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드다강학원> 1회차 - '진실의 색' 후기(1)

고은
2020-03-26 00:14
129

 

 

코로나, n번방과 함께 시작한 <길드다 강학원>
  지난 일요일, <길드다강학원>이 시작되었습니다. 아직 코로나 때문에 뒤숭숭한 상황이어서, 길드다 차원에서 이런저런 준비들을 했습니다. 약간 넓게 앉기 위해서 장소를 파지사유로 바꾸고, 손 소독제와 소독 스프레이를 대량 구매했습니다.
  그러나 아이러니하게도, 코로나에 이어 n번방 사건까지 터지면서 세미나 하기에는 더할 나위 없는 시국이 되어버렸습니다. 이번 세미나의 주제인 <미디어와 신체>와 밀접하게 연결시킬 수밖에 없는 사안들이니 말입니다.
  이번에 읽은 히토슈타이얼의 『진실의 색』 분량에서 가장 주목을 받은 단어는 ‘스펙터클’이었습니다. 스펙터클에 대해서는 각기 다른 방식으로 이해하고 있었습니다. 아무래도 우리가 할 수 있는 경험과 밀접하게 맞닿아 있었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스펙터클은 책 곳곳에서 등장했는데요. 가장 오랜시간 이야기하기도 했고 제게도 가장 흥미롭게 느껴졌던 주제는 ‘스펙타클은 정말 의미가 있는가? 어떤 잠재력을 가지고 있는가?’하는 질문이었습니다.

 

 

오늘날 만연한 스펙타클-이미지
  우선 이번에 읽은 범위에 등장하는 오늘날의 스펙타클은 두 맥락에서 쓰이고 있습니다. 첫째는 기록의 스펙타클입니다. 오늘날 객관적이고 정보 전달적인 ‘아카이브’에서 맥락 없이 뚝 떨어져나온 자료는 그 자체로 감정적인 자극을 일으키는 기록의 스펙타클이 됩니다. 둘째는 경험의 스펙타클입니다. 몸으로 체화하고 여럿이 함께 느끼는 정치적 경험 대비되는, 오늘날의 사람들을 흥분시키는 감정적인 스펙타클 경험입니다. 그러니까 스펙타클은 맥락이 없는, 개별화된, 감정적이고 흥분을 조장하는 성질을 가지고 있습니다.
  우리는 코로나와 n번방 사건에서도 스펙타클을 몸소 경험하고 있습니다. (사실 이것에 대해 정확하게 쓸 자신이 없지만, 한번 적어보도록 하겠습니다. 피드백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대개 코로나의 스펙타클은 객관적이고 과학적이라 불리는 정보·사실-이미지로부터 나오는 것 같습니다. 전 세계적으로 퍼지고 있는 코로나 확진자와 사망자의 숫자-이미지가 불러일으키는 공포, 확진자 동선을 명확하게 그려냄으로써 일상영역에 짙게 깔리는 흥분감, 만연한 마스크와 소독제 이미지가 일깨워주는 사태의 심각성과 경계심 같은 것 말입니다.
  반면 n번방은 팩트와 그 해석(이를테면 이름 붙이기)이 계속 논쟁의 대상이 되고 있기 때문에, 오히려 팩트 논쟁보다 더 눈에 띄는 감각적이고 과격한 이미지들이 퍼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사건의 가해자가 특정한 개인의 이미지로 고착화되는 현상, 가해자를 포토라인에 세워 분명하게 그 얼굴을 드러내고 싶어하는 반응, 인터넷에 무수히 퍼지고 있는 사람들의 감정적인 반웅들이 모두 스펙타클인 것 같습니다. 그러고 보니 텍스트도 sns가 발달한 오늘날엔 충분히 스펙타클-이미지가 될 수 있는 것 같네요. 특히 짧게 단타로 쳐지고, 맥락 없이 올라오는 트위터와 인스타스토리 같은 경우는 명백히 스펙타클-이미지인 것 같습니다.

