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드다 강학원 S3 팬데믹 <창작과 비평> 후기

지원
2020-11-21 23:16
81

 

 

  살짝 비가 내리는 일요일 오후, 벌써 마지막 세미나를 했습니다. 이번 세미나 시간에는 창작과 비평 가을호에 실린 글을 읽고 진행했습니다. 8편의 글 중 백영경과 리베카 솔닛의 글을 발제문으로 읽었습니다. 글을 읽고 난 후에 한국과 미국 모두 가부장적 기조가 깔려있는데 두 나라의 남성성 표현의 차이에 대한 질문을 재영이 해줬습니다. 미국에서는 마스크 착용 유무에서 극단적인 남성성이 드러나는 문제가 있다, 다만 한국에서는 마스크에서만 드러나지 않지 마스크 외의 면면에서 극단적인 남성성이 여실히 드러난다고 생각하는데, 그 예로 뉴딜을 사유하는 방법이나 경제중심적 사고 등을 들 수 있겠다, 정도의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그리고 여기에 고은이 남성성과 여성성이 어떠한 일자화된 환상으로 존재하기도 하는 것 같다, 문화들을 살펴보기보다 개인을 일자화된 환상으로 해석하는 것 자체가 마땅한 것인지에 대한 문제를 제기해 줬고, 논의는 집단주의와 개인주의에 대한 얘기를 넘어우애라는 개념으로 넘어갔습니다.

 

  코로나19를 겪으며, K-방역이 성공적으로 비춰지며 그 속에서 돋보였던 국민성에 대한 해석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그 한국의 민족적 특징을 설명하는 단어로서우애가 책에서 쓰입니다. ‘우애는 서구주의적 개인주의와 다르고, 사회주의적 집단성과도 다르다고 설명됩니다. 그래서 얼마나 복잡한 경계에 우리 사회가 위치하는지 실감하게 합니다. ‘우애라는 것을 뭘로 이해할 수 있을까 생각하다가오지랖으로 설명될 수도 있나 하는 생각을 잠시 하게 되었는데 논의는 우애 - 박애 - 민주주의로 흘러갔습니다. 우애를 민주주의의 맥락에서 이해할 때, 우애의 이면에서는 소수자가 쉽게 배제될 수 있고, 배제를 통한 공포를 조성하는 방식으로 작동될 수도 있겠다는 점도 짚었습니다. 한 편 전제를 질문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의견이 있었습니다. 민주주의의 의미가 획일화된 전제인 것 같다는 의견이었습니다. 또한 우리는 민주주의를 국가적인 차원으로 자주 여기지만 일상적 차원에서 활용될 때 더 와닿는 논의를 할 수도 있겠다는 얘기도 나눴습니다.

 

  학교에 대한 논의도 있었습니다. 이미 학교는 교육기관이라기보다는 평가기관의 입지가 굳어져 버린 것 같다는 얘기를 시작으로 학교와 공교육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현재 학교와 공교육은 리스크 제거에 집중하는 방식으로 굴러가고 있다, 그런 과정에서 당연히 격리와 차단, 배제를 추구하는 경향을 읽을 수 있다,는 말에 크게 공감이 되었습니다. 이러한 방식의 교육은 아이들을 마찰과 저항에 대응하는 능력을 못 키우게 만들고, 차이에 대한 감수성과 역량을 떨어지게 만든다,까지 논의가 진행되었습니다. 논의가 진행되는 중에 저는 대안교육을 받았던 경험 속에서 그 많았던 허점들을 떠올리지 않을 수 없었는데요, 대안학교여서 필수적이었던 지난한 과정들이나 느릴 수밖에 없는 결정들, 그리고 조용히 피해를 입게 되는 사람과 상황들을 짚어보며 가치와 한계를 기억해 볼 수 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학교는 작은 공동체로 분산되어야 하는 필요성에 모두 공감하며 마지막 세미나를 마쳤습니다. 6주동안 텍스트를 읽고 세미나를 하시느라 수고 많으셨습니다! 에세이 준비도 모두 힘내시길 바랍니다-!

