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전대중지성 10/11 세미나 후기

송우현
2019-10-14 11:40
59

 [텍스트의 포도밭]은 어려웠다. 하지만 재밌었다. 아마도 여태까지 읽은 일리치의 책들을 나는 조금 뻔한 얘기라고 생각했기 때문인 것 같다. 사실은 병원이 병을 만들고 있다거나, 학교가 멍청이를 생산한다거나, 빨라보이는 교통이 사실은 효율적이지 못하다는, 처음 듣는 사람에게는 큰 충격이 될만한 이야기들. 그러나 그래서 국가 이전의 사회로 돌아가자는 이야기는 아닌, 결론이 깔끔하게 나지 않는 책들이었다. 하지만 이번 책은 좀 달랐다. 읽기에 대한 근본적 사유들. 수사적 읽기에서 학자적 읽기로 넘어가는 사회적 흐름을 이야기 한다. 전에 읽은 책들과 마찬가지로 그 속에서 과거엔 있었지만 현재엔 없는 것들, 그것들에 대한 설명들은 뭔가 과거가 더 좋았다는 느낌이 있지만, 현재에 몸을 두고 과거를 돌아본다는 것이 무엇인지, 게의 눈으로 과거를 본다는 설명이 있었다. 비로소 여태까지 읽은 일리치 책의 결론에 대한 실마리를 잡은 느낌이었다.

 단순히 수사적 읽기 -> 학자적 읽기 -> 텍스트의 출현 을 이해하는 것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책이 어려워서 그것마저 어려웠지만), 현대에서도 지혜를 찾기 위한 과정으로써 이해를 하는 것이다. 새털샘은 메인 맥락을 이해하고 그 디테일을 다시 살펴보기를 추천했다. 두세번 읽으면서 전반적인 내용과 맥락을 파악하고, 네다섯번 읽으면서는 수사적 읽기 속에서 기술적인 맥락이 아닌 도덕적 맥락으로의 읽기, 의무로서의 읽기에 대해 생각해보는 식이다. 그 방식이 그저 '과거가 더 좋더라!' 라거나 '현대는 안좋더라!' 가 되지 않으려면 게의 눈으로, 바라보는 게 중요해질 것 같다.

 노라샘은 많이 힘들어 하셨지만...ㅋㅋㅋ 이 책의 어려운 말들도 나는 재밌었다. 알파벳의 발전으로 라틴어에서 영어로 의미가 확장/변화하는 부분들이라던가, 읽기 형식의 변화와 마찬가지로 알파벳의 발전이 사회에 엄청나게 큰 영향력을 보여주는 것도 신기하고 재밌었다. 새털샘은 더 많이 읽기를 추천하셨다. 읽을때마다 얻는 느낌이 다를 것이라며... 나도 이번엔 좀 급하게 읽었지만, 여유를 가지고 충분히 읽어보고 싶다. 에세이도 이걸로 써볼까 싶기도 하고.. 

아무튼 어렵지만 그만큼 재밌는 책이었다. 바쁜 일정 속에서 어려운 책을 꾸역꾸역 읽은 책이기 때문에 더 의미있게 다가오는 건지 어쩐건지는 잘 모르겠지만. 요즘 보면 게으른 만큼 빡세게 조여야 많은 것중 하나라도 되는 느낌을 좀 받거든요. 널널하면 그냥 모든 게 다 흐지부지 되는 것 같고... 그냥 뭐 그렇다구요.

 

다음주는 물방울샘이 발제와 간식, 후기를 써주십니다. 또 무리하느라 아프지 마시고! 잘 해오셔요!

[이반 일리치의 유언]을 222p 까지 읽되, 서문은 각자 알아서 읽기로 했지요. 아홉개의 챕터중에 마음에 드는 걸 하나 골라서 메모를 써오시면 됩니다. 챕터가 겹친 맴버들이 밥을 쏘는 눈치게임도 진행됩니다.ㅋㅋㅋ 다들 화이팅~

댓글 3
  • 2019-10-14 16:19

    책방 아들 우현이의 책에 대한 고찰 재미있을 것 같아!

  • 2019-10-14 16:24

    무리안하고 2번읽고 발제를 잘해오라니...
    이 무슨 ~~@&&₩!?
    가혹한 운명이여!!

