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분과 전체 7-13장

도도
2019-09-18 01:19
87

오랜만에 베르너 하이젠베르크의 부분과 전체를 읽는다. 

비전공자를 위한 팁으로 EBS 다큐프라임 '빛의 물리학'을 유투브로 먼저 보시면 도움이 된다는 얘기가 먼저 오갔다.(호수, 곰곰)

1900년대 초반 원자이론을 연구하던 유럽의 물리학자들은 다방면에서 다양한 주제에 대해 토론하고 의견을 교환하고 조율하며 많은 성과를 이루어 내었다. 우리가 살면서 한번쯤 생각해 봤을만한 주제들을 원자이론의 발견, 쟁점을 중심에 놓고 토론을 한다는 것이 대단해 보인다. 자연과학과 종교의 관계에 대해서도 제 각각 입장이 다르다. 막스 플랑크는 종교와 자연과학은 각기 다른 것을 추구하니 모순이 없어. 하나가 될 수 있다라는 입장이다. 폴 디랙은 종교과 신은 인간이 만들어낸 거짓 환상에 불과하며 정치적으로 악용될 뿐이라 한다. 이런 사이다 같은 발언이라니. 리처드 도킨스가 떠올랐다. 아인슈타인은 하느님을 줄곧 언급하지만 인격적인 신이 아닌 자연법칙의 단순함, 질서를 의미하는 것 같다. 이것이 스피노자의 신과 같다고 호수님이 언급하였다. 원자이론이 대두되던 시기의 과학자들은 참 혼란스러웠겠다 싶다. 주관과 객관이 모호해지고 고전역학의 인과율이 성립하지 않는 상황을 해석할 수 있는 이론을 정립해나가야 했으니. 한편으로는 탐험가의 희열도 있었을 것이다. 

미국의 학자들은 유럽의 학자들과는 다르게 양자역학에 대한 거부감이 없었다고 한다. 그들은 실용주의 측면에서 양자역학을 개선된 수단 쯤으로 여긴듯하다. 개선이라는 것은 이전 것에 결함이 있거나 부족한 것이 있어 나아지게 만든다는 것인데, 뉴턴의 역학은 그 자체로 완결성을 지닌 공리계이니 개선은 아니다. 나도 실용주의적 입장이기에 뜨끔한 지점이었다. 

생물학과, 화학과의 관계에 대해서도 논의 한다. 의사들은 유기체가 방해를 받으면 정상적인 상황을 회복하려는 경향이 있다고 전제함과 동시에 그 과정이 인과적으로 진행된다고 하는데 이것이 상보적 관찰 방식의 전형적인 경우라고 한다. 원자물리학의 총체적인 구조들은 정역학적인 구조인 반면 유기체는 그렇지 않고 물질이 복합적인 화학적 성질을 가지고 한정된 시간 동안 흐르는 형상을 이루려는 경향을 양자역학적으로 이해할 수 있을까. 무담쌤은 인간 눈의 진화과정을 보면 미생물의 변이로부터 인간의 유전정보가 변화하고 이것이 전체적으로 인과관계로 보이나 개별 사건은 인과가 없는 우연성에 기인한다는 점을 언급하였다. 삼단쌤은 인간이 우주안에서 체내 세포의 역할을 하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했다고 하였다.  

카를 프리드리히라는 제자와 칸트 철학자 그레테 헤르만과의 논쟁은 결론 없이 끝나지만 카를의 '양자론은 지각을 객관화 하는 새로운 방식이며 모든 지각은 관찰 상황과 관련된다'는 말이 기억에 남는다. 히틀러가 집권을 하게 되고 여러 갈등과 어려움을 겪게되는 과정에서 원자핵의 구조에 대한 연구, 반물질, 소립자의 예측과 발견이 이루어진다.  무담쌤이 원자핵 구조, 알파붕괴, 베타붕괴에 대해서 설명해주셨다. 우주로부터 지구로 쏟아져들어오고 있는 감마에 대해서 언급을 할까 했지만 생각만 했다. 물리학에서는 네 가지 힘이 존재한다. 강한 핵력, 약한 핵력, 전자기력, 중력, 이 중에서 우리가 생활 속에서 인식가능 한 것은 대부분 전자기력이다. 겨울철 건조한 손 때문에 방문 손잡이를 잡게 될 때마다 따끔하는 것. 정신 차리고 다시 한번 물리학을 공부해봐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댓글 9
  • 2019-09-19 11:39

    오호 ~ 감사
    기억이 가물가물 했었는데.. 새록새록 세미나때 했던 말이 기억나네요
    현상의 관찰결과를 고전물리학이나 일상의 언어로 모두 객관화시킬 수 없다는 생각이나
    서로 모순되는 두관점이 상호보완적으로 합쳐져야 원자현상을 설명할 수 있다는 상보성의 관점이야말로 자연의 조화를 이해하는 출발이란 생각이 드네요

    • 2019-09-19 16:43

      추석연휴를 핑계로 (하는 일도 없으면서 괜히 심리적으로 피곤^^;;) 늦게 올려 죄송하지만 올렸다는 것에 스스로 위안을 삼으며 ㅎㅎㅎ

  • 2019-09-19 13:26

    정리 고맙습니다. 인간이 세계를 지각하는 방식에 대해 근본적으로 다시 생각해보게 되었어요. 기존의 언어로 표현할 수 없는 질서를, 그럼에도 기존의 언어로 표현해야 하는 상황. 절대적 객관화라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지만 기존 방식이 여전히 유효하고 갑자기 완전히 새로운 방식을 만들어낼 수는 없다는 것. 그래서 그 한계와 모순을 늘 의식하고 있어야 한다는 것. 세계를 보는 이 새로운 방식에 적잖이 경이를 느꼈어요. 더구나 이것이 이미 1969년에 쓰인 책이라는 것에 더욱 더.. 세미나는 일단 쉬지만 꾸준히 관심 놓지 않고 싶네요^^