 

 

스펙타클에 대한 아감벤의 비판과 슈타이얼의 반박
  히토 슈타이얼에 따르면 스펙타클은 여러모로 비판받고 있습니다. 우선 스펙타클이 그 성질상 자본주의적인 추상개념(탈영토화)과 맥락을 함께한다는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측면입니다. 사실상 자본주의의 특성과 스펙타클의 특성이 거의 비슷하고, 또 오늘날 스펙타클이 만연할 수 있는 것도 자본주의라는 시대의 상황과 무관하지 않으니까요. 두 번째로 아감벤은 아예 ”스펙타클이 정말 의미가 있을까?“하고 질문을 제기합니다. 이를테면 단타의, 감정적인, 아무 맥락이 없는 스펙타클 경험이 우리에게 정치적인 경험이 될 수 있겠냐는 말이지요. 우리는 이 두가지 비판에 대해 매우 고개를 끄덕이며 수긍할 수밖에 없습니다. 특히 아감벤의 비판에는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이야기를 섞어가며 동의를 표했습니다. 스펙타클 이미지를 보고 잠깐 분노할 뿐, 정말 세계나 나 자신이 변화하는지는 잘 모르겠다는 말이지요.
  물론 저자는 스펙타클에 대해 낙관적으로만 보지 않습니다. 중간중간 생각보다 상황은 단순하지 않다면서, 꼭 스펙타클의 위험성에 대해 경고하는 부분을 넣어놓곤 했으니까요. 그러나 기본적으로 저자는 오늘날 많은 학자가 취하는 방법을 사용합니다. 즉, 문제시되는 것들로부터 새로운 가능성을 발견하는 겁니다. 스펙타클의 잠재성을 발견하기 위해서는 스펙타클이 가지고 있는 또 하나의 특성을 적극적으로 살펴봐야 합니다. 바로 ‘불확실성’입니다.
정치적 경험의 가능성은, 미학-윤리학 논문들이나 예상 가능한 폭력의 의례들 속에서가 아니라, 수단과 목적의 악순환으로부터 해방될 때에만 빛을 발한다. 그것은 아마 거의 모든 행동에 내재하는 예측 불가능함 속에 잠복해 있을 것이다. 그것은 실재와 가상 사이에 있는 그림자 왕국의 영역에서 결정화되고, 역사적 순간들의 긴장을 갑자기 정지시킬 수 있을 것이다. 그것은 아마 우리가 그것을 가장 덜 기대할 때, 우연이나 실수에 의해서 의도치 않게 일어날 것이다. 우리가 신문을 읽거나 교통 체증 속에 갇혀 있는 동안에. 그리고 누가 알겠는가, 어쩌면 최루 가스 연막이 지평선에 서서히 스며들 때인지. (103쪽)
  그러니까 저자는 아마 우리의 다급함이나 불안함을 이미 눈치채고 있었을지도 모릅니다. 우리는 바로 지금 이 순간, 내가 경험하는 스펙타클이 어떤 의미가 있는지 내가 규정할 수 있냐고 자꾸 묻고 있는 것일지도 모릅니다. 당신처럼 누가 스펙타클을 해석해내지 않는다면 그것은 무슨 의미가 있냐고 묻고 있는 것일지도 모릅니다. 지금 이 코로나와 n번방의 스펙타클 또한 우리는 어떻게든 스펙타클의 가능성 위에서 포착해내야만 하는 게 아닌가, 하는 강박 위에 있는 것일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그것은 우리가 포착하는 것과는 별개로 일어나는 일이라는 것을 저자는 강조합니다. 즉, 스펙타클이라는 것이 바로 그런 것입니다. 의미화하고 포착하고 맥락으로 만드는 것과는 전혀 다른 층위의 일입니다. 그렇다면 우리는 스펙타클의 가능성에 대해 충분히 고개를 끄덕이며 납득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스펙타클을 자꾸 맥락 위에 위치시키려고, 그래야만 의미를 갖게 될 것처럼 안달복달하지 않는다면 말입니다.