댓글 0
글쓰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모집]
[모집] [GSRC] 기후위기 세미나 - 두 번째 지구는 없다 (10/21 개강연기) (6)
고은 | 2020.09.13 | 조회 478
고은 2020.09.13 478
[모집]
[모집] 차명식의 역사 강좌 <1968 : 인간은 세계를 바꿀 수 있을까> 모집 (53)
명식 | 2020.09.11 | 조회 1164
명식 2020.09.11 1164
[마감]
[마감] <랩인문학 : 장르 너머의 힙합> 모집 (8/21로 개강연기) (1)
송우현 | 2020.07.08 | 조회 547
송우현 2020.07.08 547
[마감]
[마감] 초등한문교실 여름특강 < 한문이 예,술(禮/藝,術) > (8/5 개강) (21)
고은 | 2020.07.02 | 조회 905
고은 2020.07.02 905
[마감]
[마감] 김고은의 <길드다소셜리딩클럽> - 99%를 위한 페미니즘 (22)
고은 | 2020.06.20 | 조회 744
고은 2020.06.20 744
[마감]
[마감] <2020 길드다 강학원 시즌2 : 포스트 휴머니즘> 모집 (7/5개강) (36)
명식 | 2020.06.06 | 조회 965
명식 2020.06.06 965
[마감]
[마감] 2020 중등인문학교 S1 <마을이란 낯선 곳> 재모집! (8)
명식 | 2020.05.22 | 조회 528
명식 2020.05.22 528
[마감]
[마감] <2020 길드다 강학원 시즌1– 미디어와 신체> 모집 (3/22개강) (17)
지원 | 2020.02.18 | 조회 1007
지원 2020.02.18 1007
[마감]
[마감] 김고은의 <길드다소셜리딩클럽> -이십대를 위한 길 잃기 안내서 (16)
길드다 | 2019.12.07 | 조회 1075
길드다 2019.12.07 1075
[마감]
[마감] 2019 중등인문학교 S2 <집이라는 낯선 곳> 모집 (28)
길드다 텍스트랩 | 2019.11.20 | 조회 941
길드다 텍스트랩 2019.11.20 941
[마감]
[마감] 목공인문학: 사물과 관계 맺기 (11)
지원 | 2019.10.26 | 조회 1238
지원 2019.10.26 1238
[마감]
[마감] 2019 중등인문학교 S1 <학교라는 낯선 곳> (29)
길드다 텍스트랩 | 2019.08.26 | 조회 939
길드다 텍스트랩 2019.08.26 939
376
<한문이 예술> 가을학기 6회차 후기 : "아 왜 자꾸 귀엽게 써지는 거야~ㅠㅠ" (4)
동은 | 2020.12.26 | 조회 117
동은 2020.12.26 117
375
<한문이 예술> 가을학기 5회차 후기 : 한자단어가 궁금해지기 시작했다 (2)
고은 | 2020.12.18 | 조회 104
고은 2020.12.18 104
374
<한문이 예술> 가을학기 4회차 후기 : 마음이 유연하면 무엇이 좋을까? (3)
동은 | 2020.12.11 | 조회 144
동은 2020.12.11 144
373
<한문이 예술> 가을학기 3회차 후기 : 새우튀김처럼 허리를 쭉 펴고 있자 (2)
고은 | 2020.12.04 | 조회 81
고은 2020.12.04 81
372
<한문이 예술> 가을학기 2회차 후기 (2)
동은 | 2020.11.30 | 조회 71
동은 2020.11.30 71
371
길드다 강학원 시즌3 에세이 모음 (7)
지원 | 2020.11.29 | 조회 200
지원 2020.11.29 200
370
<한문이 예술> 가을학기 1회차 후기 (1)
고은 | 2020.11.23 | 조회 71
고은 2020.11.23 71
369
길드다 강학원 S3 팬데믹 <창작과 비평> 후기
지원 | 2020.11.21 | 조회 81
지원 2020.11.21 81
368
<1984> 세번째 메모 (1)
Micales | 2020.11.17 | 조회 37
Micales 2020.11.17 37
367
길드다 강학원 S3 팬데믹 - 발제 (1)
지원 | 2020.11.15 | 조회 39
지원 2020.11.15 39
366
길드다 강학원 S3 4회차 <미안해요, 리키> 후기
고은 | 2020.11.08 | 조회 61
고은 2020.11.08 61
365
길드다 강학원 S3 팬데믹: 여섯개의 세계 발제 (1)
지원 | 2020.11.08 | 조회 48
지원 2020.11.08 48
364
길드다 강학원 S3 마스크가 말해주는 것들 발제
김영은 | 2020.10.24 | 조회 59
김영은 2020.10.24 59
363
은쌤의 초등한문교실 <한문이 예술> 가을학기 (11/14 개강) (22)
은쌤 | 2020.10.21 | 조회 677
은쌤 2020.10.21 677
362
길드다 강학원 S3 <코로나 시대> 첫번째 시간 후기
명식 | 2020.10.15 | 조회 81
명식 2020.10.15 81
361
길드다 강학원 S3 첫번째 시간 발제
명식 | 2020.10.10 | 조회 46
명식 2020.10.10 46
360
<호밀밭의 파수꾼> 메모 인재하 (1)
Micales | 2020.10.05 | 조회 42
Micales 2020.10.05 42
359
<호밀밭의 파수꾼> 메모 (1)
현빈 | 2020.10.05 | 조회 48
현빈 2020.10.05 48
358
<호밀밭의 파수꾼> 메모 #1 (1)
한열림 | 2020.10.05 | 조회 57
한열림 2020.10.05 57
357
길드다x함청 힙합세미나 - '지금여기힙합' 두번째날 후기 (1)
새은 | 2020.09.19 | 조회 76
새은 2020.09.19 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