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와 영성 6회차 후기

바다
2020-03-26 02:25
49

 상상도 못했던 초유의 사태에 모든 일상이 정지되고 저에게도 몇 년만의 휴식시간이 생겼습니다. 

그 틈을 타서 시작한 세미나가 은연중에 삶의 활력도 주고 제 자신을 돌아볼 수 있는 기회도 주었는데요.

그 동안 의식의 흐름대로 마음이 가는대로 아무 책이나 읽어대던 사람이 세미나를 이끌어 주시는 선생님과 함께 하는 동지들이 생기니 재미도 느끼지만 한 편으론 자꾸 자신의 모습도 보게 되더군요.

똑같은 성경과 톨스토이를 읽으면서도 각자 끌리고 느끼는 바가 다르니 혼자서 책 읽을 때완 다른 깨달음이 있었어요.

전 제가 나이가 들어가며 어느 정도 현실감이 생기고 무던해지고 있다고 생각했었는데 다시 한 번 제가 서있는 위치를 확인하면서 내 자신보다 내 곁의 사람이 나를 더 잘 알고 있다는 느낌이 들었어요.

 

 전 사실 ' 토마스 머튼' 이라는 이름과 ' 칠층산' 이라는 용어도 처음 들어보았습니다.  자서전이기도 하고 정진석 추기경의 번역도 매끄러워서 톨스토이보다는 읽기가 한결 편하더군요. 거기다 요요님과 오이도님이 준비해 주신 자료도 함께 읽으니 머튼을 좀 더 이해할 수 있었구요.  감사합니다.

지금까지 읽은 칠층산에선 그가  왜 그렇게 의미있는 인물인지 모르겠지만 칠층산이 끝날 때쯤엔 알게 되겠죠.

 그리고 복음서를 읽으면서도 우린 각자 끌리는 부분이 다른데요. 전 줄곧 예수와 교회를 분리하는 데만 매달리느라 다른 중요한 부분을 놓치고 있는게 아닌가 싶은데 다른 분들은 좀 더 섬세하고 다채롭게 복음을 해석하더군요. 그런 점이 함께 책읽는 즐거움인거 같아요.  누가복음을 읽고 나서  많은 분들이 "누가 우리의 이웃인가?" 에 관하여 써주셨는데 저도 뒤늦게 생각해보니 " 나에겐 어디까지가 이웃인가?  나는 과연 편가르기를 하지 않는가? "하는 질문이 생기더군요.  스스로에게 하는 대답은 부끄럽게도 " 넌 뉴스를 보면서 날마다 편가르기를 하지 않느냐?  넌 겸손한 척 하면서 사실은 너의 생각이 옳다고 되뇌이지 않느냐?" 였습니다.

얼마나 더 깨어 있으려고 애써야 할까요? 

죽는 날까지 그래야 하겠죠.

 

 

우리가 처한 지금 상황이 얼마나 절묘한지요.

2000년 전의 예수와 그 예수를 팔고 있는 신천지.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주일 예배까지 통제하는 국가와 이 상황을 신이 주시는 고난이라며 예배를 강행하는 일부 교회들

 

예수가 지금 이 모습을 보면 우리에게 뭐라고 말할까요?

 

 

 

 

댓글 4
  • 2020-03-26 10:06

    아, 함께 공부하는 동지! 좋네요!! 이런 말 정말 기쁘네요.^^
    바다님이 쓴 후기처럼 정말 절묘한 상황에서 우리가 공부를 하고 있는 것 같아요.
    게다가 지난 시간에 '이웃'에 대해 서로의 생각을 나누었는데
    사회적 거리두기가 요청되는 현실과 이웃에 대한 연대가 더 절박해지는 상황이
    참 미묘한 엇박자인게.. 그래서 실천은 그런 엇박자 가운데서 뭔가를 변화시키는 힘이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우리의 공부도 그런 실천적 행위의 하나가 되어야 할텐데 말입니다....