 

 

 

댓글 6
  • 2020-03-26 17:27

    휘발되는 정동과 비-역사적인 이미지들을 해석하고 재-배치하고자하는 일, 그리고 그것을 공공의 것으로 만드는 일에 대해 앞으로 더 많이 이야기해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빠르고 정성스런 후기에 감사-.

  • 2020-03-26 20:33

    고은님 후기 감사히 잘읽었습니다.
    세미나와 함께 이런시간을 통해 생각을 나누고 교류할수있어서 많이 배운다고 생각합니다. 글을 읽으면서 “스펙타클 이미지를 보고 잠깐 분노할 뿐, 정말 세계나 나 자신이 변화하는지는 잘 모르겠다는 말”이 마음에 와닿네요! 처음이라 어색하고 부족한것도 많겠지만 저도 앞으로 남은 시간동안 대화할수있는사람으로서 노력하고 다가가보도록하겠습니다^^

  • 2020-03-27 17:31

    감동을 주는 철학자들은 언제나 불확실성을 염두에 두라고 하는 것 같아요..

  • 2020-03-29 00:39

    <스펙타클>을 그 자체만으로 의의가 있는, (막을 수 없는 형태/성질의) <사건> 또는 <발생>으로 지적하신 부분이 와닿았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말씀하신 것처럼 스펙타클은, 그것을 토대로 맥락을 짓는 것과는 별개의 층위에서 생존하는 것일 거예요.
    맥락 위에 위치시키려는 안달증을 내려두고 스펙타클을 직시하는 일은 보다 그것의 불확실성에 대해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는 방안처럼 여겨집니다.
    유보한 확실성 만큼, 다면적으로 현상을 이해하는 데에 가까워질 것이고요. 바로 그 지점이 스펙타클이 가지는 잠재력, 가능성이 될 수 있겠지요.
    지난 시간 나눈 스펙타클에 대한 수많은 해석과 논의점을 교합하여 /그리하여 우리가 스펙타클을 (통해) 올바르게 인식하는 방향/ 까지 담아주신 후기라고 생각합니다. 잘 읽었습니다. 고생하셨어요. (^^)

  • 2020-03-29 13:22

    준범 : 불확실성에서 찾을 수(도) 있는 스펙타클의 가능성. 저번 세미나의 화두였던 '정치적 경험'과 '스펙타클'이 고은님의 후기에서 한 문장으로 정리되는 것 같이 느껴졌어요. 덕분에 후기를 읽으며 세미나에서 어떤 이야기들이 오갔는지 다시 복기를 해볼 수가 있었던 것 같습니다. 꼼꼼한 후기 감사합니다 🙂

  • 2020-03-30 23:28

    재밌네요...

