12:38 21
2602
생활이야기 [보릿고개 프로젝트] 김지원의 스코틀랜드 여행기(2): 웨스트 하일랜드 웨이, 자연에는 선악의 구분이 없다 (7)
지원 | 2020.02.25 | 조회 179
지원 2020.02.25 179
2601
생활이야기 만주 주문하세요~ (9)
오영 | 2020.02.18 | 조회 161
오영 2020.02.18 161
2600
생활이야기 하수구 냄새 잡아요 ~~~~ (9)
가마솥 | 2020.02.17 | 조회 82
가마솥 2020.02.17 82
2599
생활이야기 [보릿고개 프로젝트] 김지원의 스코틀랜드 여행기(1): 충격과 공포, 에든버러에서 따귀를 맞았다 (10)
지원 | 2020.02.15 | 조회 283
지원 2020.02.15 283
2598
생활이야기 <스즈카> 탐방 보고회 + <담쟁이베이커리 시즌 2> 워크숍 합니다.
달팽이 | 2020.02.14 | 조회 249
달팽이 2020.02.14 249
2597
은방울키친 <2020절기밥상>입춘 지나면 대보름~밥상 받으세요^^ (4)
은방울 | 2020.02.04 | 조회 154
은방울 2020.02.04 154
2596
필름이다 [이 영화를 보라] 사마에게 - 시리아내전에 관한 다큐 (2)
문탁 | 2020.02.04 | 조회 135
문탁 2020.02.04 135
2595
파지사유 레몬차 담궜어요 (1)
달팽이 | 2020.01.23 | 조회 78
달팽이 2020.01.23 78
2594
은방울키친 주방과 나 (5)
도라지 | 2020.01.11 | 조회 151
도라지 2020.01.11 151
2593
파지사유 파지사유 인문학 없는 토요일의 파지사유 (1)
달팽이 | 2020.01.11 | 조회 93
달팽이 2020.01.11 93
2592
은방울키친 은방울에 물방울이 입장하셨습니다^^ (1)
은방울 | 2020.01.08 | 조회 89
은방울 2020.01.08 89
2591
필름이다 굿바이 2019. 사장은 내년에 휴무입니다 (2)
문탁 | 2019.12.29 | 조회 166
문탁 2019.12.29 166
2590
필름이다 <필름이다>크리스마스 이브 깜짝전 '결혼 이야기' w/ 뚜버기
둥글레 | 2019.12.23 | 조회 116
둥글레 2019.12.23 116
2589
은방울키친 <11월 밥상열전> 희소성이 없는 세계? 여기요~~~
기린 | 2019.12.21 | 조회 151
기린 2019.12.21 151
2588
파지사유 2019 파지사유 전체 워크숍 논의사항 정리 (2)
뚜버기 | 2019.12.21 | 조회 83
뚜버기 2019.12.21 83
2587
생활이야기 2019 문탁네트워크 어린이낭송서당 <이서인, 졸업 축하해!!!> 동영상입니다.
청량리 | 2019.12.17 | 조회 123
청량리 2019.12.17 123
2586
필름이다 필름이다 12월 상영작 이옥섭 x 구교환 <메기> (1)
필름이다 | 2019.12.17 | 조회 124
필름이다 2019.12.17 124
2585
생활이야기 2020 문탁 공부계획(안) 확대연구기획 회의!
뿔옹 | 2019.12.02 | 조회 169
뿔옹 2019.12.02 169
2584
생활이야기 12월 5일 축제맞이 대청소 같이 해요
추장 | 2019.12.01 | 조회 69
추장 2019.12.01 69
2583
생활이야기 <문사책>이 세종도서 교양부분에 선정되었어요! (3)
북앤톡 | 2019.11.25 | 조회 156
북앤톡 2019.11.25 156
2582
<김장의 추억> 혹은 <김장뎐>
문탁 | 2019.11.19 | 조회 142
문탁 2019.11.19 142
2581
은방울키친 11월 19일 김장출사표라도 쓰고 싶은 심정으로! (4)
은방울 | 2019.11.18 | 조회 130
은방울 2019.11.18 130
2580
은방울키친 김장 준비는 잘 되어가고 있을까요? (1)
은방울키친 | 2019.11.13 | 조회 155
은방울키친 2019.11.13 155
2579
필름이다 필름이다 11월 29일(금) 상영작 <노래하는 여자, 노래하지 않는 여자> (2)
청실장 | 2019.11.12 | 조회 248
청실장 2019.11.12 248
2578
은방울키친 2019 문탁 김장 11월19일~ 김장합시다~~ (2)
은방울 | 2019.11.07 | 조회 180
은방울 2019.11.07 180
2577
파지사유 월간(月刊) 파지사유 / 11월호 / 뇌를 쓰다, 뇌를 그리다 (4)
월간파지사유 | 2019.11.02 | 조회 470
월간파지사유 2019.11.02 470
2576
필름이다 <82년생 김지영>을 봐야할까? (2)
문탁 | 2019.10.28 | 조회 224
문탁 2019.10.28 224
2575
필름이다 10월 상영작 <일출> 후기 (3)
띠우 | 2019.10.27 | 조회 164
띠우 2019.10.27 164
2574
필름이다 <조커>의 논란에 돌을 던지다 (4)
청실장 | 2019.10.23 | 조회 289
청실장 2019.10.23 2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