  • 2020-03-26 10:53

    음 칠층산이 재밌어지고 있어요 ㅎㅎ
    저도 책을 읽어나가면서 정말 아는거 하나 없이 무모하게 종교생활을 해왔구나 싶어 얼굴이 빨개질 때가 많아요.
    고백록도 하느님의 말씀을 따라서도 읽어보려고요.
    참 오이도님 덕분에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속의 시들을 읽고 있어요.
    그 때 읽어주셨던 시의 여운이 넘 좋았거든요.
    고맙습니다~

  • 2020-03-26 11:15

    ㅎㅎㅎ같이 공부한다는 건 참 좋은듯요~
    생각하지 못한 것들을 던져주기도 하고,
    생각들을 확장시켜 주기도 하고,
    다시 백석을 들게 하기도 하구요~
    동지라서 좋군요 ㅎㅎㅎ
    칠층산은 조금씩 올라가니 더 흥미롭네요^^

  • 2020-03-26 20:04

    아~ 저도 꾸역꾸역 쫓아가고 있지만 코로나도 확 제치고 달려가는 세미나입니다~ㅋ 회가 거듭될수록 낯설음도 멀어지고 동지애도 피어나네요. 함께여서 좋습니당~~ㅎ

글쓰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알림]
[알림] 2020 도시와 영성 세미나:성과 속 (14)
요산요수 | 2019.12.29 | 조회 971
요산요수 2019.12.29 971
[모집]
[모집] [마음탐구 시즌3 안내] 그물에 걸리지 않는 바람처럼 (4)
요요 | 2019.09.20 | 조회 605
요요 2019.09.20 605
[모집]
[모집] 마음탐구세미나 시즌2:맛지마니까야 읽습니다 (6)
요요 | 2019.05.28 | 조회 405
요요 2019.05.28 405
[모집]
[모집] 마음탐구 세미나 안내 (15)
요요 | 2019.02.08 | 조회 873
요요 2019.02.08 873
80
요한복음메모 (5)
요요 | 2020.04.05 | 조회 28
요요 2020.04.05 28
79
[도시와 영성] 7회차 후기 (5)
오이도 | 2020.03.30 | 조회 54
오이도 2020.03.30 54
78
요한복음 (5)
바다 | 2020.03.29 | 조회 43
바다 2020.03.29 43
77
도시와 영성 6회차 후기 (4)
바다 | 2020.03.26 | 조회 49
바다 2020.03.26 49
76
메모+@ 올려요 (5)
요요 | 2020.03.22 | 조회 59
요요 2020.03.22 59
75
<도시와 영성> 5회차 후기 (2)
메리포핀스 | 2020.03.20 | 조회 63
메리포핀스 2020.03.20 63
74
메모입니다^^ (4)
요요 | 2020.03.15 | 조회 56
요요 2020.03.15 56
73
[도시와 영성] 4회차 후기 (4)
잎사귀 | 2020.03.10 | 조회 87
잎사귀 2020.03.10 87
72
메모 올립니다
메리포핀스 | 2020.03.09 | 조회 22
메리포핀스 2020.03.09 22
71
그리스도는 너무 멀리 있다
바다 | 2020.03.08 | 조회 44
바다 2020.03.08 44
70
메모 올려요 (4)
요요 | 2020.03.08 | 조회 57
요요 2020.03.08 57
69
3회차 후기 (2)
단지 | 2020.03.02 | 조회 75
단지 2020.03.02 75
68
<도시와 영성> 마르코 복음 16장까지 메모 올립니다~ (3)
잎사귀 | 2020.03.01 | 조회 68
잎사귀 2020.03.01 68
67
2회차 후기: 악을 악으로 갚지마라 (3)
요요 | 2020.02.24 | 조회 93
요요 2020.02.24 93
66
<도시와 영성: 마르코 복음 8장까지> 메모 올립니다~ (6)
잎사귀 | 2020.02.22 | 조회 115
잎사귀 2020.02.22 115
65
<도시와 영성 시즌 1> 첫 세미나 후기 (1)
잎사귀 | 2020.02.20 | 조회 91
잎사귀 2020.02.20 91
64
<도시와 영성> 세미나 첫 시간 안내 (1)
요요 | 2020.02.11 | 조회 92
요요 2020.02.11 92
63
'마음 세미나' 마지막 시간 후기입니다. (4)
도라지 | 2019.12.31 | 조회 130
도라지 2019.12.31 130
62
시즌3 미니에세이 (4)
꿈틀이 | 2019.12.26 | 조회 92
꿈틀이 2019.12.26 92
61
숫타니파타 <피안 가는 길의 품> 메모 (3)
꿈틀이 | 2019.12.19 | 조회 65
꿈틀이 2019.12.19 65