글쓰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모집]
[모집] [목공-인문학 ] 시즌2 : 카빙, 생각하는 손 (2)
지원 | 2020.03.27 | 조회 173
지원 2020.03.27 173
[모집]
[모집] 김고은의 <길드다소셜리딩클럽> -이십대를 위한 길 잃기 안내서 (16)
길드다 | 2019.12.07 | 조회 869
길드다 2019.12.07 869
[마감]
[마감] 2019 중등인문학교 S2 <집이라는 낯선 곳> 모집 (27)
길드다 텍스트랩 | 2019.11.20 | 조회 761
길드다 텍스트랩 2019.11.20 761
[마감]
[마감] 목공인문학: 사물과 관계 맺기 (11)
지원 | 2019.10.26 | 조회 1032
지원 2019.10.26 1032
[마감]
[마감] 2019 중등인문학교 S1 <학교라는 낯선 곳> (29)
길드다 텍스트랩 | 2019.08.26 | 조회 824
길드다 텍스트랩 2019.08.26 824
[마감]
[마감] 랩인문학 : 가사쓰는 인간, 호모 리릭쿠스-8월24일 개강 (6)
관리자 | 2019.07.22 | 조회 571
관리자 2019.07.22 571
[마감]
[마감] 청(소)년 관계의 인문학 ― 처세의 기술 (9)
고은 | 2019.05.11 | 조회 625
고은 2019.05.11 625
[마감]
[마감] 청소년/청년을 위한 글쓰기 프로그램 <글쓰기의 미학> (5)
명식 | 2019.02.23 | 조회 1054
명식 2019.02.23 1054
287
<길드다강학원> 2회차 - '진실의 색' 후기(3) (3)
정원기 | 2020.04.03 | 조회 88
정원기 2020.04.03 88
286
<길드다강학원> 2회차 - '진실의 색' 후기(2) (3)
조규혜 | 2020.04.02 | 조회 99
조규혜 2020.04.02 99
285
길드다 소셜리딩클럽 1주차 [쇼코의 미소] 모임
지남 | 2020.03.29 | 조회 41
지남 2020.03.29 41
284
<길드다강학원> 2회차 - '진실의 색' 발제 (1) (1)
정원기 | 2020.03.28 | 조회 58
정원기 2020.03.28 58
283
<길드다강학원> 1회차 - '진실의 색' 후기(1) (6)
고은 | 2020.03.26 | 조회 129
고은 2020.03.26 129
282
<길드다강학원> 1회차 - '진실의 색' 발제(1)
고은 | 2020.03.22 | 조회 46
고은 2020.03.22 46
281
2019 중등인문학교 S2 여덟 번째(마지막) 시간 후기
차명식 | 2020.02.18 | 조회 74
차명식 2020.02.18 74
280
2020 중등인문학교 S1 <마을이란 낯선 곳> 모집 (무기한 연기) (19)
길드다 텍스트랩 | 2020.02.18 | 조회 1116
길드다 텍스트랩 2020.02.18 1116
279
[TXTLAB S4 목공인문학] 일곱 번째 시간 후기
조영 | 2020.02.11 | 조회 41
조영 2020.02.11 41
278
2019 중등인문학교 S2 일곱 번째 시간 후기 - 에세이 피드백!
명식 | 2020.02.11 | 조회 128
명식 2020.02.11 128
277
<길드다소셜리딩클럽> '길 잃기 안내서' 3회차 후기
문소희 | 2020.02.08 | 조회 46
문소희 2020.02.08 46
276
<길드다소셜리딩클럽> '길 잃기 안내서' 2회차 후기
한성현 | 2020.02.08 | 조회 43
한성현 2020.02.08 43
275
2019 중등인문학교 S2 여섯 번째 시간 후기
명식 | 2020.02.03 | 조회 81
명식 2020.02.03 81
274
2019 중등인문학교 - 첫 에세이를 쓰는 요령과 각자의 에세이 주제 팁 (1)
명식 | 2020.02.03 | 조회 118
명식 2020.02.03 118
273
(최종개강연기▶4/11) 은쌤의 초등한문교실 <한문이 예,술(禮/藝,術)> (6)
길드다 | 2020.02.02 | 조회 576
길드다 2020.02.02 576
272
2019 중등인문학교 S2 다섯 번째 시간 후기
명식 | 2020.01.22 | 조회 74
명식 2020.01.22 74
271
<길드다소셜리딩클럽> '길 잃기 안내서' 1회차 후기 (2)
김지원 | 2020.01.22 | 조회 78
김지원 2020.01.22 78
270
(개강연기-3/28 土) 김고은의 <길드다소셜리딩클럽> - 연애소설이 필요한 시간 (3)
고은 | 2020.01.15 | 조회 487
고은 2020.01.15 487
269
2019 중등인문학교 S2 네 번째 시간 후기
명식 | 2020.01.14 | 조회 82
명식 2020.01.14 82
268
2019 중등인문학교 S2 세 번째 시간 후기
명식 | 2020.01.07 | 조회 88
명식 2020.01.07 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