  • 2019-10-14 16:37

    저도 이 책이 좋았어요. 읽기를 문맹률이 아니라 도덕률의 역사로 해석한 것이 그 어떤 당위보다 설득력이 있었어요.

글쓰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알림]
[알림] All-Day Spinoza 읽기 (10/9)
오영 | 2019.09.18 | 조회 167
오영 2019.09.18 167
[알림]
[알림] <에티카> 읽기, 첫 시간(7/30) 공지! (6)
뿔옹 | 2019.07.19 | 조회 257
뿔옹 2019.07.19 257
[마감]
[마감] [2019퇴근길대중지성]2학기모집-스피노자<에티카>읽기! (13)
퇴근길대중지성 | 2019.06.16 | 조회 960
퇴근길대중지성 2019.06.16 960
[마감]
[마감] [2019퇴근길대중지성] 관계적 개인과 공동체적 자아 (21)
퇴근길대중지성 | 2018.12.28 | 조회 1509
퇴근길대중지성 2018.12.28 1509
309
New 1차 에세이 피드백 후기 (1)
새털 | 2019.11.12 | 조회 20
새털 2019.11.12 20
308
<에티카> 4부 앞부분과 <에티카를 읽다> 8장. 덕과 자유로운 인간 _ 후기 (3)
이라이졍 | 2019.11.09 | 조회 71
이라이졍 2019.11.09 71
307
<비물질노동과 다중>후기 (2)
동글이 | 2019.11.04 | 조회 63
동글이 2019.11.04 63
306
7회차 후기 에세이가 시작되었다 (1)
새털 | 2019.11.04 | 조회 82
새털 2019.11.04 82
305
4시즌 에세이 올립니다 (3)
송우현 | 2019.11.01 | 조회 52
송우현 2019.11.01 52
304
스티븐 내들러 <에티카를 읽는다> 7장 정념 늦은 후기 (3)
코알라(김기식) | 2019.10.28 | 조회 75
코알라(김기식) 2019.10.28 75
303
10/29(화), <에티카> 3부 후반부 공지
뿔옹 | 2019.10.28 | 조회 60
뿔옹 2019.10.28 60
302
4시즌6회차 후기 "주여 시간이 되었습니다" (6)
새털 | 2019.10.27 | 조회 74
새털 2019.10.27 74
301
4시즌 6회차 메모 올립니다~ (7)
여울아 | 2019.10.24 | 조회 36
여울아 2019.10.24 36
300
4시즌 5회차 후기 '너는 어리석음을 선택할 수 있는가?' (1)
작은물방울 | 2019.10.23 | 조회 63
작은물방울 2019.10.23 63
299
스티브 내들러 <에티카를 읽는다> 7장 발제
코알라(김기식) | 2019.10.22 | 조회 27
코알라(김기식) 2019.10.22 27
298
<에티카> 3부 전반부 메모 - 스피노자의 신체성, 아렘이 이해하는 긍정
아렘 | 2019.10.21 | 조회 27
아렘 2019.10.21 27
297
4시즌 5회차 메모 올려주세요~ (6)
여울아 | 2019.10.17 | 조회 47
여울아 2019.10.17 47
296
스피노자 개념 발명2 - 적합한 관념
뿔옹 | 2019.10.15 | 조회 64
뿔옹 2019.10.15 64
295
고전대중지성 10/11 세미나 후기 (3)
송우현 | 2019.10.14 | 조회 59
송우현 2019.10.14 59
294
스피노자 개념 발명1 - 속성
뿔옹 | 2019.10.11 | 조회 75
뿔옹 2019.10.11 75
293
4시즌 4회차 메모 올려주세요~ (8)
여울아 | 2019.10.10 | 조회 49
여울아 2019.10.10 49
292
올데이 스피노자(10/9)- 사진스케치 (13)
뿔옹 | 2019.10.10 | 조회 218
뿔옹 2019.10.10 218
291
1004 4시즌 3회차 고전대중지성 후기 (3)
동은 | 2019.10.10 | 조회 54
동은 2019.10.10 54
290
4시즌 3회차 메모 올려주세요~ (5)
여울아 | 2019.10.03 | 조회 53
여울아 2019.10.03 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