    • 2019-09-19 16:42

      호수님의 잔잔한 톤이 그리울 것 같습니다. 얼른 돌아오셔요~

  • 2019-09-19 14:24

    책을 읽고 나도 기억에 남는게 거의 없어서 좌절하게 되는데 이렇게 후기를 읽으니 다시 기억도 나고 정리도 돼서 좋아요. 고맙습니다~

    • 2019-09-19 16:44

      <3단>

      - 박노해

      물건을 살 때면

      3단을 생각한다

      단순한 것 단단한 것 단아한 것

      일을 할 때면

      3단을 생각한다

      단순하게 단단하게 단아하게

      사람을 볼 때면

      3단을 생각한다

      단순한가 단단한가 단아한가

      (그러니 그대 살아지지 말아라, 2010년, 느린걸음)

  • 2019-09-20 11:32

    와- 도도샘이 돌아왔다! ㅎㅎㅎ
    도도샘의 지난 세미나 복기력에 놀라움과 자상한 댓글에 훈훈함을 전합니다. ㅋ
    '정신 차리고 다시 한번 물리학 공부'에서 뭔가 결연한 마음이 보이는데요? 덩달아 저도 정신 차리고 공부해야징 🙂

  • 2019-10-04 00:17

    퇴근길 대중지성에서 스피노자를 읽고 있는 아렘입니다. 위에서들 말씀하신 언어화 할 수 없고 객관화 할 수 없는 자연에 대한 경이에 제가 한동안 맥을 못췄습니다. 철학자가 아닌 양자물리학자에게서 (하긴 그는 꽤 철학적이었습니다) 배울 줄은 몰랐습니다. 뇌과학부터 계속 들어와 후기를 들여다 보고 있습니다. 읽었던 책은 복기로, 안 읽은 책은 must have 로 차곡차곡 쟁여두고 있습니다. 하이젠베르크에 이르러 반가운 마음에 도저히 지나칠 수 없어 남의 집 들러 후기를 남깁니다.

    아니 호수샘, 이 좋은 걸 왜 그만둬요? 힘들면 대강 대강 하면서 두 개 다 하세요 ^^ ㅎㅎ

    • 2019-10-11 22:05

      이렇게 들려주시니 반갑습니다 ^^
      언젠가 함께 얘기나눠면 좋겠네요 사실 벌써 가물가물 하긴합니다만 ㅎㅎ

글쓰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모집]
[모집] 과학세미나 - 시즌 2 < 물리야 놀자 ! > (11)
과학세미나팀 | 2019.07.15 | 조회 422
과학세미나팀 2019.07.15 422
260
<상대성 이론이란 무엇인가> 3번째 후기 (9)
3단 | 2019.10.11 | 조회 59
3단 2019.10.11 59
259
<상대성이론이란 무엇인가> 두번째 후기 (4)
곰곰 | 2019.10.05 | 조회 74
곰곰 2019.10.05 74
258
<상대성이론이란 무엇인가?> 1차 후기 (3)
잎사귀 | 2019.10.01 | 조회 50
잎사귀 2019.10.01 50
257
<부분과 전체> 마지막 시간 후기 (5)
곰곰 | 2019.09.20 | 조회 73
곰곰 2019.09.20 73
256
부분과 전체 7-13장 (9)
도도 | 2019.09.18 | 조회 87
도도 2019.09.18 87
255
부분과 전체 첫세미나 (2)
지금 | 2019.09.06 | 조회 74
지금 2019.09.06 74
254
2019 상반기 과학세미나 에세이_호수 (1)
호수 | 2019.06.21 | 조회 78
호수 2019.06.21 78
253
에세이 - 소 잃고 뇌 약간 고치기 (4)
무담 | 2019.06.18 | 조회 100
무담 2019.06.18 100
252
에세이-신경과학과 마음 (2)
장지혜 | 2019.06.18 | 조회 75
장지혜 2019.06.18 75
251
<뇌과학의 함정> 세 번째 후기 (2)
곰곰 | 2019.06.05 | 조회 101
곰곰 2019.06.05 101
250
뇌과학의 함정 3-5 장 (1)
도도 | 2019.06.04 | 조회 73
도도 2019.06.04 73
249
뇌과학의 함정 1,2장
장지혜 | 2019.05.27 | 조회 68
장지혜 2019.05.27 68
248
<뇌과학, 경계를 넘다> 두 번째 시간 (2)
호수 | 2019.05.09 | 조회 98
호수 2019.05.09 98
247
<뇌과학, 경계를 넘다> 첫 번째 후기 (2)
곰곰 | 2019.05.06 | 조회 94
곰곰 2019.05.06 94
246
의식의 강 뒷부분 후기
지금 | 2019.04.23 | 조회 102
지금 2019.04.23 102
245
의식의 강(올리버 섹스) 1-4장 후기 입니다. (3)
장지혜 | 2019.04.15 | 조회 137
장지혜 2019.04.15 137
244
<신경 건드려보기> 세번째 시간 후기 (4)
무담 | 2019.04.06 | 조회 300
무담 2019.04.06 300
243
<신경 건드려보기> 두번째 시간 후기 (4)
호수 | 2019.03.28 | 조회 337
호수 2019.03.28 337
242
신경 건드려보기 첫 시간 후기 (1)
도도 | 2019.03.21 | 조회 256
도도 2019.03.21 256
241
<제3의 뇌> 두번째 시간 후기 (2)
곰곰 | 2019.03.15 | 조회 132
곰곰 2019.03.15 1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